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오에스매니아

R 파일
­

해경, 잠수부 동원해 물속·완도경찰 해안가 중심 수색

【완도=뉴시스】 류형근 기자 = 13일 오전 전남 완도군 고금도 장보교대교 인근 해상에서 완도해양경찰서가 잠수부를 동원해 '제주 전 남편 살인사건'의 피의자 고유정(36)이 유기한 것으로 추정되는 시신 수색작업을 벌이고 있다. 2019.06.13 (사진=완도해양경찰서 제공 동영상 캡처) photo@newsis.com

제주 고유정 사건갤러리 이동

【완도=뉴시스】 류형근 기자 = 13일 오전 전남 완도군 고금도 장보교대교 인근 해상에서 완도해양경찰서가 잠수부를 동원해 '제주 전 남편 살인사건'의 피의자 고유정(36)이 유기한 것으로 추정되는 시신 수색작업을 벌이고 있다. 2019.06.13 (사진=완도해양경찰서 제공 동영상 캡처) photo@newsis.com

【완도=뉴시스】 류형근 기자 = '제주 전 남편 살인사건' 피의자 고유정(36)이 시신의 일부를 버렸다고 진술한 전남 완도 해상에서 수색이 이틀째 이뤄지고 있다.

완도경찰서와 해양경찰서는 13일 어민 A씨가 시신으로 추정되는 물체가 담겨있는 검은 비닐봉지를 목격했다는 지점에서 수색작업을 지속하고 있다고 밝혔다.

해경은 잠수부와 경비정 3척 등을 동원해 해상을 중심으로 수색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완도경찰은헬기 1대와 경력 100여명이 해안가를 살펴보고 있다.

이 지점은 가두리 양식장이 밀집해 있어 물살에 비닐봉지가 양식장 구조물에 걸려 있을 가능성도 있는 것으로 보고 수위가 가장 낮아지는 시점을 이용해 총 4차례 잠수수색을 벌였다.

하지만 물속 가시거리가 1m도 되지 않아 어려움이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해경 등은 범위를 확대해 수색을 지속할 계획이다.

【완도=뉴시스】 류형근 기자 = 13일 오전 전남 완도군 고금도 장보교대교 인근 해상에서 완도해양경찰서가 '제주 전 남편 살인사건'의 피의자 고유정(36)이 유기한 것으로 추정되는 시신 수색작업을 벌이고 있다. 2019.06.13 (사진=완도해양경찰서 제공 동영상 캡처) photo@newsis.com

【완도=뉴시스】 류형근 기자 = 13일 오전 전남 완도군 고금도 장보교대교 인근 해상에서 완도해양경찰서가 '제주 전 남편 살인사건'의 피의자 고유정(36)이 유기한 것으로 추정되는 시신 수색작업을 벌이고 있다. 2019.06.13 (사진=완도해양경찰서 제공 동영상 캡처) photo@newsis.com

해경은 지난 12일 오후5시57분께 어민 A씨가 완도 고금도 장보고대교 인근 해상 가두리 양식장에서 검은 비닐봉지를 발견했다고 신고해 수색작업을 벌였지만 날이 어두워 중단했다.

A씨는 "양식장 청소를 하던 중 비닐봉지를 발견했으며 열어보니 동물 또는 신체 일부로 추정되는 물체가 보여 겁이나 곧바로 바다에 버렸다"고 밝혔다.

이어 "고유정 사건이 떠올라 곧바로 해경에 알렸다"고 진술했다.

한편 제주동부경찰서는 지난달 25일 제주시 소재 한 펜션에서 전 남편을 흉기로 찔러 살해한 후 시신을 훼손하고 유기한 혐의(살인·사체유기훼손은닉)로 고씨를 검찰에 송치했다.

hgryu77@newsis.com

자료만 받아갈줄 아는 회원님들께, 개발자님들에게 최소한의 경우는 우리가 피드백으로 보답하는 겁니다

문제가 있던 없던 그동안 고생하신 것을 생각하여 피드백 작성을 부탁 드립니다
­
profile

의견쓰기::  상업광고, 인신공격,비방, 욕설, 아주강한음담패설등의 코멘트는 예고없이 삭제될수 있습니다. 회원정리 게시판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934 'MB 다스 소송비' 명세서 내밀자.. 삼성도 부인 못했다 양귀비 06-14 9
1933 53명 원아 지키려.. 보육교사가 손도끼 난동범 막아섰다 양귀비 06-14 10
1932 강화도까지 '붉은 수돗물' 피해 민원..학교 급식 중단 양귀비 06-14 6
1931 물리면 ‘고기 알레르기’ 생겨 강제 채식주의자 되는 진드기가 한국에서 발견됐다 file 손뉨 06-13 21
» '고유정 시신 유기 진술' 완도 해상서 수색 지속 양귀비 06-13 4
1929 가난에도 이자가 붙습니다. file + 3 익명의행인 06-13 43
1928 '제 2의 버닝썬' 클럽 결국 꼬리 잡혔다 + 1 양귀비 06-13 25
1927 할머니는 여섯살 손녀를 품에서 놓지 않았다 + 2 양귀비 06-13 15
1926 '전 남편 살해' 고유정은 어떻게 시신을 날랐나..바닷길 보안 '구멍' 양귀비 06-13 41
1925 2기 신도시 강남 출근기.. "족히 2시간, 고난의 행군 수준" 양귀비 06-13 6
1924 [짜오! 베트남] 맥주 몇 병 값에 거리 어디서나… 밀려드는 마약에 휘청 스톨게 06-13 7
1923 8월부터 뇌혈관질환 14개 항목 건보 적용 확대 file 으악 06-13 32
1922 이게 오늘 우리나라 이야기라니 헐... 케키 06-12 11
1921 심각하군여 홍콩.. 케키 06-12 7
1920 드디어 홍콩에서 공권력의 이름으로 폭력이 시작되었네요, file 순대랠라 06-12 15
1919 도로 갓길에 방치된 육군 K2 소총…차량 몰던 시민 신고 file 손뉨 06-12 18
1918 "바다가 부른다" 강원 동해안 해수욕장 내달 5일 개장 file dukhyun 06-12 20
1917 "땅콩에도 '책임져' 남발하던 총수일가, 회사 피해엔 무책임" 양귀비 06-12 22
1916 낚시가게 주인 살해 50대, 인근 야산서 숨진 채 발견 양귀비 06-12 4
1915 수능 만점 서울대생, 故 이희호 여사에 '막말' 논란 양귀비 06-12 10
위로

Master of OS Mania
×

진정한 OS를 알아볼수 있는 전문가 집단.

오에스매니아 에 가입하십시요

그동안 보지 못한 신세계를 만날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