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test Posts Recent Comments 문의사항 신고하기 이용안내 이벤트 포인트 리스트 공지사항 관리자문의

공지사항

고정공지

(자유게시판에서 질문 금지) 질문하신 유저는 통보 없이 "계정정리" 될수 있습니다.

Warning!  자유 게시판에서 질문을 하시면 바로 강퇴 됩니다.
분류 :
일반
조회 수 : 91
추천 수 : 0
등록일 : 2023.03.10 02:49:18
글 수 21,851
URL 링크 :

 

내 것이 아닙니다

내것.jpg

 

 

조선시대 이 씨(李氏)는 대대로 부자였는데
증손, 현손에 이르러 가산을 탕진하고 말았습니다.
이에 어려움을 면하기 위해 한양의 집을
홍 씨(洪氏)에게 팔았습니다.

평소 열심히 일하고 노력한 홍 씨라는 사람은
그렇게 한양에서 남들이 부러워할 만한
커다란 기와집에서 살게 되었지만,
여전히 노력하며 살았습니다.

어느 날 대청의 기둥 하나가 기울어져
무너지려는 것을 보고 수리를 하였는데,
깜짝 놀랄 일이 벌어졌습니다.

새로운 기둥을 세우기 위해 헌 기둥을 뽑아낸 자리에서
어찌 된 영문인지 은() 3,000냥이 들어 있는
항아리가 나온 것이었습니다.

놀란 홍 씨는 급히 수소문하여
집의 이전 주인인 이 씨를 찾았습니다.
이 씨는 홍 씨에게 집을 팔고
검소하게 살고 있었습니다.

홍 씨는 이 씨를 찾아가
은전이 든 항아리는 이 씨의 조상이 간직해 둔
돈이라면서 주려고 했지만, 이 씨가
사양하면서 말하였습니다.

"
나는 집을 팔면서 그 집의
기왓장이나 주춧돌까지 몽땅 당신에게 팔았소.
그리고 그 돈이 우리 것이라는 증명할만한 문서도 없으니
그 돈은 당신 것이 맞소."

이렇게 옥신각신하는 홍 씨와 이 씨의 사연이
관청에 전해지자, 관청에서는 조정에 아뢰었습니다.
그러자 임금이 교서를 내렸습니다.

'
우리 백성 가운데 이처럼 어진 자가 있으니,
누가 오늘날 사람이 옛사람만 못하다고 하겠는가?'

그리고는 은전을 반씩 나눠 가지게 한 뒤,
두 사람에게 벼슬을 내렸다고 합니다.

조선 후기 때의 시인 조수삼의 문집
'추재집(秋齋集)'에 실려 있는
이야기입니다.

===========================================

'
주운 물건은 주인에게 돌려줘야 해요.
남의 물건을 훔치면  돼요.'

너무나 당연한 사실을 어릴 적부터 배우지만,
좋은 것을 보면 견물생심(見物生心)
생기는 것은 어쩌면 인간의 본성에
가까운 일일지도 모릅니다.

하물며 그런 본성을 억누르고,
심지어 자신의 것이라 당당히
주장할 수 있는 큰 재물을 보고도 양보하고,
더 합당한 주인을 찾으려 하는 행동은
크게 본받아야 하겠습니다.



# 오늘의 명언
세상의 어떤 것도 그대의 정직과 성실만큼
그대를 돕는 것은 없다.
-
벤자민 프랭클린 -

 

출처:따뜻한 하루

 

이전글 다음글

까망앙마

2023.03.10
04:26:32

현 시점 이 나라에는 그런 사람이 몇이나 있을까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불편 ※ 박제 (댓글도배) 리스트 ※ (Updated 2019-08-21) [14] file 은소라 2019-08-13 2247
공지 정보 오에스 매니아 [ OSManias ] 게시판 및 댓글 이용 안내 [ V : 3.0 ] UzinSG 2019-04-30 2909
공지 정보 오에스 매니아 [ OSManias ] 게시판 이용 안내 [ V : 3.0 ] UzinSG 2019-04-30 2184
공지 불편 오매에서 주관적인 댓글 작성하지 마세요 [56] file Op 2019-04-10 3042
21695 불편 전기가 나가서 [2] Op 2023-03-26 52
21694 일반 습관이란 무엇인가 [1] file 응딱 2023-03-24 38
21693 일반 완벽한 탈옥 계획 [1] file 응딱 2023-03-23 47
21692 일반 방심한 오리 [1] file 응딱 2023-03-22 63
21691 일반 칭찬과 비난의 비율 [1] file 응딱 2023-03-21 66
21690 일반 무엇이 더 중요한지 분별하자 [1] file 응딱 2023-03-20 56
21689 일반 노부부의 특별한 놀이 [2] file 응딱 2023-03-17 84
21688 일반 1m 철학 [1] file 응딱 2023-03-16 57
21687 일반 인생을 완벽하게 만드는 것 [1] file 응딱 2023-03-15 56
21686 일반 모든 관계는 나에게 달려있다 [1] file 응딱 2023-03-14 72
21685 일반 공원에서 만난 아저씨 [1] file 응딱 2023-03-13 53
» 일반 내 것이 아닙니다 [1] file 응딱 2023-03-10 91
21683 일반 황제펭귄의 허들링 [1] file 응딱 2023-03-09 86
21682 일반 종이컵이 안좋다고해서 요즘 이거 사용합니다 [2] file Op 2023-03-08 119
21681 고충 갈수록 사회적으로 먹고살기 힘든것 같아요. [2] Op 2023-03-08 57
21680 일반 취향과 사실의 차이 [1] file 응딱 2023-03-08 55
21679 일반 화가 나면 열까지 세라 [2] file 응딱 2023-03-07 65
21678 일반 물 밖의 물고기 [1] file 응딱 2023-03-06 87
21677 일반 부자와 당나귀 [1] file 응딱 2023-03-03 64
21676 일반 인생이라는 모래시계 [1] file 응딱 2023-03-02 57
21675 일반 힘을 빼야 배운다 [2] file 응딱 2023-03-01 68
21674 일반 당신이라는 도둑 [2] file 응딱 2023-02-28 77
21673 일반 촌동네 들판 [1] file 필농군 2023-02-27 53
21672 일반 실패는 나를 성장하게 한다 [1] file 응딱 2023-02-27 70
21671 일반 느슨한 활 [1] file 응딱 2023-02-24 72
21670 일반 그녀가 즐거운 이유 [1] file 응딱 2023-02-23 64
21669 일반 하얀 비둘기 [2] file 응딱 2023-02-22 74
21668 일반 붕대 투혼의 영웅견 [1] file 응딱 2023-02-21 54
21667 일반 농부는 들판의 끝을 보지 않는다 [1] file 응딱 2023-02-20 53
21666 일반 악마의 3대 도끼 [2] file 응딱 2023-02-17 73
21665 일반 도산 안창호 선생의 '정의돈수' [1] file 응딱 2023-02-16 64
21664 일반 가장 위대한 선수 [1] file 응딱 2023-02-15 61
21663 일반 산에서 길을 찾는 방법 [1] file 응딱 2023-02-14 85
21662 일반 잎이 먼저냐 꽃이 먼저냐 [1] file 응딱 2023-02-13 72
21661 일반 모든 전화가 침묵하던 날 [2] file 응딱 2023-02-11 69
21660 일반 우선순위를 정하고 그 일에 착수하라 [1] file 응딱 2023-02-10 95
21659 일반 촌동네 들판 [2] file 필농군 2023-01-31 180
21658 슬픔 주유 뒤 돈 던진 벤츠 차주 알바생 지폐 줍고 눈물 흘렸다. [3] file Op 2023-01-31 61
21657 사랑 새해복많이 받으세요 [3] file 회탈리카 2023-01-25 129
21656 고충 ssl 인증 너무 늦어서 죄송 합니다. [5] Op 2023-01-17 278
21655 일반 저에게는 희망이 필요합니다 [1] file 응딱 2023-01-11 106
21654 일반 촌동네 들판 [3] file 필농군 2023-01-10 202
21653 일반 밥은 따뜻한 '사랑'입니다 [1] file 응딱 2023-01-10 76
21652 일반 세기의 명마 씨비스킷 [1] file 응딱 2023-01-09 60
21651 일반 로그인 뷸가 필농군 2023-01-07 58
21650 일반 거목의 상처 [1] file 응딱 2023-01-06 81
21649 일반 적합한 장소 [1] file 응딱 2023-01-05 56
21648 일반 변함이 없는 것 [1] file 응딱 2023-01-04 78
21647 일반 위대한 꼴찌 [1] file 응딱 2023-01-03 64
21646 일반 어린이들은 내면에 보물을 가지고 있다 [1] file 응딱 2023-01-02 77
21645 일반 2022년 마지막날 석양 [3] file 필농군 2023-01-01 54
21644 일반 2023년 계묘년 검은토끼의 해 복많이 받으세요^^ [1] file 응딱 2022-12-31 4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