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test Posts Recent Comments 문의사항 신고하기 이용안내 이벤트 포인트 리스트 공지사항 관리자문의

공지사항

고정공지

(자유게시판에서 질문 금지) 질문하신 유저는 통보 없이 "계정정리" 될수 있습니다.

profile 변태적 성향을 가진 소수보다

작성자: 스톨게 조회 수: 3 PC모드

변태적 성향을 가진 소수보다 상식적인
다수의 인권이 먼저 보호되어야 한다. 
 
처음으로 17명 집단 철회 요구…
성명서 통해 규칙위반 등 비판 
 
http://m.kmib.co.kr/view.asp?arcid=0924076829&code=23111111&cp=nv#RedyAi 
 
서울시 공무원들이 다음 달 1일로 예정된 서울광장의 퀴어행사를 서울시가 거부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퀴어행사와 관련해 서울시 공무원이 집단으로 직접 철회 요구를 한 것은 처음이다.
 
서울시 공무원 17명은 7일 ‘서울시의 다수 공무원들은 서울광장 퀴어행사를 반대한다’는 성명서를 발표하고 “서울시와 열린광장운영시민위원회가 퀴어 측의 광장사용 신고를 반드시 불수리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이들 공무원은 “2015년부터 서울광장에서 열린 퀴어행사는 서울광장의 사용 목적과 규칙을 위반했다”면서 “동성애 행사가 필요하다면 청소년과 어린이들이 접근하기 어려운 실내체육관에서 여는 게 타당하다”고 밝혔다.
 
이들은 “‘서울광장 사용 및 관리에 관한 조례 시행규칙’에 따르면 서울광장 내에서는 시민의 자유로운 통행을 방해하거나 혐오감을 주는 행위, 모금·판매 행위를 해서는 안 되고 소음도 기준 이하여야 한다”면서 “하지만 지난 4년간 퀴어 행사장에서는 규칙 위반이 난무했다”고 비판했다.
 
이들은 그 근거로 2017년과 지난해 서울광장에 등장했던 남성 성기 모양의 자위 도구와 비누, ‘레즈비언 섹스토이 사용만화’ 등을 제시했다. 80개 이상의 부스에서 진행된 판매·모금·음주 행위도 지적했다. 당시 현장 소음은 ‘집회 및 시위에 관한 법률’의 주간 기준치인 75㏈을 초과하는 82㏈이었다.
 
이들은 “서울시는 서울광장 퀴어행사에 대해 우려하는 시민 다수의 여론과 퀴어행사 측의 서울광장 사용목적 및 규칙 위반에 대해 면밀히 조사해야 한다”면서 “올해 접수된 퀴어행사의 사용 신청을 불수리하는 것이 서울광장을 사랑하는 시민들의 뜻임을 알고 올바르게 판단하라”고 촉구했다.
 
* 장애인이나 다문화 가정과 같은 사회적인 약자들을 배려하는 것은 국가가 감당해야 할 중요한 책무 가운데 하나이다.
 
문제는 언제부터인가 이런 ‘사회적 약자’에 병적이고 변태적인 성적 취향을 가진 동성애자들을 포함시켜 정부(서울시)가 나서서 이들을 보호하고, 한 걸음 더 나아가 이 사회를 동성애자들이 꿈꾸는 소돔과 고모라의 땅으로 만드는데 앞장을 서고 있다는 사실이다.
 
이로 인한 피해는 고스란히 건전한 상식을 가지고, 평범한 가정을 이끌어가고 있는 대다수의 시민들과 어린 청소년들이 감당하고 있는데, 이것이 바로 서울시가 허가한(주관하는?) ‘퀴어 행사’를 서울시 공무원이 반대하고 나선 이유인 것이다. 
 
퀴어 행사라는 이름으로 공개된 장소에서 낯 뜨거운 차림으로 음란행위를 하고, 80개 이상의 부스를 설치하여 각종 변태적인 성인물들을 전시 판매하는 이 ‘불법적인’ 행위는 멈춰져야 한다.

자료만 받아갈줄 아는 회원님들께, 개발자님들에게 최소한의 경우는 우리가 피드백으로 보답하는 겁니다

문제가 있던 없던 그동안 고생하신 것을 생각하여 피드백 작성을 부탁 드립니다
­

의견쓰기::  상업광고, 인신공격,비방, 욕설, 아주강한음담패설등의 코멘트는 예고없이 삭제될수 있습니다. 회원정리 게시판

profile

바람따라구름따라

2019.05.23 13:54
가입일: 2017:12.14
총 게시물수: 1
총 댓글수: 23

동성애자는 변태적인 성적 취향을 가진 사람들로 생각하는 기독교적인 시각의 일간지 다운 기사네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622 인천 축구클럽 사고 운전자 30Km도로서 85km로 밟았다 스톨게 05-24  
1621 (김연주의 뉴스저격) "벚꽃 피는 순서대로 대학 망하는것은 옛말, 한번에 우르르 무너질것" 스톨게 05-24 1
1620 해방 반탁 미소냉전 제주4.3 여수순천사건 한국전쟁 등 구구단 05-24 1
1619 클럽 버닝썬 관련 경찰 수사 받은 사람은 떨고 있다"..2천만원 '뒷돈' 흐름 잡아.. 구구단 05-24 2
1618 일본 한국인 무비자 입국 폐지 검토 구구단 05-24 3
1617 가자지구 사흘 충돌로 31명 사망..트럼프 "이스라엘 100% 지지" 구구단 05-24 2
1616 러시아 여객기 비상착륙 후 대형 화재.. 탑승자 최소 41명 사망 구구단 05-24 1
1615 [단독] 민갑룡 경찰청장, 조선일보 '특진상' 검토 끝에 강행.. 구구단 05-24 1
1614 조선일보가 주관하는 청룡봉사상 수상자에 대한 경찰 1계급, 특진제도 당장 폐지하여 주십시오. 구구단 05-24 1
1613 중국 정부의 일대일로 정책의 병폐... 구구단 05-24 1
1612 오늘의 블랙 ~~ 유우머 ~~ 급의 뉴스 구구단 05-24  
1611 상속세 탓에 이민 생각한다는 92세 노인의 한탄 구구단 05-24 2
1610 정말 심각한 남북 소득 격차 구구단 05-24  
1609 서울 강남의 어마무시한 위엄 구구단 05-24 2
1608 사업가 납치·살해 후 자살기도 조폭 하수인 2명 영장 file 나루니 05-24 9
1607 낮 최고 35도...폭염특보 발령, 무더위 '기승' 천미르 05-24 2
1606 어떻게 아버지뻘 어른을···배우 한지선 '택시기사 폭행' 파문 일파만파 천미르 05-24 2
1605 '수소탱크 폭발' 8km 밖에서도 폭발음…견학 왔다 참변 천미르 05-24  
1604 가정 내 체벌 법으로 막는다..출생신고도 병원서 가능 file 으악 05-24 4
1603 저축액 두배로 받는다..'청년통장' 3천명으로 확대 file 으악 05-24 5
1602 7월부터 타이레놀 가격 평균 15% 오른다 file 으악 05-24 25
1601 탁틴네일 file + 1 회탈리카 05-24 5
1600 LGU+ "美대사관‧美軍기지 주변 통신망엔 유럽산 통신장비" file 손뉨 05-23 5
1599 강릉 과학단지 수소탱크 폭발…소방 "3명 사망·3명 중상" file 손뉨 05-23 5
1598 중국여학생~ 가난아 고마워~ 누리 05-23 5
1597 [팩트체크] '게임중독' MBC 100분 토론의 4가지 거짓 senny 05-23 5
1596 식물인간 성폭행 한 男간호조무사, 성병 검사 명령한 법원에 항소 양귀비 05-23 10
1595 강아지로 유인 후 수면제 먹여 성폭행 행각…2명 실형 양귀비 05-23 9
1594 아파트 주민이 승용차로 주차장 입구 막고 '연락두절' 양귀비 05-23 4
1593 상체 내밀고 후진 중 기둥과 차 문 사이에 끼여 숨져 양귀비 05-23 9
1592 운항 중인 여객기서 임산부 실신..승객 중 의사 응급처치로 무사 양귀비 05-23 3
1591 가짜 마약 수사하다 진짜 마약 공급책·구매자 줄줄이 구속 양귀비 05-23 3
1590 [단독] 경찰조끼 밑으로 뭔가 쓱..CCTV에 걸린 '인사치레' 양귀비 05-23 5
1589 검찰, 삼성바이오에피스 삭제 폴더에서 '이재용' 육성확인 file senny 05-23 3
1588 소방차 막는 불법 주정차 차량 파손해도 될까?…"부숴라" 98% 스톨게 05-23 4
1587 강아지로 유인 후 수면제 먹여 성폭행 행각…2명 실형 스톨게 05-23 9
1586 “경찰관 때리면 테이저건 대응”…물리력 기준 마련 + 1 스톨게 05-23 5
» 변태적 성향을 가진 소수보다 + 1 스톨게 05-23 3
1584 올 여름 4인 가구 전기료 1만원 내린다 file 으악 05-23 9
1583 EBS, 저소득층 위한 무상 고교 교재 집으로 배송 file 으악 05-23 9
1582 7월 1일부터 45세 이상 여성도 난임시술시 건보 적용 file + 1 으악 05-23 13
1581 안타깝기만 한 최종구와 이재웅의 말싸움 부니기 05-23 4
1580 7월1일부터 동네병원 2·3인실도 건보 적용..환자부담 3분의1로 file 으악 05-22 9
1579 부시 전 대통령 손 흔들며 "노무현은 친구" ..김포공항 통해 입국 양귀비 05-22 5
1578 성폭행 시도 목격한 가족..피해 여성 구하고 범인까지 붙잡아 + 1 양귀비 05-22 9
1577 '시신을 퇴비로'…美워싱턴주서 내년 5월 관련법 첫 시행 양귀비 05-22 6
1576 국내 유통 마약 원산지 보니…상당량이 북한산 스톨게 05-22 3
1575 탈북 여성들, 영국서 '북 여성 인권' 착취 고발 스톨게 05-22 2
1574 무슬림 라마단 기간의 이슬람 테러 스톨게 05-22 3
1573 서산 대산공단서 암모니아 유출…'외출 자제' 당부 스톨게 05-22 5
1572 후배 뺨 때려 사망케 한 남성 폭행치사 혐의 무죄 이유는 양귀비 05-22 3
1571 숨진 아버지 5개월간 집안 방치 20대 긴급체포.."내가 때렸다" 양귀비 05-22 5
1570 한국원자력연구회, ‘후쿠시마산 수산물이 안전하다’ + 1 익명의행인 05-22 6
1569 경찰 돕다 다쳤지만 치료금 10% 준 경찰…"원통해서 목숨 끊겠다" 천미르 05-22 7
1568 무너져 내린 부산대 미술관 지난해 점검서 ‘안전’…미화원 사망 막을 수 있었다 천미르 05-22 3
1567 “우리 KT 위해 저렇게 열심히 했는데” 이석채, 김성태 의원 딸 채용 지시 천미르 05-22 3
1566 2025년 실내흡연 전면 금지…흡연율 떨어질까? 천미르 05-22 2
1565 여경 모임 대국민 입장문 "여경 혐오, 비하 멈춰달라 file + 1 회탈리카 05-21 8
1564 이제는 남자 경찰이 문제 file 회탈리카 05-21 6
1563 빨리 내려 버스 밖으로 내동댕이 쳐진 노인 숨져 file 회탈리카 05-21 6
1562 세금 낼 때 카드 수수료도 내라? 현금 납부도 불편 file 회탈리카 05-21 3
1561 인천 아파트서 엄마가 7살 딸 목 졸라 살해 (1보) 양귀비 05-21 9
1560 남편의 가정폭력에 시달린 여성 상해치사 집행유예 양귀비 05-21 5
1559 아니 학교 조적건물 벽돌 무너지는거 특별 관리한지 얼마나 됬다고 이런사고가 ㅠ.ㅠ file 취람 05-21 19
1558 평택 부두서 실종된 50대, 어선 그물에 걸려 숨진채 발견 양귀비 05-21 11
1557 대림동 여경 남경보다 행동 잘했다 file + 1 회탈리카 05-21 19
1556 고시원 동료 살해하고 4시간 만에 다시 '묻지마 살인' file 회탈리카 05-21 15
1555 대림동 영상 올린사람 고소 file 회탈리카 05-21 25
1554 [최초공개] "썩어빠진 언론"..노무현 친필메모 266건 양귀비 05-21 13
1553 살려달라고 신고했지만.. 집으로 돌아온 아빠는 엄마를 찔렀다 양귀비 05-21 11
1552 일가족 3명 흉기 찔려 숨진 채 발견…중학생 아들이 신고 천미르 05-21 9
1551 광주 한 공원서 40대 개에 물려..견주 입건 양귀비 05-21 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