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오에스매니아

조회 수 14 추천 수 1 댓글 3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미국 유나이티드항공이 정원 초과 예약(오버부킹)을 이유로 탑승객을 강제 퇴거하면서 그의 짐은 항공기에 그대로 실어 주인 없는 목적지로 보낸 사실이 알려져 소비자들을 또 한 번 아연하게 만들었다.
15일(현지시간) 시카고 선타임스에 따르면 유나이티드항공은 지난 9일 시카고 오헤어국제공항을 출발, 켄터키 주 루이빌로 향하는 여객기에 탑승했던 베트남계 미국인 의사 데이비드 다오(69) 박사에게 '좌석 포기'를 강요하다 뜻대로 되지 않자 공항 경찰을 동원, 폭력적으로 끌어내리면서 그의 짐은 내리지 않았다.

다오 박사는 강제 퇴거 과정에서 뇌진탕과 함께 코뼈가 부러지고 앞니 두 개가 나가는 등 상처를 입고 시카고 인근 병원에 입원했으며, 이 기간 다오 박사와 부인은 짐의 행방을 모른 채 당장 필요한 소지품도 없이 지내야 하는 불편을 겪었다.

소송 대리를 맡은 토머스 드미트리오(70) 변호사는 "유나이티드항공이 다오 박사를 끌어내린 후 짐에 대한 양해를 구하지 않았다"며 "짐은 비행기에 그대로 실려 루이빌로 날아갔고, 이후 집도 아닌 직장으로 보내졌다"고 밝혔다.


변호인은 "이로 인해 다오 박사 부부는 수중에 아무것도 없이 시카고에 남겨져 난처함을 겪었다"고 말했다.

이번 사태를 계기로 거대 항공사 미국 유나이티드항공의 고객 서비스 현주소가 끝없이 노출되고 있는 셈이다.

다오 박사는 현재 퇴원한 상태에서 의료상담을 받고 있으며, 변호인단을 구성하고 유나이티드항공과 시카고 시를 상대로 법적 대응에 나설 준비를 하고 있다.

선타임스는 다오 박사 부부가 아직 켄터키로 돌아가지 않고 시카고 인근에 머물고 있으며 소아과 의사인 부인 테레사 다오(69)는 정신적 외상없이, 남편을 돌보고 있다고 전했다.

드미트리오 변호사는 다오 박사가 기내 바닥에 눕혀져 끌려나가던 순간은 기억하지만, 다시 객실로 되돌아가 통로를 뛰어다니며 횡설수설한 사실은 기억하지 못한다면서 "유나이티드항공의 행위는 폭력이자 폭행이고, 돈을 주고 표를 구매한 고객에 대한 극한의 무례함"이라고 지적했다.


드미트리오 변호사는 개인 상해 소송 분야에서 최고로 손꼽히는 베테랑 법조인으로, 기업 상대 소송 전문 스티븐 골런(56) 변호사와 함께 다오 박사 소송 대리를 맡았다.

변호인단은 다오 박사가 직접 당한 부당 처우에 대해서 뿐 아니라 이번 사태를 통해 문제가 지적된 유나이티드항공의 규정과 절차에 대해서도 법원에 이의를 제기할 계획이다.

베트남 호치민(사이공) 의대를 졸업한 내과 전문의 다오 박사는 1975년 사이공 함락 당시 보트를 타고 베트남을 벗어나 미국에 망명한 소위 '보트 피플'로, 현재 켄터키 주 루이빌 인근 엘리자베스타운에서 부인과 함께 병원을 운영하고 있다.

그는 캘리포니아로 휴가를 다녀오는 길, 시카고에서 경유 항공편에 올랐다가 좌석 포기 요구를 받고 "(월요일인) 다음날 오전 예약 환자가 있어 불가능하다"는 입장을 밝힌 것으로 알려졌다.

[연합뉴스]

  • os
    mania
    오에스유 2017.04.16 14:54

    잘보았씁니다.

  • os
    mania
    대공 2017.08.15 16:35

    나뿐놈들

    우리나라 국적기가 그랬다면

    나라가 난리남

  • os
    mania
    대공 2017.08.30 22:28

    다시또보니 또 화남

밀리터리 게시물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32 [기획] 지붕 없는 지하철 에스컬레이터 ‘멘붕’ 상태 2 file 왕형 2017.04.20 21
31 덴마크 법원 "정유라 송환" 판결…항소하면 또 재판해야 1 file 왕형 2017.04.19 4
30 [사건후] “엄마 어디가?”, 2살배기 아들 버린 ‘비정한 엄마’ 2 file 왕형 2017.04.19 6
29 결혼 약속까지 했는데…알고 보니 그는 ‘여자’ 4 file 왕형 2017.04.19 14
28 홍준표 "여자가 설거지 하는 건 하늘이 정한 이치" 5 file 왕형 2017.04.19 30
27 귀가 여성 잠들때 기다렸다… ‘집요한’ 성폭행범 2 왕형 2017.04.19 14
26 ‘미니스커트에 하이힐’ 북한 승무원 패션 3 file 왕형 2017.04.18 28
25 [500자 경제] 수산대국의 ‘가난한 어부들’ 2 왕형 2017.04.18 10
24 10대 청소년 꼬드겨 성욕 채운 어른들 ‘철퇴’ 4 왕형 2017.04.18 44
23 호남고속철도 제3-3공구 만경강교 - PSM 공법 1 장미 2017.04.18 6
22 “백인이 왜 흑인 인형 골랐냐”는 질문에 아이의 대답은 2 장미 2017.04.17 138
21 직접 재배한 '양귀비'를 쌈 채소로…50대 식당 여주인 입건 1 장미 2017.04.17 14
20 여심을 흔드는....고릴라 2 file 카니발 2017.04.16 12
19 주말 홍대 지구대 풍경... 2 file 카니발 2017.04.16 14
» "유나이티드, 승객 강제퇴거시키면서 짐은 그대로 싣고 가" 3 왕형 2017.04.16 14
17 더 플랜 - 18대 대선 부정선거 관련 다큐멘터리 4 아자르 2017.04.15 12
16 '세월호 참사'에 분노한 고등학생이 서울대 가려고 공부한 이유 2 장미 2017.04.14 21
15 자동차리콜센터 4 장미 2017.04.14 14
14 요즘 이렇게 안타까운 뉴스가 자주 나오네요. 2 장미 2017.04.14 9
13 '갤S8 1호 개통하겠다'…SKT 매장 앞 5박6일 노숙 돌입 3 흐른 2017.04.14 11
Board Pagination Prev 1 ... 4 5 6 7 8 9 10 Next
/ 10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