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오에스매니아

R 파일
­

다뉴브강 유람선 인양할 당시 선실서 꼭 끌어안은 두 사람 발견 
가해 선박 선장, 보석으로 풀려나

20190613030517385ueaw.jpg

헝가리 부다페스트 다뉴브강에서 침몰한 허블레아니호가 인양된 지난 11일(현지 시각) 객실 입구에서 시신으로 발견된 김모(6)양은 숨진 외할머니가 끌어안고 있었던 것으로 밝혀졌다.

한국 구조대 관계자는 12일 "시신 수습을 위해 선실로 진입한 구조대원이 나이 많은 여성이 팔로 아이를 안고 입구에 쓰러져 숨져 있는 것을 발견했다"며 "신원 확인 결과 김양과 김양의 외할머니로 확인됐다"고 했다.

인천에 사는 유치원생인 김양은 어머니(38), 외할아버지(62), 외할머니(60)와 함께 가족 여행을 왔다가 침몰 사고로 숨졌다. 김양과 김양의 외할머니는 11일 30대 여성과 함께 지하 선실 입구에서 발견됐다.

허블레아니호 수색 작전에 참여했던 헝가리 대테러청 관계자는 "이들 3명은 선실에 있다가 배에 물이 차오르자 문을 열고 밖으로 나오려 했지만 실패한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함께 발견된 30대 여성은 여행사 소속 여행 가이드로 확인됐다. 앞서 김양의 어머니는 지난 5일 숨진 채 발견됐다.

이날 헝가리 법원은 가해 선박 바이킹시긴호의 우크라이나인 선장 C(64)씨에 대한 조건부 보석을 허가했다. C씨는 지난달 29일 밤 앞서가던 허블레아니호를 추돌한 후 구금됐다. 검찰은 C씨를 과실에 의한 다수 살해 혐의로 기소했다. 법원은 보석금 1500만포린트(약 6200만원), 전자발찌를 부착하고 부다페스트를 벗어나지 않는 조건으로 보석을 허가했다. 검찰이 항고했지만 기각돼 풀려났다. C씨는 무죄를 주장하고 있으며 사고와 관련해 일절 진술을 거부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인양된 허블레아니호는 11일 오후 사고 현장에서 30여㎞ 떨어진 체펠섬으로 옮겨졌다. 한국 정부는 12일 헝가리 당국과 함께 허블레아니호 선체를 다시 수색하고 있다. 11일 수색 당시 선체에 물과 진흙이 차 있어 미처 발견하지 못한 실종자가 있을 수 있기 때문이다.

12일 현재 허블레아니호에 탑승했던 한국인 33명 중 생존자는 7명, 사망자 22명, 실종자 4명이다. 선체가 인양된 이후 실종자 수색 주관 기관은 헝가리 대테러청에서 경찰청으로 넘어갔다. 송순근 주(駐)헝가리 대사관 국방무관은 "헝가리 경찰과 협조해 마지막 실종자 한 명이 발견될 때까지 수색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했다.

자료만 받아갈줄 아는 회원님들께, 개발자님들에게 최소한의 경우는 우리가 피드백으로 보답하는 겁니다

문제가 있던 없던 그동안 고생하신 것을 생각하여 피드백 작성을 부탁 드립니다
­
profile

의견쓰기::  상업광고, 인신공격,비방, 욕설, 아주강한음담패설등의 코멘트는 예고없이 삭제될수 있습니다. 회원정리 게시판

profile

민초

2019.06.13 19:52
가입일: 2018:11.04
총 게시물수: 40
총 댓글수: 394

국방부에서 특공대 파견해서 선장 사살하십시오..

profile

손뉨

2019.06.13 20:28
가입일: 2015:11.28
총 게시물수: 1671
총 댓글수: 1666

외할머니분이 손녀를 얼마나 구하고 싶으셨을런지... 어휴....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934 'MB 다스 소송비' 명세서 내밀자.. 삼성도 부인 못했다 양귀비 06-14 9
1933 53명 원아 지키려.. 보육교사가 손도끼 난동범 막아섰다 양귀비 06-14 10
1932 강화도까지 '붉은 수돗물' 피해 민원..학교 급식 중단 양귀비 06-14 6
1931 물리면 ‘고기 알레르기’ 생겨 강제 채식주의자 되는 진드기가 한국에서 발견됐다 file 손뉨 06-13 21
1930 '고유정 시신 유기 진술' 완도 해상서 수색 지속 양귀비 06-13 4
1929 가난에도 이자가 붙습니다. file + 3 익명의행인 06-13 43
1928 '제 2의 버닝썬' 클럽 결국 꼬리 잡혔다 + 1 양귀비 06-13 25
» 할머니는 여섯살 손녀를 품에서 놓지 않았다 + 2 양귀비 06-13 15
1926 '전 남편 살해' 고유정은 어떻게 시신을 날랐나..바닷길 보안 '구멍' 양귀비 06-13 41
1925 2기 신도시 강남 출근기.. "족히 2시간, 고난의 행군 수준" 양귀비 06-13 6
1924 [짜오! 베트남] 맥주 몇 병 값에 거리 어디서나… 밀려드는 마약에 휘청 스톨게 06-13 7
1923 8월부터 뇌혈관질환 14개 항목 건보 적용 확대 file 으악 06-13 32
1922 이게 오늘 우리나라 이야기라니 헐... 케키 06-12 11
1921 심각하군여 홍콩.. 케키 06-12 7
1920 드디어 홍콩에서 공권력의 이름으로 폭력이 시작되었네요, file 순대랠라 06-12 15
1919 도로 갓길에 방치된 육군 K2 소총…차량 몰던 시민 신고 file 손뉨 06-12 18
1918 "바다가 부른다" 강원 동해안 해수욕장 내달 5일 개장 file dukhyun 06-12 20
1917 "땅콩에도 '책임져' 남발하던 총수일가, 회사 피해엔 무책임" 양귀비 06-12 22
1916 낚시가게 주인 살해 50대, 인근 야산서 숨진 채 발견 양귀비 06-12 4
1915 수능 만점 서울대생, 故 이희호 여사에 '막말' 논란 양귀비 06-12 10
위로

Master of OS Mania
×

진정한 OS를 알아볼수 있는 전문가 집단.

오에스매니아 에 가입하십시요

그동안 보지 못한 신세계를 만날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