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test Posts Recent Comments 문의사항 신고하기 이용안내 이벤트 포인트 리스트 공지사항 관리자문의

공지사항

고정공지

(자유게시판에서 질문 금지) 질문하신 유저는 통보 없이 "계정정리" 될수 있습니다.

Warning!  자유 게시판에서 질문을 하시면 바로 강퇴 됩니다.
분류 :
일반
조회 수 : 108
추천 수 : 0
등록일 : 2022.11.11 03:43:58
글 수 21,851
URL 링크 :

 

노생의 꿈

노생.jpg

 

 

중국 당나라 시대에 노생(盧生)이라는
가난한 서생이 있었습니다.

어느 날 볼일이 있어 '한단'이라는 지역에 갔다가
잠시 객점에서 쉬게 되었습니다.
그때 신선도를 닦는 여옹이라는 노인을 만나
대화를 나누게 되었습니다.

노생은 여옹에게 신세를 한탄하며
자신의 푸념을 늘어놓았습니다.

묵묵히 노생의 말을 듣고 있던 여옹은
목침을 꺼내 주며 잠시 쉬기를
권하였습니다.

"
이보게. 이 목침을 베고 잠깐 눈을 붙이게.
그동안 나는 밥을 짓도록 하겠네."

그렇게 노생은 밥때를 기다리다 피로함을 못 이겨
그 목침을 베고 누워 달게 잤습니다.
그런데 그 이후 노생의 인생이
확 바뀌었습니다.

노생이 응시한 과거에 장원으로 급제하여
황제의 치하를 받으며 큰 벼슬에 올랐고,
권력을 가지게 되자 재산은 절로 불어났습니다.
부와 명성을 거머쥔 노생은 아름답고 현명한 아내를 얻어
총명하고 귀여운 자식들과 함께 영화로운
삶을 마음껏 누렸습니다.

하지만, 역적으로 몰려 큰 화를 입게 되었습니다.
노생은 옛적 고향에서 농사짓던 때를 그리워하며
스스로 목숨을 끊고자 했지만
아내와 자식의 간곡한 만류로 차마 자결할 수 없었습니다.
다행히 사형은 면하고 멀리 유배를
떠나게 되었습니다.

몇 년이 지난 뒤 모함이 밝혀져 복권됐고,
그 후로 더욱 지위가 높아졌습니다.
노생은 그렇게 부귀영화를 누리고 80여 세에
천수가 끝나는 순간 어디선가 자신을 부르는
목소리가 들렸습니다.

"
밥이 다 익었으니 이제 일어나 밥 먹게나."

노생이 놀라 눈을 번쩍 떠보니 여옹이
밥상을 들고 들어오고 있었습니다.
모두가 한바탕 꿈이었습니다.

80
년 동안의 부귀영화가 잠깐 밥 짓는 사이에
꾸었던 꿈이었던 것입니다.

==========================================


인생에서 그 어떤 거창한 비전이라도
스스로 쟁취하지 않으면 언제 사라져 버려도
미련을 가질 필요 없는, 그저 사라져 버릴
하룻밤 꿈에 불과합니다.

그 꿈을 움켜쥘 수 있는 것은
하루하루 자기 일에 최선을 다하면서
살아가는 것입니다.



# 오늘의 명언
꿈은 머리로 생각하는 게 아니라
가슴으로 느끼고 손으로 적고 발로 실천하는 것이다.
– 존 고다드 –

 

출처:따뜻한 하루

 

이전글 다음글

까망앙마

2022.11.11
08:28:18

직접 경험하고 체득하지 않으면, 진정한 내 것이 될 수 없다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불편 ※ 박제 (댓글도배) 리스트 ※ (Updated 2019-08-21) [14] file 은소라 2019-08-13 2247
공지 정보 오에스 매니아 [ OSManias ] 게시판 및 댓글 이용 안내 [ V : 3.0 ] UzinSG 2019-04-30 2909
공지 정보 오에스 매니아 [ OSManias ] 게시판 이용 안내 [ V : 3.0 ] UzinSG 2019-04-30 2183
공지 불편 오매에서 주관적인 댓글 작성하지 마세요 [56] file Op 2019-04-10 3042
21643 일반 무대 위 안중근 의사가 되기까지 [1] file 응딱 2022-12-31 50
21642 일반 새해 福 많이 받으세요 [1] file 필농군 2022-12-30 51
21641 일반 행복은 우리 자신에게 달려있다 [1] file 응딱 2022-12-30 48
21640 일반 예쁜 말을 하면 기분이 좋아진다 [1] file 응딱 2022-12-29 87
21639 일반 오늘도 조금씩 나아지고 있습니다 [1] file 응딱 2022-12-28 75
21638 일반 나의 아름다운 내일에게 [1] file 응딱 2022-12-27 87
21637 일반 칭찬을 아끼지 마세요 [1] file 응딱 2022-12-26 83
21636 고마움 메리크리스마스입니다 [1] 야수 2022-12-25 48
21635 일반 새해 福 많이 받으세요 [1] file 필농군 2022-12-23 42
21634 일반 행복한 크리스마스 보내세요^^ [1] file 응딱 2022-12-23 84
21633 일반 꼬인 인생을 푸는 열쇠 [1] file 응딱 2022-12-23 79
21632 일반 Merry Christmas and Happy New Year 2023 [1] 필농군 2022-12-22 48
21631 일반 부부란 다 그렇고 그런 것 [1] file 응딱 2022-12-22 87
21630 일반 욕망의 깊이 [1] file 응딱 2022-12-21 69
21629 일반 바람과 나뭇가지 [1] file 응딱 2022-12-20 55
21628 일반 나는 누구이며, 어디서 와서 어디로 가는 것일까? [1] file 응딱 2022-12-19 81
21627 일반 절벽을 향해 달리는 스프링 벅 [1] file 응딱 2022-12-16 140
21626 일반 파랑새는 언제나 [2] file 응딱 2022-12-15 84
21625 일반 선물을 보낸 사람의 정체는? [2] file 응딱 2022-12-14 90
21624 일반 부메랑 효과 [2] file 응딱 2022-12-13 108
21623 일반 과오를 대하는 자세 [2] file 응딱 2022-12-12 67
21622 일반 나는 당신을 만났다 [2] file 응딱 2022-12-09 118
21621 일반 할머니의 털장갑 [2] file 응딱 2022-12-08 87
21620 일반 백성을 사랑하는 마음 [2] file 응딱 2022-12-07 95
21619 일반 마음가짐을 바꾸자 [2] file 응딱 2022-12-06 53
21618 일반 하루는 알고 내년은 모르는 메뚜기 [2] file 응딱 2022-12-05 60
21617 일반 로댕을 뒤바꾼 한 마디 [2] file 응딱 2022-12-02 103
21616 일반 반려동물이 떠난 빈자리 [2] file 응딱 2022-12-01 132
21615 일반 거장의 손이 닿을 때 [3] file 응딱 2022-11-30 108
21614 일반 역사를 잊은 민족에게 미래는 없다 [2] file 응딱 2022-11-29 143
21613 일반 충실한 삶에 우선순위 [2] file 응딱 2022-11-28 87
21612 일반 내가 선택하지 않으면 남이 선택한다 [1] file 응딱 2022-11-25 84
21611 일반 받은 은혜를 기억하라 [1] file 응딱 2022-11-24 107
21610 일반 오만가지 생각 [1] file 응딱 2022-11-23 97
21609 일반 하찮은 일은 없습니다 [1] file 응딱 2022-11-22 71
21608 일반 아빠의 명예퇴직 [1] file 응딱 2022-11-21 110
21607 일반 군인을 보면 아빠 생각이 나요 [1] file 응딱 2022-11-18 89
21606 일반 고마운 고마리 [1] file 응딱 2022-11-17 87
21605 일반 선을 긋다 [1] file 응딱 2022-11-16 52
21604 일반 나라가 잘되는 비결 [1] file 응딱 2022-11-15 65
21603 고충 코로나 백신 4차 [3] Op 2022-11-14 71
21602 일반 인생을 낭비한 죄 [1] file 응딱 2022-11-14 110
» 일반 노생의 꿈 [1] file 응딱 2022-11-11 108
21600 일반 시계 거꾸로 돌리기 [2] file 응딱 2022-11-10 134
21599 일반 친구라는 이름 아래 [1] file 응딱 2022-11-09 84
21598 일반 평화의 두 가지 단어 [1] file 응딱 2022-11-08 122
21597 슬픔 늦지않았습니다. 주위를 둘러보십시요 [1] file 회탈리카 2022-11-07 64
21596 일반 미래를 보는 사람에게는 은퇴가 없다 [1] file 응딱 2022-11-07 113
21595 일반 내일은 반드시 둥지를 지어야지 [1] file 응딱 2022-11-04 119
21594 일반 시간의 특징 [1] file 응딱 2022-11-03 114
21593 일반 라면을 좋아하는 아빠 [2] file 응딱 2022-11-02 106
21592 일반 반대의견을 경청하라 [1] file 응딱 2022-11-01 8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