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test Posts Recent Comments 문의사항 신고하기 이용안내 이벤트 포인트 리스트 공지사항 관리자문의

공지사항

고정공지

(자유게시판에서 질문 금지) 질문하신 유저는 통보 없이 "계정정리" 될수 있습니다.

20190918070613675skok.jpg


위례신도시에 사는 50대 여성 A 씨. 타임머신이 있다면 2019년 3월 26일, 바로 전날로 돌아가고 싶은 심정입니다. 3월 26일은 A 씨가 독일 국채 연계 파생상품에 전 재산을 맡긴 날입니다.

A 씨는 오전 6시 30분에 출근해 하루 14시간 동안 가정도우미로 일해 한 달 2백만 원 정도를 법니다. 그렇게 30년간 일해서 모은 돈이 9천만 원이었습니다.

그 돈은 은행에 잠깐 맡겨뒀다가 전세대출금을 갚거나, 자녀 결혼 자금으로 쓸 계획이었습니다.

우리은행 위례신도시지점 부지점장은 독일 국채 펀드를 권했습니다. 독일이 망하지 않는 한 절대로 손실이 없고, 6개월만 지나면 월급보다 많은 2백30만 원의 이자가 생긴다고 했습니다.

20190918070614728gbbv.png


해당 상품의 최소투자금액 1억 원. A 씨는 가입 대상이 아니었지만, 부지점장은 '어디서 천만 원만 모을 수 없느냐, 선착순'이라며 투자를 권유했습니다.

딸 적금 등을 끌어모아 1억 원 맡겼는데 비극의 시작이었습니다. 두 달 정도 지난 5월 중순, 원금이 2,000만 원 넘게 줄었습니다.

20190918070615771gdle.png


하지만 상황은 오히려 더 나빠졌고, 8월 초에는 투자원금이 반 토막이 났습니다.

20190918070616802qllx.png


내일(19일) 만기를 앞둔 가운데 확정된 손실률은 60.1%입니다. 1억 원 중에서 4천만 원 정도 돌려받을 수 있단 얘깁니다.

20190918070617853ezrg.png


평범한 40대 주부인 피해자 B 씨. 지난 5월 말 주택담보 대출금 2억 원을 갚으러 우리은행 위례신도시지점을 찾았습니다.

부지점장은 마찬가지로 독일이 망하지 않는 한 절대 손해는 안본다며 대출금부터 갚는 건 어리석은 행동이라는 말까지 했습니다.

20190918070618897xxjq.png


원금 보장에 이자까지 받을 생각에 다이어리에 만기 날짜까지 적어놓았다는 B 씨. 하지만 지난달 부지점장의 연락을 받고 눈앞이 캄캄해졌습니다.

20190918070619945xjea.png

 

피해자 C 씨 치매 진단서

피해자 C 씨 치매 진단서


피해자 중에는 3년 전 치매 판정을 받은 80대 할머니도 있습니다. 작고한 할아버지가 남긴 연금을 모은 돈 1억천만 원을 날릴 위깁니다.

20190918070622012rbqa.png


해당 상품은 독일 국채 금리를 기초자산으로 삼는 파생결합증권(ELS)에 투자한 사모펀드입니다. 독일 국채 금리가 투자자가 정한 기준, -0.25% 이상만 유지되면 연이율 4% 수익이 생깁니다.

이 기준보다 못 미치면 원금 손실이 발생하고, 기준보다 0.4%포인트 이상 떨어지면 투자 원금을 전부 잃을 수도 있습니다.

하지만 취재진이 만난 피해자들은 대부분 독일 국채에 투자하는 상품인 줄 알았고, 원금 손실 가능성은 몰랐다고 말합니다.

20190918070623047qxat.png


부지점장 김 모 씨 소개로 독일 국채 펀드에 가입한 사람은 40명. 투자 원금은 70억 원에 달합니다. 판매 잔액이 1,266억 원인데, 이 중 5.5%가 한 지점, 한 사람에게서 시작된 셈입니다.

피해자 투자자 성향 평가서

피해자 투자자 성향 평가서


피해자들을 놀라게 한 게 또 있었습니다. 가입 당시 부지점장이 동그라미 친 곳에 사인만 했을 뿐인데, 투자자 성향 평가서를 보면 95점, 1등급인 공격투자형으로 돼 있단 겁니다.

독일 국채 펀드는 초고위험상품으로 투자성향이 1등급이 아니면 가입할 수 없는 상품입니다. 피해자들은 은행이 상품 가입을 위해 임의대로 투자자 성향을 높였다고 주장합니다.

20190918070625121utam.png


부지점장 김 모 씨는 두 달 전 승진해 서울의 한 영업점에 근무 중인 상황. 해당 지점에 찾아갔지만 만날 수 없었습니다.

그러던 중 피해자 한 명이 김 씨에게 전화로 따로 만나고 싶단 의사를 밝혔습니다. 처음엔 오후 늦게나 시간이 된다고 하던 김 씨, 잠시 후 지금 우리은행 연수원 건물로 오면 만나겠단 메시지를 보냈습니다.

취재진은 우선 우리은행 관계자에게 A 씨의 가족이라 소개하고 만난 뒤, 취재 중이란 사실을 밝혔습니다.

죄송하다는 말을 반복하던 김 씨. 왜 그런 초고위험 상품을 무리하게 팔았느냐고 묻자, 자신은 전문가가 아니며 본사 자료를 보고 팔았다고 말했습니다.

20190918070626166aukh.png

 

우리은행 내부 교육자료

우리은행 내부 교육자료


실제 우리은행 내부 교육자료를 보면, 과거 데이터로 평가한 결과 만기상환 확률은 100%, 원금손실 가능성은 0%라고 돼 있습니다. 사실상 은행 본사가 초고위험 상품을 안전하다고 설명하라 한 셈입니다.

손실 발생 초기에 중도해지를 권하지도 못한 이유도 본사 전망을 고려했기 때문이라고 말했습니다.

20190918070628268tiqj.png


이런 무리한 판매는 실적 경쟁과 무관치 않아 보입니다. 내년 2월 연임을 앞둔 손태승 우리금융 회장은 최근 펀드 수수료 같은 비이자 수익을 강조하며 성과주의 경영 전략을 펼쳐왔습니다.

실제, 우리금융그룹의 올해 상반기 순익은 1조 1,790억 원으로 사상 최대의 실적을 기록했습니다.

20190918070629304tfgk.png


특히 더불어민주당 김병욱 의원이 금융감독원에서 받은 '2019년 상반기 은행별 수익구조 현황'을 보면 주력 계열사인 우리은행의 비이자 이익은 5천억 원으로 국민은행과 함께 시중은행 가운데 가장 많았습니다.

결국 성과주의를 앞세운 은행의 무리한 영업 방침과 영업점의 무책임한 투자 권유가 은행만 믿은 투자자들에게 비극으로 돌아왔습니다.

김민철 기자 (mckim@kbs.co.kr)

자료만 받아갈줄 아는 회원님들께, 개발자님들에게 최소한의 경우는 우리가 피드백으로 보답하는 겁니다

문제가 있던 없던 그동안 고생하신 것을 생각하여 피드백 작성을 부탁 드립니다
­

의견쓰기::  상업광고, 인신공격,비방, 욕설, 아주강한음담패설등의 코멘트는 예고없이 삭제될수 있습니다. 회원정리 게시판

profile

하루카헤븐

2019.09.20 07:29
가입일: 2017:10.27
총 게시물수: 150
총 댓글수: 791

은행이 너무 투자자들 외면하고 투자 권유에만 급급한 결과...

profile

미래

2019.09.20 20:30
가입일: 2018:02.19
총 게시물수: 96
총 댓글수: 83

난 투자할돈이 없어서  ㅠㅠ

profile

올라잇

2019.09.23 14:21
가입일: 2019:06.26
총 게시물수: 42
총 댓글수: 186

세상에 공짜는 없다.

profile

qkfka

2019.09.26 16:20
가입일: 2019:03.02
총 게시물수: 52
총 댓글수: 191

일확천금은 자제하자.

profile

전투기

2019.10.07 17:45
가입일: 2018:10.31
총 게시물수: 53
총 댓글수: 336

결론적으로 금융권은 절대 손해 안봅니다.

 

profile

시러시러

2021.11.22 15:51
가입일: 2018:12.21
총 게시물수: 6
총 댓글수: 50

아 당한 사람들만 불쌍하죠. 은행 금감원 뭐 이런데는 그냥 다 나몰라 하면 끝이고. 이 x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97 [백척간두에 선 보험산업(上)] 韓보험업 70년만에 첫 `역마진 쇼크` + 3 호재꾼 11-14 14
596 "밀레니얼 직원이 불행하면, 인사관리는 실패한 것" + 2 호재꾼 11-13 16
595 반도체 산업 일본의 행복회로와 현실 file + 3 회탈리카 11-08 38
594 남양 근황 file + 2 회탈리카 11-07 50
593 日맥주 편의점 납품가 최대 30% 낮춰 file + 3 회탈리카 11-05 43
592 불매 꺾은 세일' 일본차 10월 판매량 '껑충 file 회탈리카 11-05 21
591 유니클로가 슬슬 살아나고 있다??? file + 12 던킨도넛77 10-11 74
590 [단독]MB때 자원투자그룹, 코링크PE 주도·운용했다. file 순대랠라 10-08 38
589 또! 아시아 최초로 한국이 " FTA" 성공 / 외교클래스가.... + 1 순대랠라 10-04 92
588 카드 결제 영수증 발급 비용 1년에 500억 든다! file + 3 손뉨 10-01 34
587 도쿄올림픽 준비... 5G 기술은 삼성, 8K 생중계는 LG패널 공식채택 file + 4 회탈리카 09-30 37
586 닛산과 길을 잃은 아베노믹스 + 4 제트건담 09-24 58
» "우리은행만 믿고 맡겼는데"..목숨같은 내 돈, 어디로 사라졌나요? + 6 양귀비 09-18 55
584 '백색국가서 日 제외' 오늘 시행.."국제공조 어려운 국가" + 1 양귀비 09-18 34
583 GTX-A노선, 이르면 이달말 터널공사 착수 file + 3 dukhyun 09-14 48
582 [WTO 한일 소송] WTO 한일 공기압밸브 반덤핑 분쟁 韓 승소…'이변은 없었다' file + 3 순대랠라 09-11 43
581 산업부 " 10월 말 브렉시트 이전에 한.영 FTA 비준절차 완료" file + 1 순대랠라 09-09 34
580 [팩트체크] 문재인 정부가 증시를 망쳤다고? file + 5 순대랠라 09-06 59
579 코스피 2000 회복 file + 5 revo 09-05 39
578 日 제치고 은나노 국제표준 '역전승'…그래핀도 韓 표준안 채택 file + 4 ROG 09-04 50
577 무디스 “한국의 불매운동, 일본 경제에 위협” file + 5 순대랠라 08-26 83
576 [단독] 日 정부, 불화수소 수출조건 내세워 삼성전자 첨단공정 자료요구 file + 8 순대랠라 08-26 82
575 EBS 다큐프라임 자본주의 제3부 금융지능은 있는가 + 2 호신 08-25 32
574 EBS 다큐프라임 자본주의 제2부 소비는 감정이다 + 2 호신 08-25 27
573 EBS 다큐프라임 자본주의 제1부 돈은 빚이다 + 3 호신 08-25 42
572 '지소미아 종료' 더 뜨거워지는 불매.."일본 여행 사라졌다"(종합) + 2 띠로링 08-24 54
571 日, 수출 감소폭 韓 보다 46배 컸다 file + 4 dukhyun 08-24 37
570 아베의 오판, 7월 수출감소 한국의 70배 OVER! + 8 순대랠라 08-23 107
569 미국에서 나온, 주주자본주의 시대의 종언 file + 3 순대랠라 08-20 60
568 '전 직원 유급휴가 검토'?..유니클로 "사실 아니다" 해명 file + 2 dukhyun 08-20 56
567 [단독]日 100% 의존한 폴더블폰·롤러블TV 핵심소재 '국산화' 성공 + 1 양귀비 08-20 51
566 탄소섬유, 일본 맞설 '국대'로 키우려면…'국가사업화' 관건 + 1 덕애 08-19 46
565 일본에 허 찔린지 한달반.. '불화수소 독립' 연말 판가름 + 2 덕애 08-19 46
564 삼성보다 먼저 '폴더블폰' 큰소리치더니"..결국 꼬리 내린 화웨이 + 2 덕애 08-19 45
563 숫자로 본 日 불매운동..."끝까지 간다" / YTN + 2 나루니 08-17 51
562 '아베의 나비효과' 징용→반도체→후쿠시마..전방위 日 압박 자초 + 2 양귀비 08-15 50
561 서머스 "세계경제, 금융위기 이후 최대 위기" + 5 호재꾼 08-13 51
560 日정부 주도 탄생 재팬디스플레이의 '자금 위기' + 4 양귀비 08-13 59
559 현대경제연 "한국 잠재성장률, 2026년이후 1%대로 하락" + 6 동무 08-11 41
558 "삼성, 벨기에서 최대 10개월치 반도체 소재 확보" + 2 동무 08-11 46
557 개빡친 일본 반도체 소재 기업 file + 5 회탈리카 08-10 88
556 삼성 6400만화소 이미지센서 中샤오미 탑재..'日소니 추격' + 3 양귀비 08-10 42
555 일본 제조업 근황~~ file + 4 민지민아 08-09 70
554 2030 직장인 2명 중 1명 "인생 이모작 준비 중" file + 3 dukhyun 08-07 46
553 [단독] 삼성, 모든 반도체 소재 '脫일본' 플랜 + 6 양귀비 08-07 54
552 “日보복 위기를 기회로 바꾸자” 최태원 회장도 비상회의 + 1 qkfka 08-06 31
551 유니클로 부진 틈 타… 발열내의ㆍ다운점퍼 판매 앞당긴 토종 브랜드 + 4 qkfka 08-06 60
550 박영선 “8년 전 묻힌 ‘텐나인’ 불화수소 중소기업 어떻게든 살리고 싶다” + 5 qkfka 08-06 55
549 환율 불안에 구두개입 나선 기재부, 증시 불안 진화 나선 금융위… 정부 ‘총력전’ + 2 qkfka 08-06 32
548 日지자체, 韓관광객 줄까 노심초사..韓항공사에 노선유지 '읍소' + 5 양귀비 08-06 47
547 환율 1210원 뚫고, 코스닥 급락에 '사이드카'…금융시장 요동 + 3 스톨게 08-05 35
546 올해 자동차 수출액 4년 만에 최대 + 2 동무 08-04 39
545 원 달러 환율이 앞으로 30일 간 30원 까지 급등할 것 + 3 동무 08-04 35
544 원달러 환율 '미중 무역전쟁 재점화' 7원 급등 + 1 qkfka 08-02 27
543 일본제품 불매 한 달…시장 어떻게 달라졌나 + 5 qkfka 08-02 65
542 日 '실리콘' 웨이퍼 뛰어넘는다.."빠르고 전력 절감" + 2 양귀비 08-01 61
541 유니클로 매출 한 달 새 40% 급감.."이번엔 다르다" + 4 양귀비 08-01 51
540 아베 최측근 "불매운동? 반드시 한국에 돌아간다" 라고? file + 2 투구왕 08-01 49
539 일본 석탄재 file + 1 회탈리카 08-01 37
538 자영업 다 망한다던 사람들, 틀렸습니다. - 기레기들 반성합시다.- file + 2 순대랠라 08-01 56
537 제주도 경제 포럼 부동산 관련 맛없는비스킷 07-30 31
536 일본갈등이후 제주도가 뜨네요 + 5 슈퍼옹굴리 07-27 65
535 '일본여행 보이콧'..오만한 아베의 허를 찔렀다 + 2 양귀비 07-26 74
534 좋은 전략? 을 구사하다 file + 1 회탈리카 07-26 46
533 백색국가 제외시 韓기업, 서약서 내야..수입방법·용도도 '트집' 양귀비 07-25 38
532 삼성은 日에 발목잡혔는데..5나노·3나노 치고나가는 대만업체 양귀비 07-25 54
531 "삼성·하이닉스는 화웨이 아니다"..국제사회에 日비판론 '비등' + 2 양귀비 07-25 51
530 수도권 제외 지방 아파트 가격 순위 file + 6 ROG 07-24 69
529 일본재계"한국 불매운동 오래안가" file + 1 투구왕 07-24 47
528 금값 상승 눈여겨 봐야 할거 같네요. + 3 슈퍼옹굴리 07-21 69
527 "애사심 없다".."2주 뒤 나가라" 권고사직 + 2 양귀비 07-20 69
526 김태한 삼성바이오로직스 대표 구속영장 기각 띠로링 07-20 2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