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test Posts Recent Comments 문의사항 신고하기 이용안내 이벤트 포인트 리스트 공지사항 관리자문의

공지사항

고정공지

(자유게시판에서 질문 금지) 질문하신 유저는 통보 없이 "계정정리" 될수 있습니다.

Warning!  자유 게시판에서 질문을 하시면 바로 강퇴 됩니다.
분류 :
일반
조회 수 : 76
추천 수 : 0
등록일 : 2023.01.10 00:58:27
글 수 21,850
URL 링크 :

 

밥은 따뜻한 '사랑'입니다

밥.jpg

 

 

'밥 먹어라. 씻어라. 일찍 자라.'
보통 어머니들이 자녀들에게 똑같이 하는 말이지만
저는 그런 간섭이 싫었습니다.

그런 어머니에게서 벗어나기 위해
성인이 된 후 무작정 집을 떠나 자취를 시작했고,
일 년에 명절 때나 겨우 어머니를
찾아뵙곤 했습니다.

몸이 멀어지면 마음도 멀어진다고 했나요?
그렇게 저에게 어머님의 존재는
점점 멀어져만 갔습니다.

그래서 몰랐습니다.
어머니가 치매에 걸리셨다는 사실까지도요.
오랜만에 만난 어머니는 이미 증상이
많이 진행되어 몸이라는 감옥에
갇혀 계셨습니다.

예전에 그만 자고 일어나서 밥 먹으라며
제 등짝을 후려치던 활기 넘치던 그때의 모습은
어디로 사라져 버린 것인가요?

식사 시간이 되어 간호사들이 이끄는 대로
요양원 식당에서 멍하니 앉아있던 저는
어머니에게 음식이 담긴 식판을
가져다 드렸습니다.

그러자 어머니가 당신의 손에 쥐여 준
숟가락을 저에게 불쑥 내밀며 말했습니다.

"
밥 먹어야지."

어머니. 어머니. 죄송합니다.
그때처럼 저에게 따끔하게
말씀해 주세요.

==========================================


영원할 것 같은 시간도 돌이켜보면 찰나에 불과합니다.
나중에, 돈 많이 벌면, 효도해야지… 하지 마십시오.
부모님은 마냥 기다려주지 않을지도 모릅니다.
길지 않은 인생, 사랑하는 가족들과 함께
마음껏 사랑하며 사십시오.



# 오늘의 명언
자녀가 맛있는 것을 먹는 것을 보고 어머니는 행복을 느낀다.
자기 자식이 좋아하는 모습은 어머니의 기쁨이기도 하다.
– 플라톤 –

 

출처:따뜻한 하루

 

이전글 다음글

까망앙마

2023.01.10
13:12:56

엄마의 따뜻한 집밥은 진리이지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불편 ※ 박제 (댓글도배) 리스트 ※ (Updated 2019-08-21) [14] file 은소라 2019-08-13 2231
공지 정보 오에스 매니아 [ OSManias ] 게시판 및 댓글 이용 안내 [ V : 3.0 ] UzinSG 2019-04-30 2888
공지 정보 오에스 매니아 [ OSManias ] 게시판 이용 안내 [ V : 3.0 ] UzinSG 2019-04-30 2173
공지 불편 오매에서 주관적인 댓글 작성하지 마세요 [56] file Op 2019-04-10 3022
21694 일반 습관이란 무엇인가 [1] file 응딱 2023-03-24 38
21693 일반 완벽한 탈옥 계획 [1] file 응딱 2023-03-23 47
21692 일반 방심한 오리 [1] file 응딱 2023-03-22 63
21691 일반 칭찬과 비난의 비율 [1] file 응딱 2023-03-21 65
21690 일반 무엇이 더 중요한지 분별하자 [1] file 응딱 2023-03-20 56
21689 일반 노부부의 특별한 놀이 [2] file 응딱 2023-03-17 84
21688 일반 1m 철학 [1] file 응딱 2023-03-16 56
21687 일반 인생을 완벽하게 만드는 것 [1] file 응딱 2023-03-15 56
21686 일반 모든 관계는 나에게 달려있다 [1] file 응딱 2023-03-14 72
21685 일반 공원에서 만난 아저씨 [1] file 응딱 2023-03-13 53
21684 일반 내 것이 아닙니다 [1] file 응딱 2023-03-10 91
21683 일반 황제펭귄의 허들링 [1] file 응딱 2023-03-09 86
21682 일반 종이컵이 안좋다고해서 요즘 이거 사용합니다 [2] file Op 2023-03-08 118
21681 고충 갈수록 사회적으로 먹고살기 힘든것 같아요. [2] Op 2023-03-08 57
21680 일반 취향과 사실의 차이 [1] file 응딱 2023-03-08 54
21679 일반 화가 나면 열까지 세라 [2] file 응딱 2023-03-07 65
21678 일반 물 밖의 물고기 [1] file 응딱 2023-03-06 83
21677 일반 부자와 당나귀 [1] file 응딱 2023-03-03 64
21676 일반 인생이라는 모래시계 [1] file 응딱 2023-03-02 56
21675 일반 힘을 빼야 배운다 [2] file 응딱 2023-03-01 68
21674 일반 당신이라는 도둑 [2] file 응딱 2023-02-28 77
21673 일반 촌동네 들판 [1] file 필농군 2023-02-27 53
21672 일반 실패는 나를 성장하게 한다 [1] file 응딱 2023-02-27 69
21671 일반 느슨한 활 [1] file 응딱 2023-02-24 71
21670 일반 그녀가 즐거운 이유 [1] file 응딱 2023-02-23 64
21669 일반 하얀 비둘기 [2] file 응딱 2023-02-22 74
21668 일반 붕대 투혼의 영웅견 [1] file 응딱 2023-02-21 54
21667 일반 농부는 들판의 끝을 보지 않는다 [1] file 응딱 2023-02-20 53
21666 일반 악마의 3대 도끼 [2] file 응딱 2023-02-17 73
21665 일반 도산 안창호 선생의 '정의돈수' [1] file 응딱 2023-02-16 63
21664 일반 가장 위대한 선수 [1] file 응딱 2023-02-15 61
21663 일반 산에서 길을 찾는 방법 [1] file 응딱 2023-02-14 83
21662 일반 잎이 먼저냐 꽃이 먼저냐 [1] file 응딱 2023-02-13 72
21661 일반 모든 전화가 침묵하던 날 [2] file 응딱 2023-02-11 69
21660 일반 우선순위를 정하고 그 일에 착수하라 [1] file 응딱 2023-02-10 95
21659 일반 촌동네 들판 [2] file 필농군 2023-01-31 179
21658 슬픔 주유 뒤 돈 던진 벤츠 차주 알바생 지폐 줍고 눈물 흘렸다. [3] file Op 2023-01-31 61
21657 사랑 새해복많이 받으세요 [3] file 회탈리카 2023-01-25 128
21656 고충 ssl 인증 너무 늦어서 죄송 합니다. [5] Op 2023-01-17 278
21655 일반 저에게는 희망이 필요합니다 [1] file 응딱 2023-01-11 106
21654 일반 촌동네 들판 [3] file 필농군 2023-01-10 202
» 일반 밥은 따뜻한 '사랑'입니다 [1] file 응딱 2023-01-10 76
21652 일반 세기의 명마 씨비스킷 [1] file 응딱 2023-01-09 60
21651 일반 로그인 뷸가 필농군 2023-01-07 58
21650 일반 거목의 상처 [1] file 응딱 2023-01-06 81
21649 일반 적합한 장소 [1] file 응딱 2023-01-05 56
21648 일반 변함이 없는 것 [1] file 응딱 2023-01-04 78
21647 일반 위대한 꼴찌 [1] file 응딱 2023-01-03 63
21646 일반 어린이들은 내면에 보물을 가지고 있다 [1] file 응딱 2023-01-02 76
21645 일반 2022년 마지막날 석양 [3] file 필농군 2023-01-01 54
21644 일반 2023년 계묘년 검은토끼의 해 복많이 받으세요^^ [1] file 응딱 2022-12-31 47
21643 일반 무대 위 안중근 의사가 되기까지 [1] file 응딱 2022-12-31 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