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 이벤트 오늘부터 일요일가지 이벤트 합니다 [이벤트 공지]많은 참여 바랍니다

오에스매니아

3466572_7Ku.png

A(27·여)씨는 남편과 결혼해 자녀 2명을 뒀다.

한 아이의 엄마와 아내로 살아가던 A 씨는 지난해 8월 군인인 B 씨를 만나 내연관계를 맺는다.

꼬리가 길면 잡히듯 두 사람의 관계는 오래가지 못해 A 씨 남편에게 들키고 만다.

결국, 지난해 11월 A 씨는 남편과 이혼하기로 합의하고 B 씨와 동거를 시작한다.

A 씨는 B 씨와 재혼까지 생각했지만, 자녀 2명이 걸림돌이었다. A 씨는 결혼 승낙을 받지 못할까 봐 B 씨 부모에게 자녀가 1명이라고 거짓말까지 한 상황이었다.

하루하루 고민이 깊어지던 이들은 결국 해서는 안 될 일을 벌이기로 하고 경주에 사는 B 씨 부모를 처음 만나기로 한 지난 1월29일을 ‘디데이’로 잡았다.

서울 광진구 동서울터미널에 자녀 2명과 나타난 A 씨는 이날 2살 된 둘째 아들을 유기하기로 B 씨와 공모한다.

A 씨는 사람이 많이 다니는 터미널 1층 대합실에서 맞잡고 있던 아들의 손을 놓고 달아났지만, 그때마다 아들이 뒤따라와 실패했다.

세 차례의 시도에도 뜻대로 되지 않자 A 씨는 2층 대합실의 안내 직원에게 "1층 흡연 장소에서 아이가 혼자 있더라. 아이의 부모를 찾아 달라"며 자신의 아들을 맡기고 미리 예약한 고속버스를 올랐다. 고속버스에는 첫째 아이만 태웠다.

하지만 이들의 범행은 다음날 발각됐고 아동복지법 위반으로 A 씨는 기소됐고 군인인 B 씨는 관할 헌병대로 이송됐다.

서울동부지법 형사3단독 김진환 판사는 A 씨에게 징역 1년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

재판부는 또 A 씨에게 40시간의 아동학대 치료강의 수강도 명령했다.

김 판사는 "피고인의 보호·감독이 필요한 아동을 버스 터미널에 유기한 죄질과 범죄가 이루어진 정황이 모두 무겁다"고 판시했다.

다만 김 판사는 "초범인 데다 범행을 자백하며 반성하고 있고 피해 아동의 아버지와 피고인 사이에 자녀 양육에 관한 진지한 합의가 이뤄진 것으로 보인다"며 "이 합의는 피해 아동의 아버지와 피고인 사이에 성장하게 될 두 자녀의 복리에 적합한 것으로 평가할 여지가 있다"며 양형 이유를 밝혔다.


사정원 기자jwsa@kbs.co.kr




자료만 받아갈줄 아는 회원님들께, 개발자님들에게 최소한의 경우는 우리가 피드백으로 보답하는 겁니다

문제가 있던 없던 그동안 고생하신 것을 생각하여 피드백 작성을 부탁 드립니다
profile

오에스유

2017.04.20 12:04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profile

대공

2017.08.30 21:22

사람이 아니군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718 직접 재배한 '양귀비'를 쌈 채소로…50대 식당 여주인 입건 + 1 장미 04-17 16
717 “백인이 왜 흑인 인형 골랐냐”는 질문에 아이의 대답은 + 2 장미 04-17 141
716 호남고속철도 제3-3공구 만경강교 - PSM 공법 + 1 장미 04-18 11
715 10대 청소년 꼬드겨 성욕 채운 어른들 ‘철퇴’ + 4 왕형 04-18 46
714 [500자 경제] 수산대국의 ‘가난한 어부들’ + 2 왕형 04-18 12
713 ‘미니스커트에 하이힐’ 북한 승무원 패션 file + 3 왕형 04-18 43
712 귀가 여성 잠들때 기다렸다… ‘집요한’ 성폭행범 + 2 왕형 04-19 14
711 홍준표 "여자가 설거지 하는 건 하늘이 정한 이치" file + 5 왕형 04-19 35
710 결혼 약속까지 했는데…알고 보니 그는 ‘여자’ file + 4 왕형 04-19 14
» [사건후] “엄마 어디가?”, 2살배기 아들 버린 ‘비정한 엄마’ file + 2 왕형 04-19 6
708 덴마크 법원 "정유라 송환" 판결…항소하면 또 재판해야 file + 1 왕형 04-19 5
707 [기획] 지붕 없는 지하철 에스컬레이터 ‘멘붕’ 상태 file + 2 왕형 04-20 27
706 덴마크법원, 정유라 韓송환 결정…정씨 "아이보게 해주면 갈 것" + 3 왕형 04-20 13
705 개정된 동물 보호법 + 3 kainkim 04-20 18
704 맛집 할머니 장롱 속 8억, 쌀 포대 2개에 담아 CCTV 피해 달아나 + 3 왕형 04-20 14
703 무도특채 새내기 여경이 여고 앞 ‘바바리맨’ 검거 file + 3 왕형 04-20 20
702 직장인 844만명, 건보료 13.3만원 더 낸다 file + 2 왕형 04-20 10
701 모든 직원이 '대선투표' 인증하면 50만원씩 주는 회사 file + 5 왕형 04-20 17
700 최규선, 도주 보름 만에 순천서 체포 + 2 왕형 04-20 9
699 강릉 여관서 러시아 아이스하키 감독 숨진 채 발견 + 4 왕형 04-20 25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