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1. 오에스매니아


경제
스폰서링크

文대통령 27일 '건보 보장성 강화 대책' 밝힐 예정

(사진=자료사진)
국민의 의료비 부담을 덜어주겠다고 약속한 문재인 대통령이 27일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 대책'을 발표할 계획이다. 이 대책에는 국정기획자문위원회가 발표한 '실손보험 인하' 관련, 논란이 됐던 '비급여의 표준화' 등의 내용이 담겨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국정기획위 김성주 전문위원 단장은 14일 CBS노컷뉴스와의 통화에서 "문 대통령이 27일 건강보험 보장성 강화에 대한 대책을 발표한다"며 "병원부터 의원급까지 비급여화의 급여화를 목표로, 비급여의 표준화부터 시작하겠다는 내용이 담길 것이다. 이 작업은 속도감 있게 진행될 것"이라고 말했다.

(자료=국민건강보험공단 제공)
비급여는 의료 치료비에서 건강보험의 혜택을 받을 수 없어 환자가 부담해야 하는 비용을 말한다. 예를 들어 허리디스크로 병원에 가서 진료를 받았는데 100만원이 청구됐을 경우, 건강보험으로는 60만원 가량만 보장받고 자기부담금이 20만원이다. 이때 나머지 금액 20만원을 비급여라고 한다.

그런데 이 비급여 항목이 제대로 관리가 되지 않으면서 '국민 의료비 급증 문제'로까지 번졌다. 병원마다 비급여 항목의 가격이 천차만별이고 새로운 비급여 항목이 계속해서 등장하며 비급여 의료비가 늘어난 탓이다. 이 부담은 고스란히 국민에게 돌아갔다.  

이에 새정부는 국민 의료비 완화를 공약으로 내걸었고 국정기획위는 이를 구체화해 '실손보험 인하 유도' 방안을 지난달 21일 발표했다. 국민건강보험과 민간의료보험 실손보험의 연계 관리를 위한 법을 올해 제정하겠다는 것이 골자다.
 

보험이 금융상품이지만 실손보험은 건강보험과 밀접한 상관관계가 있어 관리 당국인 금융위 이외에도 복지부도 참여하는 협의체를 만들겠다는 계획도 밝혔다. 실손보험의 혜택으로 의료서비스 시장이 왜곡되고 이로 인해 공적보험까지 불필요한 비용을 지불하는 상황이 반복되니 이에 대해 복지부도 관여하겠다는 것이다.

그러나 보험업계는 비급여를 제대로 관리하지 않고 보험사들에게 보험료 인하만 압박한다며 강하게 반발했다. 비급여를 표준화하지 않고는 결코 의료비 부담을 덜 수 없기 때문에 '반쪽짜리' 정책이라는 주장도 나왔다.

문재인 대통령 (사진=청와대 제공/자료사진)
국정기획위와 정부여당은 이에 대한 의견을 수렴해 비급여의 급여화를 최종 목표로, 비급여의 표준화부터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의료기관별로 상이한 비급여 코드를 표준화해 정확한 가격 비교가 가능하도록 한다는 구상이다. 이러한 내용을 포함, 문 대통령은 27일 국민 의료비를 줄이기 위한 포괄적 대책을 발표할 예정이다.

이를 위해 국정기획위는 12일 의사협회 병원협회 등도 초청해서 비급여의 표준화에 대한 계획을 설명했다. 김성주 전문위원 단장은 "의료업계에서도 높은 기대감을 표현했다"고 전했다.  

김 전문위원 단장은 "비급여의 표준화, 나아가 급여화를 통해 의료기관의 과잉진료를 줄이고 보험회사도 비급여를 기반으로 한 상품 판매를 줄여, 궁극적으로 국민 의료비 부담을 낮추는게 지금 정부의 목표"라고 설명했다.

손해보험협회 관계자는 "보험업계도 실손보험료 인하에 대해 절대 반대가 아니다"라면서 "가장 문제가 심각했던 비급여가 정부의 관리감독 하에 표준화가 된다면 자연스럽게 실손보험료 인하가 유도될 것으로 판단한다"며 환영의 뜻을 밝혔다.   


원문보기:
http://www.nocutnews.co.kr/news/4815669#csidx19d9ab33e5e5381aaa74e324eced9c0 onebyone.gif?action_id=19d9ab33e5e5381aa

추천한 회원

나비꿈을꾸다
엮인글 :

놀이터 인기 글

존슨 황승언 newfile 2017-11-21 11:10 익명
걸그룹 효성 newfile 2017-11-21 11:10 까치
걸그룹 초아 newfile 2017-11-21 11:05 까치
걸그룹 레드벨벳 조이 new 2017-11-21 03:14 AlwaysUnI
걸그룹 구구단 김세정 new 2017-11-21 03:12 AlwaysUnI

웃기는놈 

2017.07.18 02:37:07
*.205.200.134

비금여도 문제지만 실손 보험에 가입한 경우 병원에서 무리한 진료를 요구하는 것도 문제일 것 같아요

나비꿈을꾸다 

2017.07.26 08:12:15
*.183.231.35

합리적이지 않은 부분들 조금씩 나아지나 봅니다.

대공 

2017.08.30 18:24:08
*.52.228.242

가능 할까요

꿈기억 

2017.10.05 19:01:57
*.197.144.109

실비 가입여부를 물어보고 덤탱이 씌움


나울PC 정치 베스트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7 [금리인상 예고] 대전환의 시대…'유동성 잔치' 끝나고 '긴축의 고통' 온다 [9] 행운아 17.10.22 82
46 월급 실수령액 file [15] 피터노다 17.10.2 145
45 U+ 로 월 4만원에 데이터 , 음성 , 문자 무제한 쓰는 팁! [3] 피터노다 17.10.2 67
44 지난 10년간 국가 경쟁력 file [2] 피터노다 17.10.2 36
43 2016년 수출국 순위.jpg updatefile [1] 피터노다 17.10.2 27
42 "경영 환경 악화됐다" 中企, 문재인 정책 평가 '낙제점' [2] 피터노다 17.10.2 26
41 대형3사 매출 순위 입니다 (1위 ~ 11위) 피터노다 17.10.2 22
40 초딩도 이해하는 BBK 학습만화 file [3] 피터노다 17.10.2 33
39 경기도 청년통장 '오늘 마감', 3년 후 1000만원 마련 기회 [6] 초록별전설 17.9.22 41
38 연준 내달 자산 축소...12월 금리인상 유력 초록별전설 17.9.22 8
37 삼성, 갤노트8 공개 직전 계속되는 유출에 '몸살' [13] 행운아 17.8.21 76
36 아이폰 중고가 10% 떨어질 때 삼성폰은 30% ‘뚝’ 그 이유가 [5] 티오피 17.8.15 56
35 종교인 과세는 가능 할까요? [9] 연탄 17.8.15 49
34 단말기 완전자급제 발의 예고 [6] 티오피 17.8.4 62
33 서울 9억 아파트 대출, 4억4200만원→ 2억4100만원 [5] 행운아 17.8.4 49
32 한국부자들, 1990~2000년대초 산 부동산으로 떼돈 벌었다 [2] 티오피 17.8.2 38
31 6년 만에 부활한 당뇨 전용보험 [6] 행운아 17.8.1 49
30 최저임금 후폭풍…유통·외식, 감원·폐점 우려에 물가도 불안 [8] 행운아 17.7.17 44
» [단독] "고무줄 비급여 표준화된다"…文대통령 직접 대책 발표 [4] 행운아 17.7.17 31
28 담배 전면적으로 불법화 하지 않으려면 값을 내리는게 맞다고 봅니다. [6] 임모두 17.7.17 4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