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test Posts Recent Comments 문의사항 신고하기 이용안내 이벤트 포인트 리스트 공지사항 관리자문의

공지사항

고정공지

(자유게시판에서 질문 금지) 질문하신 유저는 통보 없이 "계정정리" 될수 있습니다.

profile 가난에도 이자가 붙습니다.

작성자: 익명의행인 조회 수: 55 PC모드

자료만 받아갈줄 아는 회원님들께, 개발자님들에게 최소한의 경우는 우리가 피드백으로 보답하는 겁니다

문제가 있던 없던 그동안 고생하신 것을 생각하여 피드백 작성을 부탁 드립니다
­

의견쓰기::  상업광고, 인신공격,비방, 욕설, 아주강한음담패설등의 코멘트는 예고없이 삭제될수 있습니다. 회원정리 게시판

profile

하ㅇ룽

2019.06.13 18:47
가입일: 2015:12.02
총 게시물수: 108
총 댓글수: 518

너무 현실적인 ........그래서 씁쓸하네요

마치 기생? 영화처럼 너

profile

살찐박쥐

2019.06.13 19:28
가입일: 2017:12.19
총 게시물수: 77
총 댓글수: 462

씁쓸하네요~

profile

민초

2019.06.13 19:50
가입일: 2018:11.04
총 게시물수: 40
총 댓글수: 417

슬픈 현실입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982 여신도 '길들이기 성폭력' 목사에 업무상 간음죄 적용 양귀비 06-19 8
1981 10세 초등생 술먹이고 성폭행 학원장 '감형'에 檢 대법 상고 양귀비 06-19 7
1980 호랑이 식비까지 횡령, 인도네시아 동물원의 비극 양귀비 06-19 10
1979 기무사 촛불집회 엮어서 간첩 사건 기획했다 file 호박죽 06-19 14
1978 공원 그늘서 쉬는데 떨어진 467kg 대형 나뭇가지.."국가 배상" 양귀비 06-19 7
1977 [오마이뉴스 여론조사] '검찰총장 후보자 윤석열' 잘 뽑았다 50% - 잘못 뽑았다 36% 양귀비 06-19 6
1976 광명시 20일 일자리박람회 개최..40개업체 143명 채용 file + 1 으악 06-19 12
1975 성남시, 관내 대학생 주거비 경감 '월세 20만원 원룸 50가구' 시범공급 file 으악 06-19 10
1974 긴급차량 엠블란스 file 회탈리카 06-18 19
1973 병원에 백도어 심어둔 중국 file + 2 회탈리카 06-18 21
1972 지방직 공무원에게 생긴 일 file + 1 회탈리카 06-18 14
1971 홍콩시민 열받게 만든 한마디. file + 1 회탈리카 06-18 12
1970 미 경찰, 이번엔 임신 8개월 흑인여성 강제연행 파문 file 손뉨 06-18 12
1969 공공 건설현장 임금 체불 없어진다..임금직불제 전면 시행 에단 06-18 8
1968 '붉은물' 송수관 등 낡은 SOC 싹 바꾼다..4년간 32조원 투입 에단 06-18 7
1967 [단독] 아이 멍 자국 내밀어도..CCTV 공개 버티는 어린이집 양귀비 06-18 10
1966 "어떻게 했길래 자살을.." 가족 전체가 문제 집안으로 낙인 찍혀 고통 양귀비 06-18 7
1965 "시신 훼손하고 온 아내.. 그날 저녁 함께 노래방 갔다" 양귀비 06-18 12
1964 日 유조선 공격에 사용됐다는 '림펫 마인'은 어떤 무기일까? 양귀비 06-18 11
1963 맥도날드, 전국 레스토랑 관리직 매니저 120명 공개 채용 file + 1 으악 06-18 24
1962 검찰총장 윤석열 지명에 따른 1타 4피 file 호박죽 06-18 26
1961 영국 옥스포드대 언론신뢰도 조사 결과 38개국 중 한국이 최하위 file + 2 호박죽 06-18 25
1960 댓글 수사 후 좌천 → 화려한 부활..윤석열호 검찰은? 양귀비 06-17 9
1959 중소기업 취업청년 전월세 보증금 대출 file + 1 에단 06-17 21
1958 체르노빌 사태당시 일본반응 file + 1 회탈리카 06-17 28
1957 "고유정 가족 회사 아니에요"..펄쩍 뛴 제주아산렌터카 양귀비 06-17 21
1956 로또 1등 당첨된 적 있는데..도둑 전락한 30대 검거 양귀비 06-17 13
1955 호주서 청년들에 무차별 폭행당한 60대, 알고 보니 경찰부청장 양귀비 06-17 14
1954 홍콩 시민들 열받게 한 한마디 file + 1 호박죽 06-17 26
1953 함평군청 앞 1인 시위자 폭행한 "조폭" 구속..."무대응" 경찰 논란은? file 호박죽 06-16 19
1952 양현석 입장문 file + 1 Bradford 06-16 27
1951 [이슈플러스] 의지와 달리 '불안한 운전'..면허 반납률 '미미' 벨라 06-16 12
1950 도덕성·불통·불신.. 대중이 YG에 등돌린 이유들 + 1 양귀비 06-16 15
1949 뉴질랜드 북동쪽 먼 바다서 규모 7.4 지진..쓰나미 위험 없어 양귀비 06-16 8
1948 36년전 도굴범은 바닷속 신안선 유물 어떻게 훔쳤을까 양귀비 06-16 12
1947 "박정희가 한 게 뭐냐" 긴급조치 9호 위반 남성 재심서 무죄 양귀비 06-16 11
1946 매맞고 버림받고..아동 삶 만족도 OECD 최하위권 양귀비 06-16 14
1945 일본 이란 근황 file 회탈리카 06-15 19
1944 쭉쭉빵빵.~ 인터넷 미녀들. 조만간 없어질 전망. file 순대랠라 06-15 29
1943 "술 취한 민원인, '버닝썬' 들먹이며 비꼬는데..오늘도 꾹 참습니다" 양귀비 06-15 18
1942 "병 유전될까봐"..7세 딸 살해한 엄마 21일 첫 재판 양귀비 06-15 14
1941 불법주차로 골머리 앓는 서울시..주정차단속 과태료는 2년 새 117억 줄어 + 1 양귀비 06-15 25
1940 과연 누가 쐈을까?..미궁에 빠진 오만해 유조선 피격 사태 양귀비 06-15 13
1939 집단폭행 10대 4명 '살인죄' 적용 검토.."사망 예견하고도 폭행" 양귀비 06-15 12
1938 "주점에서 야간 알바하다 딱 걸린 여경" file 손뉨 06-14 23
1937 지적장애 미성년자 성폭행 前 한화이글스 엄태용, 항소심서 '중형' file 손뉨 06-14 15
1936 “그는 교통조사원이었습니다” 함평경찰 해명 역풍 + 1 익명의행인 06-14 23
1935 달리는 차 앞 유리 깨고 쇠막대기가..'도로 위 흉기' 속수무책 양귀비 06-14 15
1934 'MB 다스 소송비' 명세서 내밀자.. 삼성도 부인 못했다 양귀비 06-14 13
1933 53명 원아 지키려.. 보육교사가 손도끼 난동범 막아섰다 양귀비 06-14 15
1932 강화도까지 '붉은 수돗물' 피해 민원..학교 급식 중단 양귀비 06-14 10
1931 물리면 ‘고기 알레르기’ 생겨 강제 채식주의자 되는 진드기가 한국에서 발견됐다 file 손뉨 06-13 32
1930 '고유정 시신 유기 진술' 완도 해상서 수색 지속 양귀비 06-13 10
» 가난에도 이자가 붙습니다. file + 3 익명의행인 06-13 55
1928 '제 2의 버닝썬' 클럽 결국 꼬리 잡혔다 + 1 양귀비 06-13 36
1927 할머니는 여섯살 손녀를 품에서 놓지 않았다 + 2 양귀비 06-13 25
1926 '전 남편 살해' 고유정은 어떻게 시신을 날랐나..바닷길 보안 '구멍' 양귀비 06-13 47
1925 2기 신도시 강남 출근기.. "족히 2시간, 고난의 행군 수준" 양귀비 06-13 12
1924 [짜오! 베트남] 맥주 몇 병 값에 거리 어디서나… 밀려드는 마약에 휘청 스톨게 06-13 16
1923 8월부터 뇌혈관질환 14개 항목 건보 적용 확대 file 으악 06-13 67
1922 이게 오늘 우리나라 이야기라니 헐... 케키 06-12 19
1921 심각하군여 홍콩.. 케키 06-12 11
1920 드디어 홍콩에서 공권력의 이름으로 폭력이 시작되었네요, file 순대랠라 06-12 19
1919 도로 갓길에 방치된 육군 K2 소총…차량 몰던 시민 신고 file 손뉨 06-12 20
1918 "바다가 부른다" 강원 동해안 해수욕장 내달 5일 개장 file dukhyun 06-12 22
1917 "땅콩에도 '책임져' 남발하던 총수일가, 회사 피해엔 무책임" 양귀비 06-12 25
1916 낚시가게 주인 살해 50대, 인근 야산서 숨진 채 발견 양귀비 06-12 6
1915 수능 만점 서울대생, 故 이희호 여사에 '막말' 논란 양귀비 06-12 13
1914 '실종자 4명' 어떻게 찾나..구조팀, 오후께 계획 발표 양귀비 06-12 4
1913 (기사링크) PC방 살인김성수 1심 징역 30년 불복…檢도 항소 file 아크로유닛 06-11 6
1912 순찰차로 시민 차량 들이받고 '몰래' 도망친 여경...통영경찰서 게시판 근황. file + 2 호박죽 06-11 26
1911 '새 침대 싫어' 아버지·누나 살해 20대 무기징역 확정 양귀비 06-11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