메뉴 건너뛰기

× ◈ 공지 ◈ 후원내용 하나 추가 합니다   [후원 공지]참여 바랍니다

오에스매니아

국내 최대 가상통화(암호화폐) 거래사이트 빗썸이 20일 해킹으로 350억원 상당의 가상통화를 도난당한 사실이 전해지면서 거래사이트 보안에 대한 불신이 커지고 있다. 지난 10일 코인레일이 400억원 상당의 가상통화를 해킹당한 지 불과 열흘 만에 벌어진 일인데다 업계 최고 보안을 자랑하던 빗썸마저 해킹당하면서 파장이 크다는 분석이다. 빗썸 해킹 소식이 전해진 지 불과 한 시간만에 전 세계 가상통화 시가총액은 10조원 가량 증발하며 하락세를 면치 못하고 있다.

빗썸은 20일 긴급 공지사항을 통해 "어제(19일) 밤부터 오늘 새벽 사이 350억원 규모 암호화폐를 탈취당했다"며 "별도 공지가 있을 때까지 암호화폐 입출금 서비스를 중단한다"고 알렸다.

빗썸은 이날 오전 한국인터넷진흥원(KISA)에 신고를 마쳤고 KISA 측은 사고원인 분석을 위해 즉각 조사단을 파견했다. 다만 해킹당한 가상통화는 고객자산이 아닌 빗썸이 보유하고 있던 가상통화였던 것으로 확인되면서 직접적인 투자자 피해는 없을 것으로 보인다.

문제는 그동안 중소 거래사이트에 국한돼 발생한 해킹 사고가 대형 거래사이트에서 발생했다는 점이다. 물론 빗썸도 지난해 직원 개인 PC가 해킹당해 고객 정보가 유출되는 사고가 있었지만 가상통화가 도난당한 건 처음이다. 게다가 빗썸이 그동안 보안에 투자를 많이 했다고 자부해왔기에 투자자의 충격이 한층 더 크다.

실제 빗썸은 지난 2월 제1금융권에서 적용 중인 통합보안 솔루션 '안랩 세이프 트랜잭션'을 업계 최초로 도입했다. 지난달에는 금융업계의 대표적인 정보보호 조항인 '5·5·7 규정'을 준수한다고 대대적으로 알렸다. 빗썸에 따르면 지난달 기준 IT 인력은 전체 임직원의 21%이며 IT 인력 중 정보보호를 담당하는 비율은 약 10%다. 또한 연간 지출예산에서 약 8%가 정보보호 관련 활동에 사용돼 오히려 5·5·7 규정을 넘어서는 보안 투자를 하고 있었던 셈이다.

빗썸 관계자는 "24시간 감시 시스템을 가동하고 있는 덕분에 이번 해킹을 빠르게 인식해 신고하고 추가 피해를 막을 수 있었다"면서 "보안팀에 투입하는 자금과 인력을 추가 투입해 이러한 상황이 재발하지 않도록 만전을 기하겠다"고 해명했다.

하지만 투자자들은 직접적인 피해는 아니더라도 업계 신뢰도 하락에 따른 가상통화 시세하락과 입출금 서비스 중단에 따른 간접적인 피해를 보고 있다.

글로벌 가상통화 정보사이트 코인마켓캡에 따르면 전 세계 1600여종의 가상통화 시가총액은 이날 오전 9시 30분 2908억달러(약 323조원)에서 오전 10시 30분 2820만달러(약 313조원)으로 한 시간 만에 10조원 가량이 증발했다. 빗썸은 해킹당한 사실을 자사 홈페이지에 9시 47분에 처음 올렸다.

현재까지도 가상통화 시세는 하락세를 면치 못하고 있다. 오후 1시 기준 빗썸에서 거래되는 37종의 가상통화 중 어거를 제외한 비트코인(-4.3%), 이더리움(-2.4%), 리플(-4.5%), 비트코인캐시(-5.4%), 이오스(-7.6%) 등 36종의 가상통화가 전날 대비 하락하고 있다.

자료만 받아갈줄 아는 회원님들께, 개발자님들에게 최소한의 경우는 우리가 피드백으로 보답하는 겁니다

문제가 있던 없던 그동안 고생하신 것을 생각하여 피드백 작성을 부탁 드립니다
profile
profile

회탈리카

2018.06.20 14:41
전 개인적으로 그냥 도박같아요 이런것으로 이익을 볼려는게 좀 이상합니다 또한 이런 거래사이트 자체가 한통속인것 같아 안타깝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24 박상기 "검경수사권 조정안 곧 발표…하반기 공수처법 처리해야" marltez 06-20 5
223 한국자유총연맹 노 전 대통령 유족에 2천만 원 배상 marltez 06-20 5
222 [아직 살만한 세상] ‘길냥이’ 둥지 된 외제차… 차주는 바보같이 웃었다 marltez 06-20 14
221 “잡아 죽여 버릴 거니까” 이 악물고 삿대질하는 이명희 영상 공개 marltez 06-20 10
220 “자꾸 하다보면…” 택시 탄 여학생이 녹음한 성희롱 음성 marltez 06-20 13
219 "내다 버릴수도 없고"…'라돈' 라텍스 구매자 분통 marltez 06-20 31
218 ‘주 52시간’이 부른 노사갈등… 버스, 멈춰서나 marltez 06-20 8
217 변종 노래방 ‘뮤비방’ 학교 주변서 성업 marltez 06-20 15
216 [뉴스pick] '지하철 토끼남'의 속사정…"수혈받은 후 HIV 감염" marltez 06-20 6
215 우리나라 예맨 문제를 보고나서 타국의 무슬림을 살펴보다 file 회탈리카 06-20 40
214 강진 여고생, 실종 전 친구에게 "나에게 일 생기면 신고해달라" marltez 06-20 5
» "빗썸 너마저"…불안감 커지며 가상통화 한시간새 10조 증발 + 1 marltez 06-20 13
212 가상화폐거래소 빗썸 해킹돼 코인 350억원 털려…경찰 수사 marltez 06-20 3
211 영장심사 다시 출석한 이명희…"성실히 임하겠다" 한숨 marltez 06-20 2
210 도서관에서 여학생 가방에 ‘체액’ 묻히고 도망간 남성…경찰 수사 착수 marltez 06-20 11
209 택시기사가 물었다…“처녀막 있어요?” marltez 06-20 4
208 [못참겠다] 7년간 장학금 줬다 토해내라는 오산시 ‘황당’ marltez 06-20 6
207 ‘가사도우미 불법 고용’ 이명희, 구속 영장심사 출석 marltez 06-20 2
206 관세청 “인천공항 과잉의전 제한·상주 직원통로 감시 강화” marltez 06-20 1
205 文대통령 “제주 예멘 난민 문제 현황 파악” 지시 marltez 06-20 5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