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test Posts Recent Comments 문의사항 신고하기 이용안내 이벤트 포인트 리스트 공지사항 관리자문의

공지사항

고정공지

(자유게시판에서 질문 금지) 질문하신 유저는 통보 없이 "계정정리" 될수 있습니다.

"黃대표와도 연락 쉽지 않아 이헌승 비서실장과 연락"
"국민청원 답변, 野 압박·조롱아냐"

[자료] 청와대 전경

[자료] 청와대 전경

(서울=뉴스1) 최은지 기자,김세현 기자 = 청와대가 13일 국회와 소통 노력을 하지 않는다고 비판한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를 향해 "나 원내대표가 국회 파행 사태 이후 (청와대는) 빠지라고 했다"고 밝혔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이날 오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이같은 내용의 강기정 정무수석의 발언을 전했다.

앞서 나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청와대가 진지하게 찾아와서 한 번이라도 국회를 열자고 말한 적이 있나"면서 "소통을 위한 노력을 하지 않고 야당을 압박하는 정말 나쁜 청와대"라고 말했다.

이에 이 관계자는 강 수석이 본인에게 밝혀왔다는 내용을 말하면서 "나 원내대표와 연락을 해왔었는데 '빠지라'고 해서 더 이상 연락할 수 없었다"고 했다.

이어 "그렇다고 계속 연락을 안 하진 않았다. 오늘 오전까지도 정양석 한국당 원내수석부대표와 통화를 계속 해오고 있다"며 "심지어 정 수석부대표가 오늘 오전에 전화로 '나 원내대표가 전화를 해보라'고 했다"고 전했다.

관계자는 강 수석이 황교안 한국당 대표와도 연락을 계속해왔다고 강조했다. 그는 "나 원내대표가 '자신은 권한이 없으니 황 대표쪽과 이야기하라'고 해서 황 대표 측과 끊임없이 접촉했다"며 "황 대표도 쉽게 전화를 받지 않아 황 대표의 비서실장인 이헌승 의원과 계속 연락을 취해왔다"고 밝혔다.

다만 "나 원내대표가 자기의 개인적인 판단·입장을 이야기한 데 대해 강 수석이 말을 하는 것 아니다. 사실관계에 대해 잘못 말했다는 걸 강 수석이 설명하는 것"이라며 국회 정상화와 관련해서도 "지금 협상의 주체는 청와대가 아니고, 여야 대표들"이라고 덧붙였다.

또 '전날 청와대가 국민 청원 답변을 통해 국회의원에 대한 국민소환제가 도입돼야 한다는 취지로 말한 게 야당을 압박·조롱한 것 아니냐'는 질문엔 "그렇지 않다"고 부인했다.

관계자는 "일방적으로 특정 정당을 압박하거나 조롱할 의도로 답변을 했다면 한국당 정당해산 청원에 대해서만 답변했을 것"이라며 "정무수석이 소관 업무로 파악하고 답변을 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국민청원에 대한 답변일 뿐이며 자유한국당을 비난했거나 다른 야당을 비난한 건 아니다"며 "여야 협상과도 전혀 무관하다"고 했다.

한편 청와대가 전날(12일) 주형철 경제보좌관 관련 의혹을 제기한 한국당 의원들을 고소하겠다고 밝힌 데 대해선 "주 보좌관의 개인 자격으로 고소한다"고 말했다.

smile@news1.kr

자료만 받아갈줄 아는 회원님들께, 개발자님들에게 최소한의 경우는 우리가 피드백으로 보답하는 겁니다

문제가 있던 없던 그동안 고생하신 것을 생각하여 피드백 작성을 부탁 드립니다
­
profile

의견쓰기::  상업광고, 인신공격,비방, 욕설, 아주강한음담패설등의 코멘트는 예고없이 삭제될수 있습니다. 회원정리 게시판

profile

호환마마

2019.06.21 16:29
가입일: 2019:02.27
총 게시물수: 12
총 댓글수: 289

나베는 아베의 연락을 오매불망...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129 6월 14일자 장도리 file 회탈리카 06-13 14
» 나경원 '연락없다' 주장에 靑 "연락말라 했다" + 1 양귀비 06-13 24
1127 길어지는 국회 파행, 한국당 내에서도 균열 조짐?..복귀 촉구 목소리 양귀비 06-13 13
1126 日, '구글 어스'만 믿다 北 미사일 요격 2조원 사업 날릴판 양귀비 06-13 30
1125 "한국 대통령 와 달라" 국력 신장에 각국 초청 쏟아져 진땀 + 1 익명의행인 06-13 32
1124 6월 12일 지구촌 뉘~우스 file 회탈리카 06-12 64
1123 6월 13일자 장도리 file 회탈리카 06-12 46
1122 드디어 자한당이 깨지나요? file + 5 순대랠라 06-12 82
1121 6월 11일 지구촌 뉘~우스 file 회탈리카 06-12 19
1120 6월 12일자 장도리 file 회탈리카 06-12 25
1119 故이희호 여사 '유지' 오늘 오전 공개..조문 오후 2시 개시 + 1 양귀비 06-11 28
1118 이희호 여사 별세 일제히 애도.."DJ 곁에서 영면하길" file + 3 dukhyun 06-11 38
1117 6월 10일 지구촌 뉘~우스 file 회탈리카 06-10 26
1116 새누리당은 김원봉을 독립투사로 묘사했다 file + 2 순대랠라 06-10 42
1115 박지원 "황교안은 이미 버린 카드..친박 신당 출범한다" 양귀비 06-10 28
1114 민경욱, '천렵질' 막말 이어 "우짤낀데?" 조롱 + 1 양귀비 06-10 24
1113 中, '對美 보복 카드' 희토류 지난달 수출 전월대비 16% ↓ 양귀비 06-10 14
1112 김원봉·반민특위 '빨갱이'로 몰았던 경찰의 과오 file 순대랠라 06-10 23
1111 조국 “경제‧사회정책 효과, 천천히 그러나 반드시 나타난다” file 잡채킬러 06-10 23
1110 김정숙 여사 “‘한센인 어머니’ 강칼라 수녀님, 헌신과 사랑에 감사” 잡채킬러 06-10 12
1109 김연철 “5만톤 대북식량지원, 국제기구 통한 간접지원 검토 중” 잡채킬러 06-10 11
1108 문대통령, 문희상 국회의장과 통화 “조속히 국회 정상화해야” 잡채킬러 06-10 10
1107 "야동 사이트가 막혔다" 2개월 간 9600개‥정치권, 찬반 논쟁 돌입 + 1 잡채킬러 06-10 30
1106 “검찰 증거 몽땅 동의해버려서…” 선고 앞두고 땅 치고 후회하는 MB file 호박죽 06-10 27
1105 文대통령 "추경 안돼 답답하다"..순방 출국 전 국회 정상화 당부 양귀비 06-09 16
1104 장애인등록증에 '낙인', 이건 안될 일입니다 양귀비 06-09 23
1103 "DMZ 넘는 멧돼지 포획·사살"..軍, 돼지열병 대응지침 하달 양귀비 06-09 16
1102 문대통령 언급 김원봉은... + 6 happyhappy 06-08 67
1101 이총리, 野 '김원봉 맹공'에 "보수의 통합은 고인물 통합" GoodYU 06-07 26
1100 ‘김원봉 언급’ 야당 공세에 이낙연 총리 “보수의 통합은 ‘고인 물’” GoodYU 06-07 14
1099 文 "적극행정 우수자 특별승진"…일 잘하는 공무원 靑 초청 GoodYU 06-07 15
1098 해리스 美대사 "미북관계 변화시킬 구체적 조치 준비돼 있어"(종합) GoodYU 06-07 13
1097 오마이뉴스 문 대통령, 신베를린선언에 이어 '오슬로선언'? GoodYU 06-07 11
1096 시진핑, G20 전·후 한국 안 온다 GoodYU 06-07 9
1095 여야 3당 국회 정상화 협상 일부 진전…주말새 담판 가능성 GoodYU 06-07 9
1094 차명진, 이번엔 "문재인은 "…여 "영구 제명해야" GoodYU 06-07 10
1093 靑 "남북정상회담 협의 바쁘게 움직여…6월 개최는 아냐"(종합) GoodYU 06-07 9
1092 세월호 막말 차명진, 이번에는 '문재인은 빨갱이' 표현 파문 양귀비 06-07 17
1091 北에서도 환영받지 못한 김원봉.."광복군은 우파무장단체" 양귀비 06-07 14
1090 천안함·연평해전 유족이 받은 靑책자..김정은 사진 실린 사연 양귀비 06-07 18
1089 "黃에게 바치는 헌사?"…한기총 '文 대통령 하야' 촉구에 정치권 비난 GoodYU 06-07 16
1088 강경화, 오늘 헝가리 장관과 회담…세르비아에도 협조 요청 GoodYU 06-07 9
1087 문 대통령, 김원봉 언급하며 “좌우합작 광복군, 국군 뿌리” GoodYU 06-07 12
1086 애국·통합 역설한 文… ‘北 6·25 훈장’ 김원봉 언급 논란 GoodYU 06-07 9
1085 국내 화웨이 통신장비 사용 관련기업들 아크로유닛 06-06 17
1084 6월 5일 지구촌 뉘~우스 file 회탈리카 06-06 20
1083 6월 6일자 장도리 file 회탈리카 06-06 20
1082 "문재인 하야 운동 벌이자"..한기총 회장 발언 파문 + 1 양귀비 06-06 21
1081 '막말 논란' 한국당 20%대로 떨어져..文 지지율은 48.2% 양귀비 06-06 11
1080 빤스목사'문재인하야'주장에 대한 전우용 트윗. file + 2 Reclear 06-06 28
1079 홍콩 집값이 비싼이유 file + 1 콜스로우 06-04 56
1078 황교안의 총선 필승카드 될까…매머드급 '경제대전환 특위' 출범 [출처: 중앙일보] 순대랠라 06-04 16
1077 '세월호 막말' 차명진 "4억1천만원 손배소송당해..이 순간 지옥" + 1 닝기리렁 06-04 34
1076 조기영의 세상터치 file dukhyun 06-04 16
1075 이재명 “버스 준공영제 지원금 사용내역 전면조사” + 1 윤성파파 06-04 30
1074 자녀 채용 위해 30여차례 비밀통화? "사실 아냐" 닝기리렁 06-04 18
1073 미군은 왜 평택을 고집하나 file dukhyun 06-03 38
1072 "걸레질 하네"..한국당 막말 돌림노래 file dukhyun 06-03 32
1071 '보수' 홍준표 對 '진보' 유시민ㅡ3일 공개 맞짱 윤성파파 06-02 16
1070 한국당이 제시한 총선승리 공식 "젊은 정당 탈바꿈"..통할까 윤성파파 06-02 1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