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test Posts Recent Comments 문의사항 신고하기 이용안내 이벤트 포인트 리스트 공지사항 관리자문의

공지사항

고정공지

(자유게시판에서 질문 금지) 질문하신 유저는 통보 없이 "계정정리" 될수 있습니다.

화물차 판스프링 사고 잇따라..가해차량 규명 어려워 '답답'

도로 위 흉기에 깨진 차 유리 (남양주=연합뉴스) 지난 10일 경기도 남양주시 46번 국도에서 달리는 차량 앞 유리에 낙하물이 날아드는 사고가 나 유리가 완전히 깨져 있다. 2019.6.14 [독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도로 위 흉기에 깨진 차 유리 (남양주=연합뉴스) 지난 10일 경기도 남양주시 46번 국도에서 달리는 차량 앞 유리에 낙하물이 날아드는 사고가 나 유리가 완전히 깨져 있다. 2019.6.14 [독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남양주=연합뉴스) 권숙희 기자 = 지난 10일 오전 경기도 남양주시 평내동 46번 국도에서 A(50)씨는 아내(40)를 태우고 운전을 하다가 황당한 사고를 당했다.

별안간 굉음과 함께 차 앞 유리가 깨지면서 쇠막대기가 차량 조수석 쪽으로 날아 들어온 것이다.

조수석에 타고 있던 A씨의 아내는 마침 그 순간 가방에서 휴대전화를 꺼내려고 잠깐 고개를 숙이고 있었다.

쇠막대기는 아내의 머리 위쪽을 살짝 비껴갔고, 천만 다행히도 아내는 가벼운 타박상만 입고 크게 다치지 않았다.

다만 예기치 못한 사고의 충격이 워낙 큰 탓에 계속해서 정신적인 불안감을 호소하고 있다.

'위험천만' 도로 낙하물 (남양주=연합뉴스) 지난 10일 경기도 남양주시 46번 국도에서 달리는 차량 앞 유리에 낙하물이 날아드는 사고가 나 경찰이 조사 중이다. 사진은 화물차량에서 떨어져 나온 판스프링으로 추정되는 낙하물의 모습. 2019.6.14 [독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위험천만' 도로 낙하물 (남양주=연합뉴스) 지난 10일 경기도 남양주시 46번 국도에서 달리는 차량 앞 유리에 낙하물이 날아드는 사고가 나 경찰이 조사 중이다. 사진은 화물차량에서 떨어져 나온 판스프링으로 추정되는 낙하물의 모습. 2019.6.14 [독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A씨는 사고가 나자마자 119에 신고를 한 뒤 갓길에 차량을 세웠다. 경찰과 보험회사에 사고 접수도 했다.

그런데 어찌 된 탓인지 차량 블랙박스에는 사고 직후부터 녹화가 돼 있었다.

A씨는 14일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사람이 크게 다치지 않아 천운이라고는 하나, 아내가 너무 놀라 트라우마가 생길 지경"이라며 "가해 차량을 꼭 찾고 싶다"고 답답함을 호소했다.

A씨의 차량에 날아든 길이 약 40㎝, 폭 약 7㎝의 쇠막대기는 화물차량에서 떨어져 나온 '판스프링'으로 추정된다.

판스프링이란 화물차 바퀴 옆에 달린 충격 완화 장치로, 통상 승용차는 이 부분이 스프링 형태지만 화물차는 철판이 겹겹으로 붙은 형태로 돼 있다.

사고를 접수한 경기 남양주경찰서 교통사고조사계에 따르면 현장 근처에 폐쇄회로(CC)TV가 없어 정확한 기록은 남아 있지 않지만, 블랙박스 영상 속에서는 경차 두 대만 사고 차량 앞에서 달리고 있다.

이는 앞서 달리던 차량에서 판스프링이 떨어져 나왔다기보다 도로 바닥에 떨어져 있던 판스프링이 튀어 날아왔거나, 아예 반대편 차선에서 날아왔을 가능성이 크다는 얘기다.

다만 이런 경우 가해차량을 찾아내기란 쉽지 않을 전망이다.

경찰은 더 정확한 조사를 위해 사고차량 블랙박스의 디지털 포렌식 작업을 진행하고 주변 차량의 블랙박스를 확보해 분석할 예정이다.

'깨진 유리창' (남양주=연합뉴스) 지난 10일 경기도 남양주시 46번 국도에서 달리는 차량 앞 유리에 낙하물이 날아드는 사고가 나 유리가 완전히 깨져 있다. 2019.6.14 [독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깨진 유리창' (남양주=연합뉴스) 지난 10일 경기도 남양주시 46번 국도에서 달리는 차량 앞 유리에 낙하물이 날아드는 사고가 나 유리가 완전히 깨져 있다. 2019.6.14 [독자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지난해에도 이번 사고와 유사한 고속도로 낙하물 사고로 운전자가 사망한 사례가 있었으나 가해차량을 결국 밝혀내지 못했다.

지난해 1월 25일 경기도 이천시 호법면 중부고속도로 하행선 편도 3차로 중 1차로를 달리던 B(37)씨의 승용차에 길이 40㎝, 폭 7.5㎝, 두께 1㎝, 무게 2.5㎏의 철로 된 판스프링이 운전석으로 날아들었다.

이 사고로 승용차 운전자 B씨가 목 부위에 중상을 입어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졌다.

사고 직후 B씨가 의식을 잃자 조수석에 있던 B씨의 아내와 뒷좌석에 있던 지인이 갓길로 차를 세우다가 가드레일을 들이받아 중상을 입었다.

suki@yna.co.kr

자료만 받아갈줄 아는 회원님들께, 개발자님들에게 최소한의 경우는 우리가 피드백으로 보답하는 겁니다

문제가 있던 없던 그동안 고생하신 것을 생각하여 피드백 작성을 부탁 드립니다
­
profile

의견쓰기::  상업광고, 인신공격,비방, 욕설, 아주강한음담패설등의 코멘트는 예고없이 삭제될수 있습니다. 회원정리 게시판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959 중소기업 취업청년 전월세 보증금 대출 file + 1 에단 06-17 21
1958 체르노빌 사태당시 일본반응 file + 1 회탈리카 06-17 29
1957 "고유정 가족 회사 아니에요"..펄쩍 뛴 제주아산렌터카 양귀비 06-17 21
1956 로또 1등 당첨된 적 있는데..도둑 전락한 30대 검거 양귀비 06-17 13
1955 호주서 청년들에 무차별 폭행당한 60대, 알고 보니 경찰부청장 양귀비 06-17 14
1954 홍콩 시민들 열받게 한 한마디 file + 1 호박죽 06-17 26
1953 함평군청 앞 1인 시위자 폭행한 "조폭" 구속..."무대응" 경찰 논란은? file 호박죽 06-16 19
1952 양현석 입장문 file + 1 Bradford 06-16 27
1951 [이슈플러스] 의지와 달리 '불안한 운전'..면허 반납률 '미미' 벨라 06-16 12
1950 도덕성·불통·불신.. 대중이 YG에 등돌린 이유들 + 1 양귀비 06-16 15
1949 뉴질랜드 북동쪽 먼 바다서 규모 7.4 지진..쓰나미 위험 없어 양귀비 06-16 8
1948 36년전 도굴범은 바닷속 신안선 유물 어떻게 훔쳤을까 양귀비 06-16 12
1947 "박정희가 한 게 뭐냐" 긴급조치 9호 위반 남성 재심서 무죄 양귀비 06-16 11
1946 매맞고 버림받고..아동 삶 만족도 OECD 최하위권 양귀비 06-16 14
1945 일본 이란 근황 file 회탈리카 06-15 19
1944 쭉쭉빵빵.~ 인터넷 미녀들. 조만간 없어질 전망. file 순대랠라 06-15 29
1943 "술 취한 민원인, '버닝썬' 들먹이며 비꼬는데..오늘도 꾹 참습니다" 양귀비 06-15 18
1942 "병 유전될까봐"..7세 딸 살해한 엄마 21일 첫 재판 양귀비 06-15 14
1941 불법주차로 골머리 앓는 서울시..주정차단속 과태료는 2년 새 117억 줄어 + 1 양귀비 06-15 25
1940 과연 누가 쐈을까?..미궁에 빠진 오만해 유조선 피격 사태 양귀비 06-15 13
1939 집단폭행 10대 4명 '살인죄' 적용 검토.."사망 예견하고도 폭행" 양귀비 06-15 12
1938 "주점에서 야간 알바하다 딱 걸린 여경" file 손뉨 06-14 27
1937 지적장애 미성년자 성폭행 前 한화이글스 엄태용, 항소심서 '중형' file 손뉨 06-14 17
1936 “그는 교통조사원이었습니다” 함평경찰 해명 역풍 + 1 익명의행인 06-14 25
» 달리는 차 앞 유리 깨고 쇠막대기가..'도로 위 흉기' 속수무책 양귀비 06-14 15
1934 'MB 다스 소송비' 명세서 내밀자.. 삼성도 부인 못했다 양귀비 06-14 13
1933 53명 원아 지키려.. 보육교사가 손도끼 난동범 막아섰다 양귀비 06-14 15
1932 강화도까지 '붉은 수돗물' 피해 민원..학교 급식 중단 양귀비 06-14 10
1931 물리면 ‘고기 알레르기’ 생겨 강제 채식주의자 되는 진드기가 한국에서 발견됐다 file 손뉨 06-13 127
1930 '고유정 시신 유기 진술' 완도 해상서 수색 지속 양귀비 06-13 13
1929 가난에도 이자가 붙습니다. file + 3 익명의행인 06-13 56
1928 '제 2의 버닝썬' 클럽 결국 꼬리 잡혔다 + 1 양귀비 06-13 39
1927 할머니는 여섯살 손녀를 품에서 놓지 않았다 + 2 양귀비 06-13 26
1926 '전 남편 살해' 고유정은 어떻게 시신을 날랐나..바닷길 보안 '구멍' 양귀비 06-13 47
1925 2기 신도시 강남 출근기.. "족히 2시간, 고난의 행군 수준" 양귀비 06-13 13
1924 [짜오! 베트남] 맥주 몇 병 값에 거리 어디서나… 밀려드는 마약에 휘청 스톨게 06-13 30
1923 8월부터 뇌혈관질환 14개 항목 건보 적용 확대 file 으악 06-13 74
1922 이게 오늘 우리나라 이야기라니 헐... 케키 06-12 21
1921 심각하군여 홍콩.. 케키 06-12 11
1920 드디어 홍콩에서 공권력의 이름으로 폭력이 시작되었네요, file 순대랠라 06-12 20
1919 도로 갓길에 방치된 육군 K2 소총…차량 몰던 시민 신고 file 손뉨 06-12 22
1918 "바다가 부른다" 강원 동해안 해수욕장 내달 5일 개장 file dukhyun 06-12 22
1917 "땅콩에도 '책임져' 남발하던 총수일가, 회사 피해엔 무책임" 양귀비 06-12 27
1916 낚시가게 주인 살해 50대, 인근 야산서 숨진 채 발견 양귀비 06-12 8
1915 수능 만점 서울대생, 故 이희호 여사에 '막말' 논란 양귀비 06-12 15
1914 '실종자 4명' 어떻게 찾나..구조팀, 오후께 계획 발표 양귀비 06-12 4
1913 (기사링크) PC방 살인김성수 1심 징역 30년 불복…檢도 항소 file 아크로유닛 06-11 7
1912 순찰차로 시민 차량 들이받고 '몰래' 도망친 여경...통영경찰서 게시판 근황. file + 2 호박죽 06-11 26
1911 '새 침대 싫어' 아버지·누나 살해 20대 무기징역 확정 양귀비 06-11 11
1910 친구 무차별 폭행 사망, 이틀간 시신 방치..10대 4명 자수(종합) 양귀비 06-11 7
1909 [현장영상] 추돌·침몰 충격으로 파손된 허블레아니호 양귀비 06-11 8
1908 75억내고 명문대 입학한 싱가폴 금수저 file 호박죽 06-11 33
1907 홍콩은 범죄인 중국송환 반대시위中 file 호박죽 06-11 22
1906 여대 마스코트의 최후 file 호박죽 06-11 49
1905 동해고속도로 한가운데서 대전차지뢰 발견 file 호박죽 06-11 29
1904 "맘에 안든다"며 친구 때려 숨지게 한 무서운 10대들 양귀비 06-11 13
1903 "김동성에 빠져서" 친모살해 청부 30대女 , 2심 선고 양귀비 06-11 18
1902 [인터뷰] 유족 "고유정과 6년 연애, 숨쉬는것 빼곤 다 거짓말" 양귀비 06-11 17
1901 뇌부터 피부까지..블랙커피의 좋은 효과 file dukhyun 06-11 22
1900 삼계탕 한 그릇에 1만8천원.."서민은 못 먹겠네" file + 6 dukhyun 06-11 29
1899 내년부터 초등 입학생에 문화카드 file 으악 06-11 11
1898 서해안 고속도로서 트럭 전복..1명 사망·1명 부상 양귀비 06-10 7
1897 국공립유치원 민간위탁 없던 일로.."학부모·예비교사 우려감안"(종합) 양귀비 06-10 6
1896 ‘성폭행 트라우마 17세 소녀 안락사’는 오보였다 file + 2 순대랠라 06-10 15
1895 [단독]고유정 허위진술에 놀아난 경찰..수사력 '도마 위' 양귀비 06-10 12
1894 7월 '자궁 외 임신'도 최대 100만원 임신·출산 진료 지원 file 으악 06-10 15
1893 신혼부부 매입·전세임대, '저소득·다자녀 가구'는 더 유리하답니다 file 으악 06-10 12
1892 국내서 에이즈 백신 개발 새 방법 제시..치료용 항체 가능성 제시 잡채킬러 06-10 9
1891 이번주 전기료 누진제·가업상속지원 세제개편 주목 + 2 잡채킬러 06-10 14
1890 자기장 기술로 줄기세포 정확히 이송·이식한다...퇴행성 뇌치료↑ 잡채킬러 06-10 8
1889 호남대 치위생과, 광주시민 대상 ‘의료봉사’ 잡채킬러 06-10 11
1888 대낮 인천 카페서 친형 살해 50대 구속 잡채킬러 06-10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