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test Posts Recent Comments 문의사항 신고하기 이용안내 이벤트 포인트 리스트 공지사항 관리자문의

공지사항

고정공지

(자유게시판에서 질문 금지) 질문하신 유저는 통보 없이 "계정정리" 될수 있습니다.

軍 경계 허문 '北어선 귀순' 전말

[서울신문]NLL 북방서 위장 조업 중 야간 틈타 남하 
2명은 방파제 정박 후 육상서 구조 대기 
軍, 3일간 동해 떠도는 어선 파악 못해

“가정 불화·한국영화 시청 처벌 겁나 탈북” 
육군·해경 카메라에 찍힌 입항마저 몰라 
“GPS 분석 결과 어로 활동 한 건 맞는 듯 
당시 복장과 관계없이 4명 모두 민간인”

지난 15일 북한 주민 4명이 승선한 목선이 해군과 육군, 해경의 3중 감시망을 뚫고 강원 삼척항에 접안한 것으로 19일 확인됐다. 사진은 해경 경비정에 의해 예인되는 북한 목선(원안) 모습.  삼척 연합뉴스

지난 15일 북한 주민 4명이 승선한 목선이 해군과 육군, 해경의 3중 감시망을 뚫고 강원 삼척항에 접안한 것으로 19일 확인됐다. 사진은 해경 경비정에 의해 예인되는 북한 목선(원안) 모습. 삼척 연합뉴스

지난 15일 북한 어선이 동해 북방한계선(NLL)을 넘어 남하한 사건은 당초 알려진 것보다 훨씬 심각하게 우리 군의 경계태세가 허물어졌던 것으로 확인되면서 비판이 쏟아지고 있다.

19일 관계기관 조사 결과 이들은 지난 9일 함경북도 집삼 포구에서 출항했다. 군 관계자는 “당시 어선에 탑승한 북한 인원 4명 중 2명은 최초부터 귀순 의도를 갖고 출발한 것으로 1차 진술했다”고 밝혔다.

이들은 다음날인 10일 NLL 북방 어선군에 합류해 11일부터 12일까지 위장 조업을 한 뒤 오후 9시 야간을 틈타 NLL을 남하하기 시작했다. 이어 13일 오후 8시 울릉도 동북방 약 30노티클마일 해상에서 기상 악화로 엔진을 일시 정지했다. 기상 상황이 나아지자 최단거리 육지를 목표로 항해하기 시작했다. 이들은 15일 오전 6시 22분 자체 동력으로 삼척항 방파제에 들어와 배를 밧줄로 정박시킨 후 해가 뜰 때까지 구조를 기다렸다.

‘해상경계 실패’ - 이진성 8군단장이 19일 국방부에서 열린 전군지휘관회의에서 정경두 국방장관의 모두발언을 받아 적는 모습. 이 군단장 수첩에 ‘해상경계작전 실패’(빨간 점선)라고 적혀 있다.오장환 기자 hojeong@seoul.co.kr

‘해상경계 실패’ - 이진성 8군단장이 19일 국방부에서 열린 전군지휘관회의에서 정경두 국방장관의 모두발언을 받아 적는 모습. 이 군단장 수첩에 ‘해상경계작전 실패’(빨간 점선)라고 적혀 있다.오장환 기자 hojeong@seoul.co.kr

오전 6시 50분쯤 산책을 나온 주민이 112에 최초로 신고했다. 이후 112에서 동해 해양경찰청으로 신고해 오전 7시 35분부터 해경 경비정이 북한 어선을 동해항으로 예인한 것으로 확인됐다.

공개된 북한 선원들의 폐쇄회로(CC)TV 영상과 사진, 주민 증언 등에 따르면 이들은 삼척항에서 흰색 홋줄(정박용 밧줄)을 배 앞부분과 방파제 벽에 직접 묶어 정박했다. 배 안에는 옷가지를 담아 놓은 듯한 여러 개의 봉지와 물고기를 잡을 때 쓰는 도구들도 보였다.

한 명은 인민복 차림이었으며 다른 한 명은 얼룩무늬 전투복, 나머지 두 명은 작업복을 착용하고 있었다. 선원 4명 중 2명은 배를 정박하는 과정에서 방파제 위로 걸어 올라왔다.

이 과정에서 한 선원을 발견한 주민이 어디서 왔는지를 묻자 “북한에서 왔다”며 “서울에 사는 이모와 통화할 수 있게 휴대폰을 빌려 달라”고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먼저 탈북한 사람과 접촉하기 위한 의도로 풀이된다.

국가정보원은 이혜훈 정보위원장에게 “귀순

을 한 2명 중 선장 남모씨는 가정불화, 선원 김모씨는 한국 영화를 시청한 혐의로 처벌을 두려워해 탈북을 결심했다”며 “나머지 두 명은 선장을 따라 휩쓸려 왔다”고 보고했다. 송환확인서 작성 과정에서 모두 귀순 의사를 표시했지만 남씨와 김씨가 ‘북으로 가면 죽거나 교화소에 간다’며 귀순 의사를 표명했다”고 이 위원장은 전했다.

국정원은 또한 “국과수에 (목선의) GPS 분석을 의뢰한 결과 북한 선원들이 어로 활동을 했던 것은 맞는 것 같다”며 “일몰 시간을 제외한 항해 거리 등을 고려하면 해당 목선은 열심히 달려오는 것 외에 다른 활동을 할 수 없었을 것으로 보인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 군 관계자는 “해당 인원 4명은 모두 당시 복장과 관계없이 민간인으로 1차 확인됐다”고 밝혔다.

그러나 이들이 방파제에 접안해 육상으로 올라오기까지 군과 해경은 전혀 모르고 있었던 것으로 밝혀져 해양경계 작전에 심각한 구멍이 뚫린 게 아니냐는 지적이 강하게 제기된다. 조사 결과 육군의 IVS(지능형 영상감시카메라)와 해경 CCTV에도 이들의 입항 모습이 나타나 있었지만 군과 해경은 전혀 파악하지 못했던 것으로 확인됐다.

또 동해상에는 평상시보다 더 많은 해양 감시 자산이 운용되고 있었음에도 북한 어선을 발견하지 못해 총체적 무능을 보여 줬다는 비판도 나온다. 군은 당시 동해 NLL 인근에 해군 군함 수척과 해상초계기(P3), 해상작전헬기 등 평소보다 많은 감시 자산을 운용해 작전활동을 하고 있었다.

합참은 “군은 북한 해역에 400여척의 어선이 활동 중인 것을 인지하고 평소보다 조밀하게 감시 능력을 증강해 활동해 왔다”며 “그럼에도 동해상이 워낙 넓은 지역이어서 감시 정찰 능력에 한계가 있었다”고 안규백(더불어민주당) 국회 국방위원장에게 보고했다.

이주원 기자 starjuwon@seoul.co.kr

자료만 받아갈줄 아는 회원님들께, 개발자님들에게 최소한의 경우는 우리가 피드백으로 보답하는 겁니다

문제가 있던 없던 그동안 고생하신 것을 생각하여 피드백 작성을 부탁 드립니다
­
profile

의견쓰기::  상업광고, 인신공격,비방, 욕설, 아주강한음담패설등의 코멘트는 예고없이 삭제될수 있습니다. 회원정리 게시판

profile

빛별

2019.06.20 14:43
가입일: 2017:12.28
총 게시물수: 121
총 댓글수: 1026

기강해이에 썩을대로 썩은 당나라 군대..

하긴 웃대가리들이 군의 정예화에 힘쓰는 게 아니라,

틈만 나면 어디 가서 부벼야 장수할까, 정치권만 기웃거리니~ 에효..

profile

장삼품

2019.06.21 16:34
가입일: 2018:08.16
총 게시물수: 7
총 댓글수: 20

흠....어떻게 이런걸 ...사주 경계 안하나 보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168 야당 [일어나라 자한당] 황교안님의 기도에 하늘도 답하다. file 순대랠라 06-22 29
1167 야당 흠...52시간 근무제 어떻게 생각 하세요.?? + 4 장삼품 06-21 49
1166 팩트체크 [속보] 청와대 정책실장에 김상조, 경제수석 이호승 임명 미래 06-21 23
1165 정치시사 누가 더 나쁠까? file + 3 나루니 06-21 52
1164 야당 [일어나라 자한당] 자한당을 돕는 의인열전 제 1화. file 순대랠라 06-20 43
1163 야당 안민석 의원 병원허가취소 압력 의혹 file 도미노스 06-20 30
1162 야당 [일어나라 자한당] 자한당을 지킵시다. file 순대랠라 06-20 26
1161 팩트체크 [속보] 정경두 ‘北 선박 경계 실패’ 대국민 사과 “엄정 조치” 미래 06-20 20
» 팩트체크 北어선, 삼척항서 날 밝기 기다려 '기획 귀순'.. 2명은 작정하고 왔다 + 2 양귀비 06-20 23
1159 정치시사 한국당 뺀 여야4당, ‘외국인 임금‘ 발언 황교안에 십자포화 + 1 미래 06-20 13
1158 야당 [일어나라 자한당]우리모두 빛교환을 지킵시다. file + 7 순대랠라 06-19 42
1157 정치시사 부하손을 이렇게 잡아주는데 역적이라굽셔? 케키 06-19 21
1156 팩트체크 이승만 한강다리 폭파 사건 file + 1 손뉨 06-19 39
1155 팩트체크 손혜원의원 기소한 김범기검사 file + 4 DarthVader 06-19 85
1154 정치시사 김어준의 생각 "(재향군인회) 말은 바로 합시다." + 1 DarthVader 06-19 20
1153 일반 6월 18일 지구촌 뉘~우스 file + 1 회탈리카 06-18 11
1152 국회 나경원, 국회 복귀 시사.."첫번째 과제는 윤석열 청문회" 양귀비 06-18 42
1151 일반 6월 17일 지구촌 뉘~우스 file 회탈리카 06-18 21
1150 정치시사 6월 18일자 장도리 file + 1 회탈리카 06-18 30
1149 국회 여야4당, 한국당 빼고 6월국회 소집요구..20일 개문발차(종합2보) + 1 양귀비 06-17 32
1148 정치시사 윤석열 지명 1타4피!!! file + 7 Reclear 06-17 46
1147 정치시사 6월 17일자 장도리 file 회탈리카 06-17 25
1146 여당 이상과 현실이 다르다는것 + 1 나노대장 06-17 33
1145 국회 박지원 "친박신당, 최소 20석 얻어 반드시 성공..보수 분열" + 2 양귀비 06-17 41
1144 국회 한국당에 최후통첩 날린 민주·바른미래..'한국당 패싱' 현실화되나 양귀비 06-17 27
1143 여당 文대통령, 차기 검찰총장 윤석열 지명..고검장 안거친 파격인사 양귀비 06-17 31
1142 일반 文대통령, 차기 검찰총장 윤석열 지명..고검장 안거친 파격인사 file 에단 06-17 14
1141 정치시사 北 어선, 삼척까지 내려왔는데 몰랐다?..軍 "관련 사안 확인 중" + 1 양귀비 06-16 32
1140 국회 황교안, 또다시 국회 밖으로..'원외 대표'의 딜레마 + 1 양귀비 06-16 43
1139 일반 홍콩에 수출된 임을 위한 행진곡......... + 1 DarthVader 06-15 38
1138 폭망 'U-20 응원전' 밀어낸 애국당 천막 점점 대형화.."무기한 불사" + 4 양귀비 06-15 52
1137 일반 6월 14일 지구촌 뉘~우스 file + 2 회탈리카 06-14 36
1136 일반 [애국당] 이게 민주의견 일까요? 깡패일까요? file + 1 순대랠라 06-14 43
1135 팩트체크 [정치 포커스] '한국 대통령 와 달라' 국력 신장에 각국 초청 쏟아져 진땀 file + 1 순대랠라 06-14 31
1134 정상적인 국무총리 file + 3 익명의행인 06-14 49
1133 툭하면 욕설, 집단폭행까지.. 애국당의 무법천지 된 광화문광장 + 1 익명의행인 06-14 39
1132 해군이 탐내는 F-35B, 초음속 비행땐 스텔스 코팅 벗겨져 양귀비 06-14 22
1131 이총리 "한 시대와 이별..이희호 여사 기억하며 유언 실천해야" 양귀비 06-14 11
1130 6월 13일 지구촌 뉘~우스 file 회탈리카 06-13 11
1129 6월 14일자 장도리 file 회탈리카 06-13 14
1128 나경원 '연락없다' 주장에 靑 "연락말라 했다" + 1 양귀비 06-13 24
1127 길어지는 국회 파행, 한국당 내에서도 균열 조짐?..복귀 촉구 목소리 양귀비 06-13 13
1126 日, '구글 어스'만 믿다 北 미사일 요격 2조원 사업 날릴판 양귀비 06-13 30
1125 "한국 대통령 와 달라" 국력 신장에 각국 초청 쏟아져 진땀 + 1 익명의행인 06-13 32
1124 6월 12일 지구촌 뉘~우스 file 회탈리카 06-12 64
1123 6월 13일자 장도리 file 회탈리카 06-12 46
1122 드디어 자한당이 깨지나요? file + 5 순대랠라 06-12 82
1121 6월 11일 지구촌 뉘~우스 file 회탈리카 06-12 19
1120 6월 12일자 장도리 file 회탈리카 06-12 25
1119 故이희호 여사 '유지' 오늘 오전 공개..조문 오후 2시 개시 + 1 양귀비 06-11 28
1118 이희호 여사 별세 일제히 애도.."DJ 곁에서 영면하길" file + 3 dukhyun 06-11 38
1117 6월 10일 지구촌 뉘~우스 file 회탈리카 06-10 26
1116 새누리당은 김원봉을 독립투사로 묘사했다 file + 2 순대랠라 06-10 42
1115 박지원 "황교안은 이미 버린 카드..친박 신당 출범한다" 양귀비 06-10 28
1114 민경욱, '천렵질' 막말 이어 "우짤낀데?" 조롱 + 1 양귀비 06-10 24
1113 中, '對美 보복 카드' 희토류 지난달 수출 전월대비 16% ↓ 양귀비 06-10 14
1112 김원봉·반민특위 '빨갱이'로 몰았던 경찰의 과오 file 순대랠라 06-10 23
1111 조국 “경제‧사회정책 효과, 천천히 그러나 반드시 나타난다” file 잡채킬러 06-10 23
1110 김정숙 여사 “‘한센인 어머니’ 강칼라 수녀님, 헌신과 사랑에 감사” 잡채킬러 06-10 12
1109 김연철 “5만톤 대북식량지원, 국제기구 통한 간접지원 검토 중” 잡채킬러 06-10 1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