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오에스매니아

조회 수 21 추천 수 0 댓글 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첨부

씌우라니 “간판 가린다” 상인들 반발… 안하자니 안전사고·고장 잇따라 불안

1.jpg

서울 화곡동에 살고 있는 이모(27·여)씨는 요즘처럼 봄비가 내릴 때면 귀갓길에 짜증이 치밀어 오른다.

집에서 가장 가까운 역인 지하철 5호선 우장산역 3번 출구는 에스컬레이터를 덮어주는 지붕(캐노피)이 없다. 에스컬레이터를 타고 오르다 몸이 비에 젖는 일만 성가신 게 아니라 빗물이 기계에 스며들어 에스컬레이터가 고장 나는 일이 잦다. 이씨는 벌써 여름 장마철이 걱정이다. 

이씨도 서울도시철도공사에 지붕을 만들어 달라고 요청했지만 “인근 상가에서 지붕 공사를 하면 간판을 가리게 된다고 항의가 들어와 어렵다”는 답변만 들었다. 한 역무원은 “에스컬레이터가 자주 고장 나 우리도 피곤하다”며 “비 맞은 에스컬레이터는 자칫 과부하가 와서 불이 날 수도 있기 때문에 운행을 중지시키지만 그럴 경우 어김없이 민원이 들어온다”고 토로했다. 


에스컬레이터가 비나 눈에 노출되면 더 빨리 부식된다. 전기로 움직이는 장치라 안전사고로 이어질 우려도 있다. 매년 지하철 출입구 에스컬레이터 사고는 120건에 이른다. 시민들의 불안감은 커지고 있지만 지하철 지붕 공사는 매년 20∼30개씩밖에 진행되지 못하고 있다. 

서울시내 지하철 1∼9호선의 출입구 지붕 설치 현황을 보면 서울메트로(1∼4호선) 552곳(80%), 서울도시철도(5∼8호선) 354곳(46.3%). 서울9호선운영(주) 123곳(88.4%)이다. 올해 추가로 설치계획이 논의되고 있는 데는 25곳에 불과하다. 

지붕 설치가 더딘 이유는 예산도 문제지만 인근 상인의 반대 때문이기도 하다. 서울도시철도공사는 우장산역 지하철 출구에 지붕을 설치하기로 하고 연내 공사를 시작하기로 했지만 일부 상인이 반대하고 있다. 반대 여론이 심해지면 공사는 내년 이후로 미뤄질 수 있다. 
지하철 출구에 있는 상가 주인들은 공사 중 가림막으로 간판이 가려지는 일이 불만이다. 서울도시철도공사 관계자는 “상인들은 지붕 자체를 반대하는 게 아니라 지붕 공사 기간 동안 인근에 설치하는 가림막”이라며 “출입구 지붕의 공익적 측면은 수긍하지만 한 달 반가량 걸리는 공사 기간 동안 가림막이 영업을 방해한다고 민원을 제기한다”고 설명했다. 

도시철도공사 측은 공사 전 상인들과 공청회를 열어 의견을 충분히 수렴하거나 가림막을 반투시용으로 제작하는 등 절충안을 마련하고 있다. 지붕 자체를 반대한다면 지붕의 디자인을 바꿔 최대한 상점을 가리지 않는 방향으로 설계하기도 한다. 그래도 합의점을 찾지 못하면 공사를 일방적으로 진행하기 어렵다.

5호선 신정역도 지난해까지 지붕 없는 출구 때문에 민원이 끊이지 않았다. 하루가 멀다 하고 에스컬레이터가 고장 나는 통에 안전 우려도 컸다. 결국 지난한 협의 끝에 지난해 8월 신정역 5개 출구 중 3개소에 지붕이 설치됐다.

정병조 한국승강기대학 승강기안전관리과 교수는 “비 오는 날 에스컬레이터가 자동으로 멈추거나 작동 중단을 시키는 이유는 그만큼 빗물이 안전에 심각한 영향을 미칠 수 있기 때문”이라며 “지붕을 설치하는 등 시민 안전을 위한 대책은 선택이 아니라 필수”라고 강조했다. 

글=최예슬 이현우 기자 smarty@kmib.co.kr, 그래픽=박동민 기자 




밀리터리 게시물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 [기획] 지붕 없는 지하철 에스컬레이터 ‘멘붕’ 상태 2 file 왕형 2017.04.20 21
31 덴마크 법원 "정유라 송환" 판결…항소하면 또 재판해야 1 file 왕형 2017.04.19 4
30 [사건후] “엄마 어디가?”, 2살배기 아들 버린 ‘비정한 엄마’ 2 file 왕형 2017.04.19 6
29 결혼 약속까지 했는데…알고 보니 그는 ‘여자’ 4 file 왕형 2017.04.19 14
28 홍준표 "여자가 설거지 하는 건 하늘이 정한 이치" 5 file 왕형 2017.04.19 30
27 귀가 여성 잠들때 기다렸다… ‘집요한’ 성폭행범 2 왕형 2017.04.19 14
26 ‘미니스커트에 하이힐’ 북한 승무원 패션 3 file 왕형 2017.04.18 28
25 [500자 경제] 수산대국의 ‘가난한 어부들’ 2 왕형 2017.04.18 10
24 10대 청소년 꼬드겨 성욕 채운 어른들 ‘철퇴’ 4 왕형 2017.04.18 44
23 호남고속철도 제3-3공구 만경강교 - PSM 공법 1 장미 2017.04.18 6
22 “백인이 왜 흑인 인형 골랐냐”는 질문에 아이의 대답은 2 장미 2017.04.17 138
21 직접 재배한 '양귀비'를 쌈 채소로…50대 식당 여주인 입건 1 장미 2017.04.17 14
20 여심을 흔드는....고릴라 2 file 카니발 2017.04.16 12
19 주말 홍대 지구대 풍경... 2 file 카니발 2017.04.16 14
18 "유나이티드, 승객 강제퇴거시키면서 짐은 그대로 싣고 가" 3 왕형 2017.04.16 14
17 더 플랜 - 18대 대선 부정선거 관련 다큐멘터리 4 아자르 2017.04.15 12
16 '세월호 참사'에 분노한 고등학생이 서울대 가려고 공부한 이유 2 장미 2017.04.14 21
15 자동차리콜센터 4 장미 2017.04.14 14
14 요즘 이렇게 안타까운 뉴스가 자주 나오네요. 2 장미 2017.04.14 9
13 '갤S8 1호 개통하겠다'…SKT 매장 앞 5박6일 노숙 돌입 3 흐른 2017.04.14 11
Board Pagination Prev 1 ... 4 5 6 7 8 9 10 Next
/ 10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