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test Posts Recent Comments 문의사항 신고하기 이용안내 이벤트 포인트 리스트 공지사항 관리자문의

공지사항

고정공지

(자유게시판에서 질문 금지) 질문하신 유저는 통보 없이 "계정정리" 될수 있습니다.

Warning!  자유 게시판에서 질문을 하시면 바로 강퇴 됩니다.
분류 :
일반
조회 수 : 20
추천 수 : 0
등록일 : 2023.01.09 04:02:15
글 수 21,659
URL 링크 :

 

세기의 명마 씨비스킷

세기의명마.jpg

 

 

2003년 실화를 바탕으로 한 영화
'씨비스킷(Seabiscuit)'의 줄거리입니다.

중년의 백만장자가 경마에 관심을 갖게 되며
조련사를 통해 말과 기수를 알아봐 달라고 부탁합니다.
이 부탁으로 조련사는 경마장을 찾았고
그때 한 말과 기수를 발견합니다.

그곳엔 우수한 혈통을 이어받은 말들로 가득했습니다.
그런데 비정한 마주들의 손을 옮겨 다니면서
죽도록 맞고 자란 기억에 미친 말처럼 날뛰어서
어느 사람도 관심을 두지 않는
'씨비스킷'이 있었습니다.

그리고 다른 쪽에선 여러 사람을 상대로
혼자 싸우고 있는 젊은 기수가 있었습니다.
그는 돈을 벌기 위해 복싱을 시작했지만
경기 중 불의의 사고로 한쪽 눈을 다치며 실명했습니다.
세상에 더 잃을 것 없던 그는 싸움꾼처럼
반항하고 있었습니다.

조련사는 씨비스킷과 젊은 기수를 백만장자에게 소개했고
이렇게 네 사람은 한 팀이 되었습니다.

비슷한 듯 닮은 씨비스킷과 기수는
서로의 상처를 통해 깊이 교감했습니다.
그리고 노련한 조련사의 훈련이 더해져
씨비스킷은 각종 대회에서 우승을 휩쓸기 시작했습니다.

계속된 우승으로 서부 최고의 말로 인정받았고
동부 최고의 말과의 대결을 펼치게 됩니다.

이 대회를 앞두고 훈련 중에 기수가 낙마하면서
다리를 크게 다쳐 입원하게 됐지만
씨비스킷은 이 대회에서도 우승합니다.

그러나 이후 씨비스킷은 경주 도중
발목 근육이 파열되어 더 이상 뛸 수 없게 되었고
고민 끝에 백만장자는 씨비스킷과 깊은 교감을 했던
젊은 기수에게 보내줍니다.

이 둘은 극적인 상봉을 하고 재기를 꿈꾸며
재활과 훈련을 다시 시작합니다.
그런데 모두가 불가능하다고 믿었던 일들이
서서히 믿기 힘든 현실로 일어났습니다.

걷기만 하던 씨비스킷이 느린 걸음이지만
경보 수준으로 걷기 시작하고, 이어서 겅중겅중 걷더니
마침내 잡풀이 무성한 언덕을 달리기 시작했습니다.
노력 끝에 재기에 성공해 씨비스킷과 기수는
보란 듯이 경주에 참여해 질주합니다.

=======================================


씨비스킷은 그 시대 절망과 좌절에 빠진
사람들에게 하나의 희망이었습니다.

그리고 영화 속의 대사는
힘든 시기를 살아가는 우리에게 희망의
메시지를 전하고 있습니다.

"
한 번의 상처가 있다고
인생을 포기해선 안 됩니다."



# 오늘의 명언
희망은 어둠 속에서 시작된다.
일어나 옳은 일을 하려 할 때,
고집스러운 희망이 시작된다.
새벽은 올 것이다. 기다리고 보고 일하라.
포기하지 말라.
– 앤 라모트 –

 

출처:따뜻한 하루

 

이전글 다음글

까망앙마

2023.01.10
13:18:33

포기하지 말라는 말이군요.. 허나 너무 지쳤다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불편 ※ 박제 (댓글도배) 리스트 ※ (Updated 2019-08-21) [14] file 은소라 2019-08-13 568
공지 정보 오에스 매니아 [ OSManias ] 게시판 및 댓글 이용 안내 [ V : 3.0 ] UzinSG 2019-04-30 1405
공지 정보 오에스 매니아 [ OSManias ] 게시판 이용 안내 [ V : 3.0 ] UzinSG 2019-04-30 699
공지 불편 오매에서 주관적인 댓글 작성하지 마세요 [55] file Op 2019-04-10 1164
21659 일반 촌동네 들판 [1] file 필농군 2023-01-31 72
21658 슬픔 주유 뒤 돈 던진 벤츠 차주 알바생 지폐 줍고 눈물 흘렸다. [2] file Op 2023-01-31 15
21657 사랑 새해복많이 받으세요 [3] file 회탈리카 2023-01-25 66
21656 고충 ssl 인증 너무 늦어서 죄송 합니다. [5] Op 2023-01-17 223
21655 일반 저에게는 희망이 필요합니다 [1] file 응딱 2023-01-11 83
21654 일반 촌동네 들판 [3] file 필농군 2023-01-10 174
21653 일반 밥은 따뜻한 '사랑'입니다 [1] file 응딱 2023-01-10 16
» 일반 세기의 명마 씨비스킷 [1] file 응딱 2023-01-09 20
21651 일반 로그인 뷸가 필농군 2023-01-07 18
21650 일반 거목의 상처 [1] file 응딱 2023-01-06 37
21649 일반 적합한 장소 [1] file 응딱 2023-01-05 11
21648 일반 변함이 없는 것 [1] file 응딱 2023-01-04 14
21647 일반 위대한 꼴찌 [1] file 응딱 2023-01-03 29
21646 일반 어린이들은 내면에 보물을 가지고 있다 [1] file 응딱 2023-01-02 15
21645 일반 2022년 마지막날 석양 [3] file 필농군 2023-01-01 27
21644 일반 2023년 계묘년 검은토끼의 해 복많이 받으세요^^ [1] file 응딱 2022-12-31 6
21643 일반 무대 위 안중근 의사가 되기까지 [1] file 응딱 2022-12-31 8
21642 일반 새해 福 많이 받으세요 [1] file 필농군 2022-12-30 17
21641 일반 행복은 우리 자신에게 달려있다 [1] file 응딱 2022-12-30 2
21640 일반 예쁜 말을 하면 기분이 좋아진다 [1] file 응딱 2022-12-29 14
21639 일반 오늘도 조금씩 나아지고 있습니다 [1] file 응딱 2022-12-28 25
21638 일반 나의 아름다운 내일에게 [1] file 응딱 2022-12-27 19
21637 일반 칭찬을 아끼지 마세요 [1] file 응딱 2022-12-26 11
21636 고마움 메리크리스마스입니다 [1] 야수 2022-12-25 14
21635 일반 새해 福 많이 받으세요 [1] file 필농군 2022-12-23 9
21634 일반 행복한 크리스마스 보내세요^^ [1] file 응딱 2022-12-23 25
21633 일반 꼬인 인생을 푸는 열쇠 [1] file 응딱 2022-12-23 16
21632 일반 Merry Christmas and Happy New Year 2023 [1] 필농군 2022-12-22 22
21631 일반 부부란 다 그렇고 그런 것 [1] file 응딱 2022-12-22 27
21630 일반 욕망의 깊이 [1] file 응딱 2022-12-21 18
21629 일반 바람과 나뭇가지 [1] file 응딱 2022-12-20 17
21628 일반 나는 누구이며, 어디서 와서 어디로 가는 것일까? [1] file 응딱 2022-12-19 26
21627 일반 절벽을 향해 달리는 스프링 벅 [1] file 응딱 2022-12-16 36
21626 일반 파랑새는 언제나 [2] file 응딱 2022-12-15 13
21625 일반 선물을 보낸 사람의 정체는? [2] file 응딱 2022-12-14 22
21624 일반 부메랑 효과 [2] file 응딱 2022-12-13 27
21623 일반 과오를 대하는 자세 [2] file 응딱 2022-12-12 29
21622 일반 나는 당신을 만났다 [2] file 응딱 2022-12-09 38
21621 일반 할머니의 털장갑 [2] file 응딱 2022-12-08 30
21620 일반 백성을 사랑하는 마음 [2] file 응딱 2022-12-07 27
21619 일반 마음가짐을 바꾸자 [2] file 응딱 2022-12-06 17
21618 일반 하루는 알고 내년은 모르는 메뚜기 [2] file 응딱 2022-12-05 25
21617 일반 로댕을 뒤바꾼 한 마디 [2] file 응딱 2022-12-02 40
21616 일반 반려동물이 떠난 빈자리 [2] file 응딱 2022-12-01 33
21615 일반 거장의 손이 닿을 때 [3] file 응딱 2022-11-30 35
21614 일반 역사를 잊은 민족에게 미래는 없다 [2] file 응딱 2022-11-29 34
21613 일반 충실한 삶에 우선순위 [2] file 응딱 2022-11-28 34
21612 일반 내가 선택하지 않으면 남이 선택한다 [1] file 응딱 2022-11-25 36
21611 일반 받은 은혜를 기억하라 [1] file 응딱 2022-11-24 29
21610 일반 오만가지 생각 [1] file 응딱 2022-11-23 24
21609 일반 하찮은 일은 없습니다 [1] file 응딱 2022-11-22 27
21608 일반 아빠의 명예퇴직 [1] file 응딱 2022-11-21 2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