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오에스매니아

조회 수 138 추천 수 3 댓글 2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원문보기 : http://m.kmib.co.kr/view.asp?arcid=0011392199&code=61221111&sid1=chr

브랜드 베너의 인스타그램 캡처.


“정말 저 인형을 사고 싶니? 그 인형은 너랑 닮지 않았어. 우리는 너와 더 비슷하게 보이는 다른 인형이 많이 있단다.”

이 말은 어린 딸을 둔 브랜드 베너란 어머니를 화나게 하는 계산대 점원이 한 말입니다.

지난 3일(현지시간) 미국 CNN을 비롯한 다수의 보도매체들은 인종차별을 하는 어른들을 부끄럽게 만든 2세 여아의 당찬 반응에 대해 보도했습니다.

브랜드 베너는 지난달 31일 자신의 소셜네트워크(SNS)에 배변훈련을 무사히 마친 딸 소피아에게 축하 선물을 사주기 위해 마트에 다녀온 이야기를 게재했습니다.

소피아는 한참 살펴본 후 의사가운을 입은 ‘흑인 인형’을 골라 계산대로 갔습니다. 그러나 점원은 즉시 소피아에게 생일 파티에 갈 것인지 물었습니다. 두 사람은 그렇지 않다고 행동으로 표현했습니다. 베너는 다음에 일어난 일이 정말로 자신을 화나게 했다고 말했습니다.

소피아는 점원에게 배변훈련을 축하하기 위해 특별한 인형을 골랐다고 말했습니다. 점원은 소피아를 본 후 다시 인형을 쳐다보며 물었습니다.

"네가 원하는 인형이라고 확신할 수 있니? 꼬마야."
소피아는 “예”라고 당당하게 말했습니다.

그러자 점원은 "그러나 이 인형은 너처럼 보이지 않아. 우리는 너와 더 비슷하게 보이는 다른 인형이 많이 있단다"라며 다른 인형을 고를 것을 권했습니다.

소피아는 이렇게 대답했습니다. "예, 그래요. 이 인형처럼 저도 같은 의사예요. 저는 예쁜 아가씨이고, 인형도 예쁜 아가씨예요. 인형의 예쁜 머리와 청진기를 보았나요?”

베너는 점원의 말에 무척 화가 났지만 소피아가 먼저 멋진 답변을 해주는 바람에 웃으며 넘어갔습니다.

베너는 다음과 같은 말로 마무리했습니다.
“우리는 모두 소피아와 같은 생각을 가지고 태어납니다. 피부, 머리카락, 눈의 색깔은 다양하고 아름답습니다. 전혀 문제가 되지 않아요.”

베너의 글은 많은 사람들에게 공유되며 50만명이 넘는 사람들에게 공감받으며 감동을 전했습니다.

밀리터리 게시물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25 [500자 경제] 수산대국의 ‘가난한 어부들’ 2 왕형 2017.04.18 11
24 10대 청소년 꼬드겨 성욕 채운 어른들 ‘철퇴’ 4 왕형 2017.04.18 44
23 호남고속철도 제3-3공구 만경강교 - PSM 공법 1 장미 2017.04.18 7
» “백인이 왜 흑인 인형 골랐냐”는 질문에 아이의 대답은 2 장미 2017.04.17 138
21 직접 재배한 '양귀비'를 쌈 채소로…50대 식당 여주인 입건 1 장미 2017.04.17 14
20 여심을 흔드는....고릴라 2 file 카니발 2017.04.16 12
19 주말 홍대 지구대 풍경... 2 file 카니발 2017.04.16 14
18 "유나이티드, 승객 강제퇴거시키면서 짐은 그대로 싣고 가" 3 왕형 2017.04.16 14
17 더 플랜 - 18대 대선 부정선거 관련 다큐멘터리 4 아자르 2017.04.15 12
16 '세월호 참사'에 분노한 고등학생이 서울대 가려고 공부한 이유 2 장미 2017.04.14 21
15 자동차리콜센터 4 장미 2017.04.14 14
14 요즘 이렇게 안타까운 뉴스가 자주 나오네요. 2 장미 2017.04.14 9
13 '갤S8 1호 개통하겠다'…SKT 매장 앞 5박6일 노숙 돌입 3 흐른 2017.04.14 11
12 새카만 먼지 날아와 창문도 못 열고 365일 감옥살이 5 file 왕형 2017.04.14 19
11 유교강국 코리아 4 file Bobono 2017.04.13 48
10 육군이 군대 내 동성애자를 색출하기 위해 수사 3 kainkim 2017.04.13 14
9 대법, 강남 '묻지마' 살인범 징역 30년 확정…"범행 중대 3 티오피 2017.04.13 9
8 우병우 영장 기각된거 아시나요? 3 하ㅇ룽 2017.04.12 10
7 '국정농단' 핵심 혐의 '직권남용', 지난해 12명 중 9명 무죄 3 하ㅇ룽 2017.04.12 19
6 경북서 이상 자연현상 한달째 계속 4 file Op 2017.04.12 28
Board Pagination Prev 1 ...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Next
/ 18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