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test Posts Recent Comments 문의사항 신고하기 이용안내 이벤트 포인트 리스트 공지사항 관리자문의

공지사항

고정공지

(자유게시판에서 질문 금지) 질문하신 유저는 통보 없이 "계정정리" 될수 있습니다.

해경, 잠수부 동원해 물속·완도경찰 해안가 중심 수색

【완도=뉴시스】 류형근 기자 = 13일 오전 전남 완도군 고금도 장보교대교 인근 해상에서 완도해양경찰서가 잠수부를 동원해 '제주 전 남편 살인사건'의 피의자 고유정(36)이 유기한 것으로 추정되는 시신 수색작업을 벌이고 있다. 2019.06.13 (사진=완도해양경찰서 제공 동영상 캡처) photo@newsis.com

제주 고유정 사건갤러리 이동

【완도=뉴시스】 류형근 기자 = 13일 오전 전남 완도군 고금도 장보교대교 인근 해상에서 완도해양경찰서가 잠수부를 동원해 '제주 전 남편 살인사건'의 피의자 고유정(36)이 유기한 것으로 추정되는 시신 수색작업을 벌이고 있다. 2019.06.13 (사진=완도해양경찰서 제공 동영상 캡처) photo@newsis.com

【완도=뉴시스】 류형근 기자 = '제주 전 남편 살인사건' 피의자 고유정(36)이 시신의 일부를 버렸다고 진술한 전남 완도 해상에서 수색이 이틀째 이뤄지고 있다.

완도경찰서와 해양경찰서는 13일 어민 A씨가 시신으로 추정되는 물체가 담겨있는 검은 비닐봉지를 목격했다는 지점에서 수색작업을 지속하고 있다고 밝혔다.

해경은 잠수부와 경비정 3척 등을 동원해 해상을 중심으로 수색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완도경찰은헬기 1대와 경력 100여명이 해안가를 살펴보고 있다.

이 지점은 가두리 양식장이 밀집해 있어 물살에 비닐봉지가 양식장 구조물에 걸려 있을 가능성도 있는 것으로 보고 수위가 가장 낮아지는 시점을 이용해 총 4차례 잠수수색을 벌였다.

하지만 물속 가시거리가 1m도 되지 않아 어려움이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해경 등은 범위를 확대해 수색을 지속할 계획이다.

【완도=뉴시스】 류형근 기자 = 13일 오전 전남 완도군 고금도 장보교대교 인근 해상에서 완도해양경찰서가 '제주 전 남편 살인사건'의 피의자 고유정(36)이 유기한 것으로 추정되는 시신 수색작업을 벌이고 있다. 2019.06.13 (사진=완도해양경찰서 제공 동영상 캡처) photo@newsis.com

【완도=뉴시스】 류형근 기자 = 13일 오전 전남 완도군 고금도 장보교대교 인근 해상에서 완도해양경찰서가 '제주 전 남편 살인사건'의 피의자 고유정(36)이 유기한 것으로 추정되는 시신 수색작업을 벌이고 있다. 2019.06.13 (사진=완도해양경찰서 제공 동영상 캡처) photo@newsis.com

해경은 지난 12일 오후5시57분께 어민 A씨가 완도 고금도 장보고대교 인근 해상 가두리 양식장에서 검은 비닐봉지를 발견했다고 신고해 수색작업을 벌였지만 날이 어두워 중단했다.

A씨는 "양식장 청소를 하던 중 비닐봉지를 발견했으며 열어보니 동물 또는 신체 일부로 추정되는 물체가 보여 겁이나 곧바로 바다에 버렸다"고 밝혔다.

이어 "고유정 사건이 떠올라 곧바로 해경에 알렸다"고 진술했다.

한편 제주동부경찰서는 지난달 25일 제주시 소재 한 펜션에서 전 남편을 흉기로 찔러 살해한 후 시신을 훼손하고 유기한 혐의(살인·사체유기훼손은닉)로 고씨를 검찰에 송치했다.

hgryu77@newsis.com

자료만 받아갈줄 아는 회원님들께, 개발자님들에게 최소한의 경우는 우리가 피드백으로 보답하는 겁니다

문제가 있던 없던 그동안 고생하신 것을 생각하여 피드백 작성을 부탁 드립니다
­
profile

의견쓰기::  상업광고, 인신공격,비방, 욕설, 아주강한음담패설등의 코멘트는 예고없이 삭제될수 있습니다. 회원정리 게시판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975 성남시, 관내 대학생 주거비 경감 '월세 20만원 원룸 50가구' 시범공급 file 으악 06-19 10
1974 긴급차량 엠블란스 file 회탈리카 06-18 19
1973 병원에 백도어 심어둔 중국 file + 2 회탈리카 06-18 21
1972 지방직 공무원에게 생긴 일 file + 1 회탈리카 06-18 14
1971 홍콩시민 열받게 만든 한마디. file + 1 회탈리카 06-18 12
1970 미 경찰, 이번엔 임신 8개월 흑인여성 강제연행 파문 file 손뉨 06-18 12
1969 공공 건설현장 임금 체불 없어진다..임금직불제 전면 시행 에단 06-18 8
1968 '붉은물' 송수관 등 낡은 SOC 싹 바꾼다..4년간 32조원 투입 에단 06-18 7
1967 [단독] 아이 멍 자국 내밀어도..CCTV 공개 버티는 어린이집 양귀비 06-18 10
1966 "어떻게 했길래 자살을.." 가족 전체가 문제 집안으로 낙인 찍혀 고통 양귀비 06-18 7
1965 "시신 훼손하고 온 아내.. 그날 저녁 함께 노래방 갔다" 양귀비 06-18 12
1964 日 유조선 공격에 사용됐다는 '림펫 마인'은 어떤 무기일까? 양귀비 06-18 11
1963 맥도날드, 전국 레스토랑 관리직 매니저 120명 공개 채용 file + 1 으악 06-18 24
1962 검찰총장 윤석열 지명에 따른 1타 4피 file 호박죽 06-18 26
1961 영국 옥스포드대 언론신뢰도 조사 결과 38개국 중 한국이 최하위 file + 2 호박죽 06-18 25
1960 댓글 수사 후 좌천 → 화려한 부활..윤석열호 검찰은? 양귀비 06-17 9
1959 중소기업 취업청년 전월세 보증금 대출 file + 1 에단 06-17 21
1958 체르노빌 사태당시 일본반응 file + 1 회탈리카 06-17 29
1957 "고유정 가족 회사 아니에요"..펄쩍 뛴 제주아산렌터카 양귀비 06-17 21
1956 로또 1등 당첨된 적 있는데..도둑 전락한 30대 검거 양귀비 06-17 13
1955 호주서 청년들에 무차별 폭행당한 60대, 알고 보니 경찰부청장 양귀비 06-17 14
1954 홍콩 시민들 열받게 한 한마디 file + 1 호박죽 06-17 26
1953 함평군청 앞 1인 시위자 폭행한 "조폭" 구속..."무대응" 경찰 논란은? file 호박죽 06-16 19
1952 양현석 입장문 file + 1 Bradford 06-16 27
1951 [이슈플러스] 의지와 달리 '불안한 운전'..면허 반납률 '미미' 벨라 06-16 12
1950 도덕성·불통·불신.. 대중이 YG에 등돌린 이유들 + 1 양귀비 06-16 15
1949 뉴질랜드 북동쪽 먼 바다서 규모 7.4 지진..쓰나미 위험 없어 양귀비 06-16 8
1948 36년전 도굴범은 바닷속 신안선 유물 어떻게 훔쳤을까 양귀비 06-16 12
1947 "박정희가 한 게 뭐냐" 긴급조치 9호 위반 남성 재심서 무죄 양귀비 06-16 11
1946 매맞고 버림받고..아동 삶 만족도 OECD 최하위권 양귀비 06-16 14
1945 일본 이란 근황 file 회탈리카 06-15 19
1944 쭉쭉빵빵.~ 인터넷 미녀들. 조만간 없어질 전망. file 순대랠라 06-15 29
1943 "술 취한 민원인, '버닝썬' 들먹이며 비꼬는데..오늘도 꾹 참습니다" 양귀비 06-15 18
1942 "병 유전될까봐"..7세 딸 살해한 엄마 21일 첫 재판 양귀비 06-15 14
1941 불법주차로 골머리 앓는 서울시..주정차단속 과태료는 2년 새 117억 줄어 + 1 양귀비 06-15 25
1940 과연 누가 쐈을까?..미궁에 빠진 오만해 유조선 피격 사태 양귀비 06-15 13
1939 집단폭행 10대 4명 '살인죄' 적용 검토.."사망 예견하고도 폭행" 양귀비 06-15 12
1938 "주점에서 야간 알바하다 딱 걸린 여경" file 손뉨 06-14 25
1937 지적장애 미성년자 성폭행 前 한화이글스 엄태용, 항소심서 '중형' file 손뉨 06-14 15
1936 “그는 교통조사원이었습니다” 함평경찰 해명 역풍 + 1 익명의행인 06-14 23
1935 달리는 차 앞 유리 깨고 쇠막대기가..'도로 위 흉기' 속수무책 양귀비 06-14 15
1934 'MB 다스 소송비' 명세서 내밀자.. 삼성도 부인 못했다 양귀비 06-14 13
1933 53명 원아 지키려.. 보육교사가 손도끼 난동범 막아섰다 양귀비 06-14 15
1932 강화도까지 '붉은 수돗물' 피해 민원..학교 급식 중단 양귀비 06-14 10
1931 물리면 ‘고기 알레르기’ 생겨 강제 채식주의자 되는 진드기가 한국에서 발견됐다 file 손뉨 06-13 112
» '고유정 시신 유기 진술' 완도 해상서 수색 지속 양귀비 06-13 13
1929 가난에도 이자가 붙습니다. file + 3 익명의행인 06-13 56
1928 '제 2의 버닝썬' 클럽 결국 꼬리 잡혔다 + 1 양귀비 06-13 37
1927 할머니는 여섯살 손녀를 품에서 놓지 않았다 + 2 양귀비 06-13 25
1926 '전 남편 살해' 고유정은 어떻게 시신을 날랐나..바닷길 보안 '구멍' 양귀비 06-13 47
1925 2기 신도시 강남 출근기.. "족히 2시간, 고난의 행군 수준" 양귀비 06-13 13
1924 [짜오! 베트남] 맥주 몇 병 값에 거리 어디서나… 밀려드는 마약에 휘청 스톨게 06-13 23
1923 8월부터 뇌혈관질환 14개 항목 건보 적용 확대 file 으악 06-13 74
1922 이게 오늘 우리나라 이야기라니 헐... 케키 06-12 20
1921 심각하군여 홍콩.. 케키 06-12 11
1920 드디어 홍콩에서 공권력의 이름으로 폭력이 시작되었네요, file 순대랠라 06-12 20
1919 도로 갓길에 방치된 육군 K2 소총…차량 몰던 시민 신고 file 손뉨 06-12 20
1918 "바다가 부른다" 강원 동해안 해수욕장 내달 5일 개장 file dukhyun 06-12 22
1917 "땅콩에도 '책임져' 남발하던 총수일가, 회사 피해엔 무책임" 양귀비 06-12 25
1916 낚시가게 주인 살해 50대, 인근 야산서 숨진 채 발견 양귀비 06-12 8
1915 수능 만점 서울대생, 故 이희호 여사에 '막말' 논란 양귀비 06-12 13
1914 '실종자 4명' 어떻게 찾나..구조팀, 오후께 계획 발표 양귀비 06-12 4
1913 (기사링크) PC방 살인김성수 1심 징역 30년 불복…檢도 항소 file 아크로유닛 06-11 6
1912 순찰차로 시민 차량 들이받고 '몰래' 도망친 여경...통영경찰서 게시판 근황. file + 2 호박죽 06-11 26
1911 '새 침대 싫어' 아버지·누나 살해 20대 무기징역 확정 양귀비 06-11 11
1910 친구 무차별 폭행 사망, 이틀간 시신 방치..10대 4명 자수(종합) 양귀비 06-11 7
1909 [현장영상] 추돌·침몰 충격으로 파손된 허블레아니호 양귀비 06-11 8
1908 75억내고 명문대 입학한 싱가폴 금수저 file 호박죽 06-11 33
1907 홍콩은 범죄인 중국송환 반대시위中 file 호박죽 06-11 22
1906 여대 마스코트의 최후 file 호박죽 06-11 44
1905 동해고속도로 한가운데서 대전차지뢰 발견 file 호박죽 06-11 26
1904 "맘에 안든다"며 친구 때려 숨지게 한 무서운 10대들 양귀비 06-11 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