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 ◈ 공지 ◈ 후원내용 하나 추가 합니다   [후원 공지]참여 바랍니다

오에스매니아

 

 

♡밀레의 '만종(晩鍾)'에 얽힌 슬픈 이야기♡

 

밀레의 '만종'은

우리에게 잘 알려진 그림입니다.

그 그림이 밀레의 대표작이라서가 아니라,

초등시절부터 미술 교과서에서 익히 보아 왔던 그림의

원본를 직접 볼 수 있었기 때문이었습니다. 당시 루브르 박물관에

있었던 다른 나라 관람객들도 '모나리자'와 '만종' 앞에 유난히 많이

 몰려있었습니다.그런데 저는 그 때 이 그림 속에 아주 슬픈 사연이

숨어 있었다는 것은 전혀 알지 못했습니다.이 그림에 숨어있는

 슬픈 이야기는 귀동냥으로 알고 있었는데 최근에 한 지인이

바르비종 마을 사진과 사연을 보내왔어요.

그래서 글과 사진을 정리하고 다시

편집해 보았습니다.

 

혹시 앞으로 밀레의

'만종'을 보시게 되면

이러한 숨은 이야기를 생각하면서

그 그림을 감상해 보시면 좋겠다 싶어서요.

똑같이 그림을 보거나 음악을 들어도 그 배경과 숨은

이야기를 알고서 감상하는 것과 모르고 감상하는 것과는 큰

차이가 있다는 것을 또한 '아는 것 만큼 보이고,

 아는 것 만큼 즐길 수 있다.'는 말,

고개가 끄덕여집니다.

 

프랑스 화가하면

떠오른 사람은 밀레이고,

밀레하면 만종, 이삭줍기, 씨뿌리는 사람 등

명작들이 바르비종( Barbizon) 마을에서 그려졌다고 합니다.

 

바르비종 마을앞

명작을 탄생시킨 넓이를 간음할 수 없는

넓은 경작지. 밀레는 저 먼 숲 근처에서 화필을 들었을 것입니다.

 

 



 

바르비종 마을 입구에 세워진 안내판



바르비종 동구


바르비종 뒤편 마로니에 가 무성하다



바르비종 마을로 들어가는 길목



바르비종 안길 양편은 옛날 그대로 보존되어 있다고 한다.








밀레가 사용했던 화방 , 지금은 유물 전시장 활용





 

밀레화방 입구 이 전시실에는

여러가지 유품이 전시되고 있다.

바르비종은 관광지화 되어 고급 휴양지로 변모되고

명작 진품은 루브르 박물관으로 옮겨 관리하고 있다고 한다.

 







 


지금으로부터 100년전,

백화점 소유주였던 '알프레드 쇼사르'가

80만 프랑에 이 작품을 구입해 루브르 박물관에 기증한 후

한번도 거래된 적이 없었던 '만종'은 값을 매긴다는게 불가능한 보물이다.

그러나 작품이 처음 만들어진

1860년 당시 밀레는 물감을 살 돈조차 없는

가난한 화가에 불과했다. 이를 안타깝게 여긴 화상

'아르투르 스테반스'가 그림을 인수하는 조건으로 1,000프랑을 지원한다.

이 1,000프랑으로

탄생한 그림이 바로 '만종'이다.

이렇게 탄생한 만종은 100년만에 80만 프랑

값어치를 얻었고 그로부터 또 100년이 지난 지금

프랑스의 자존심이자 전 세계 관광객을 끌어들이는 보물이 된 것이다.

1,000 프랑을 지원한 것이 국부(國富) 를 일구어 낸 것이다.

루브르에 돌아오기 전 '만종'은 미국 아메리카 미술협

회에 팔렸다. 프랑스 측은 국회와 행정부는 물론

모금활동까지 벌여가며 ' 만종'이 미국에

팔리는 것을 막으려 했다.

그러나 부자나라

미국을 당할 수는 없었다.

프랑스가 자존심이 상한 채 주저앉아 있을 무렵

백화점 재벌 알프레드 쇼사르가 미국에 엄청난 대가를

지불하고 ' 만종' 을 다시 사들인 것이다.

쇼사르는

이 그림을 개인 자격으로

유하지 않고 루브르에 기증했다.

예술의 가치를 알아본 쇼사르가 없었다면

 "만종"은 지금쯤 미국 어느 미술관에 소장되어 있을 작품이다.

이 그림은 '이삭줍기'와 더불어 많이 알려진 그림 중 하나다.

그림을 보면 하루 일을 마치고 농부 부부가 교회 종소리를

 들으며 기도하는 평화로운 그림으로 보인다.

그렇지만 이 그림에는 슬픈

이야기가 숨어 있다.

 

농부 부부가 바구니를

밭밑에 놓고 기도하고 있는데

사람들은 그 바구니가 감자씨와 밭일 도구를 담은

바구니로 알고 있었다. 그런데 사실은 그 바구니에는 씨

감자가 들어있던 게 아니라 그들의 사랑하는 아기의 시체가 들어 있었다.

 

그 시대,

배고픔을 참고

씨감자를 심으며 겨울을 지내면서

봄이 오기를 기다리고 있었다. 하지만 그들의

아기는 배고픔을 참지 못해 죽은 것이다. 죽은 아기를 위해

마지막으로 부부가 기도하는 모습을 그린 그림이 바로 '만종'이다.

그런데 왜 그림 속의 아기가 사라졌을까? 이 그림을 보게 된

밀레의 친구가 큰 충격과 우려를 보이며 아기를

넣지 말자고 부탁을 했다는 것이다.

그래서 밀레는 고심 끝에 아기

대신 감자를 넣어 그려

출품했다고 한다.

그 이후 이 사실이 알려지지 않은 채

그저 농촌의 평화로움을 담고 있는 그림으로 유명해졌다.

' 살바도르 달리'(Salvador Dali 1904-1989)는 정말 남 달랐다.

밀레의 '만종'을 보면 누구라도 신성한 노동후의 고요한 정적과 평화를 느낄 것이다.

그러나 이 그림을 보고 '달리'는 알 수 없는 불안감을 맛보았다.

그 불안감이 얼마나 집요하게 그의 뇌리에 달라 붙었는지

' 달리'는 오랜동안 그 까닭을 알아내려 했고,

그에 관한 책을 쓰기까지 했다.

' 달리'의 직관은 밀레의

<만종>에 그려진 감자 자루를 어린 아이의 관으로

보고 이루 말할 수 없는 불안을 느꼈던 것이다. 수십 년 후, 이러한

'달리'의 투시력은 환각이 아니라 실제로 정확한 관찰이었음이 밝혀졌다

루브르 미술관이 자외선 투사작업을 통해 그 감자 자루가 초벌

그림에서는 실제로 어린아이의 관이었음을 입증한 것이다.

바르비종(Barbizon)은 밀레나, 루소의 활동무대였다.

.

파리의 아틀리에 틀어 밖혀서

아카데믹한 그림만 그리고있는 어용화가들과

인연을 끊고 농촌으로 이주해 움직이는 농민의 모습을

그린테 그드로, 루소, 밀레, 디어스테라페나 등의 미술혁명가들이

농민과 함께 생활하던 곳이다.

자료만 받아갈줄 아는 회원님들께, 개발자님들에게 최소한의 경우는 우리가 피드백으로 보답하는 겁니다

문제가 있던 없던 그동안 고생하신 것을 생각하여 피드백 작성을 부탁 드립니다
profile

덕산선생

2018.08.13 14:51
밀레의 "만종"과 "이삭줍기"의 그림을 보면 절로 고귀함과 순수함이 묻어나는 듯 한 느낌이 들더군요. 정말 잊혀지지 않는 명화인 것 같습니다.
profile

떴다맨

2018.08.13 21:37
새로운 사실을 알아갑니다..
그렇쿤요 밑에 놓인 감자 바구니가 사실은 굶어 죽은 아기의 관을 그렸다 다시 지우고 감자 바구니로 둔갑한거 였군요...

아기의 마지막을 기도하는 모습 ...너무 가슴에 와 닿네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말같지 않은 댓글 작성하지 마세요 바로 강퇴 됩니다 file Op 2018-10-14 393
공지 PE mania 를 소개 합니다 + 18 Op 2018-10-07 672
공지 오매 커뮤니티 '시시비비' 이벤트 합니다 file Op 2018-09-29 323
공지 질문 게시판 정말 개판입니다 .... 그리고 경우 없는 댓글들... Op 2018-09-23 312
공지 '오매' 게시판 및 댓글 이용 안내 [ V : 1.0 ] + 137 Op 2018-08-15 1598
11627 정보 피드백...? + 5 Op 08-16 121
11626 불편 일하기가 싫어지네요... + 5 뽀로로 08-15 95
11625 불편 오늘은 광복점 입니다 file + 7 Op 08-15 121
11624 일반 800도가 넘는 숯불에 물을 부으면...? file + 13 청가람 08-15 195
11623 일반 오늘은 새롭게 오매의 규제 정책이 적용되는 날 입니다. + 5 UzinSG 08-15 196
11622 일반 갤럭시노트9 나비효과...갤럭시S8, 노트8, S9 가격 할인 `국대폰 이벤트` + 4 haum 08-15 122
11621 고충 질문 게시판 규칙 + 19 Op 08-14 472
11620 불편 오늘 어떤 글과 강퇴 + 9 Op 08-14 394
11619 일반 말의 위험을 알려 주는 글들 file + 3 회탈리카 08-14 138
11618 일반 항공 마일리지 내년부터 소멸… + 2 haum 08-14 75
11617 일반 T카페 초대장 5분은 아직 미사용중이네요~ + 11 응딱 08-14 255
11616 일반 먼저 보여 주세요 file + 6 응딱 08-14 141
11615 일반 방역 + 3 로임 08-14 99
11614 불편 쪽지를 확실하게 볼수 있도록 했습니다 + 3 Op 08-13 134
11613 고충 지금 부터 Q&A 에서 + 2 Op 08-13 145
11612 일반 피드백 + 2 히라사와_유이 08-13 81
11611 일반 너무나 무기력해집니다. + 7 한스 08-13 102
11610 고충 질문 게시판 오늘 이시간부터 운영 합니다 하지만 + 9 Op 08-13 150
11609 고충 정말 다시는 이렇게 운영 안할생각 입니다 file + 4 Op 08-13 230
11608 사랑 동생을 위하여 운동하는 형 file + 4 회탈리카 08-13 74
11607 일반 터키 환율 대란이 났네요 + 4 윈도매니아 08-13 135
11606 일반 너무 더워서 일하기 싫어져요~~ file + 12 메이데이컴퓨터 08-13 144
11605 일반 어느덧 8월 중순 이네요 + 1 내레나 08-13 25
» 일반 ♡밀레의 '만종(晩鍾)'에 얽힌 슬픈 이야기♡ + 3 엔돌핀 08-13 39
11603 정보 오늘 부터는 글쓰기가 하나도 없는 분들 정리 합니다 + 9 Op 08-13 299
11602 일반 꽃돼지분식 file + 3 응딱 08-13 64
11601 일반 매듭은 만남보다 소중하다 + 2 Seba 08-13 36
11600 일반 청와대 "난민법 폐지 어렵다 + 3 깜치 08-13 56
11599 일반 지난주에 필리핀 카이텐에 다녀왔습니다. 너무 좋은 시간이었습니다 + 2 도연이삭 08-12 46
11598 고충 걱정이 많아 지네요....ㅠㅠ + 3 구리시 08-12 124
11597 일반 미군이 일본에 뿌린 전단지 file + 6 청가람 08-12 174
11596 일반 삶 이란... + 1 풍경소리님 08-12 50
11595 불편 현재 계정 삭제중 입니다 Op 08-12 305
11594 일반 영국 기자 마이클 브린이 본 대한민국 + 5 NOHISANNA 08-12 153
11593 일반 개와 고양이는 가축인가? + 9 강글레리 08-11 138
11592 고충 오매에서 한달안에 글쓰신 분들만 보세요 + 31 Op 08-11 482
11591 고마움 합격했습니다. ㅎㅎ + 47 뽀로로 08-11 317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