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test Posts Recent Comments 문의사항 신고하기 이용안내 이벤트 포인트 리스트 공지사항 관리자문의

공지사항

고정공지

(자유게시판에서 질문 금지) 질문하신 유저는 통보 없이 "계정정리" 될수 있습니다.

Warning!  자유 게시판에서 질문을 하시면 바로 강퇴 됩니다.
분류 :
일반
조회 수 : 18
추천 수 : 0
등록일 : 2021.12.21 00:14:15
글 수 21,533
URL 링크 :

 

밀린 월세

월세.jpg


오래전 월세방에서 생활했을 때 일입니다.
그날도 저는 주인집 불이 꺼지는 것을 본 후에야
집으로 조용히 들어갔습니다.
월세를 못 낸 지 두 달째가 되었습니다.

그동안 단 한 번도 월세를 밀려본 적이 없었는데,
나이가 많다는 이유로 실직을 당한 후부터
쉽게 일자리가 구해지지 않았습니다.

저는 서비스 업종에 일했었는데
가장 중요한 건 친절함이 우선이지
나이가 중요하다고 생각해 본 적은 없었습니다.
그런데 제 생각이 틀렸나 봅니다.

그동안 월급도 많지 않았고,
한 달 벌어 한 달을 겨우 살았기 때문에
월세와 함께 당장 끼니를 해결하기도 힘들었습니다.
저에겐 눈물을 흘리는 것도 사치였습니다.

서울에서 직장 생활 잘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계신
부모님께 손을 벌려 실망시켜 드리기도 싫었습니다.
그래서 두 달째 집주인을 피해 도둑고양이처럼
살고 있었습니다.

며칠 전 아르바이트를 구했지만,
월급을 받으려면 한 달이나 남았으니
이렇게 집주인을 피해 다니는 것도
한 달은 더해야 하는데 어떤 집주인이
가만히 있을까 싶었습니다.

그런데 늦은 밤 누군가 방문을 두드렸습니다.
저는 조심스레 문을 열었습니다.
집주인 어르신이었습니다.

"
불이 켜져 있길래 왔어요."

잔뜩 긴장해서 어르신 앞에 서 있는데
손에 들린 반찬통을 내미셨습니다.

"
반찬이 남았길래 가져왔어요."

제가 오해할까 봐 오히려 조심스러워하는
어르신의 모습이 눈에 들어왔습니다.
그제야 그동안의 사정을 잘 말씀드리고
고개 숙여 진심 어린 사과를 했습니다.

"
그런 것 같더라고, 요즘 집에 계속 있길래
뭔 일이 생겼구나 했는데 그런 일이 있었네.
너무 걱정말고 지금까지 월세 한 번 안 밀렸는데
내가 그렇게 박한 사람은 아니우."

환한 미소를 지으며 돌아가시는 그 모습이
어찌나 크게 느껴지던지..

그런 어르신 덕분일까요?
이제는 착실하게 돈을 모아 전세에서 살 게 되었고
예전보다 좋은 조건의 직장을 구해서
열심히 일하며 살고 있습니다.

어르신의 그 따뜻한 마음 평생
잊지 못할 것입니다.

===========================================


요즘 같은 세상에 누군가를 믿는다는 건,
정말 힘든 일이 되어버렸습니다.

내가 먼저 믿어주지 못한다면,
상대방도 나를 믿어주지 못할 것입니다.
결국엔 악순환이 되겠지요.

작은 믿음부터 실천해 보세요.
언젠가 큰 믿음이 되어 당신의 인생에
행운으로 돌아올지도 모릅니다.



# 오늘의 명언
믿음은 산산이 조각난 세상을 빛으로
나오게 하는 힘이다.
-
헬렌 켈러 –

 

 

출처:따뜻한 하루

 

이전글 다음글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불편 ※ 박제 (댓글도배) 리스트 ※ (Updated 2019-08-21) [14] file 은소라 2019-08-13 550
공지 정보 오에스 매니아 [ OSManias ] 게시판 및 댓글 이용 안내 [ V : 3.0 ] UzinSG 2019-04-30 1369
공지 정보 오에스 매니아 [ OSManias ] 게시판 이용 안내 [ V : 3.0 ] UzinSG 2019-04-30 685
공지 불편 오매에서 주관적인 댓글 작성하지 마세요 [54] file Op 2019-04-10 1115
21273 일반 성공의 방법, 열정과 집중 file 응딱 2021-12-24 13
21272 일반 최고의 지혜자 [1] file 응딱 2021-12-23 24
21271 일반 주차를 잘못한 제가 과실이 100%입니다. [1] file 회탈리카 2021-12-22 35
21270 동영상 보이스피싱 웃음 터져서 역관광 참교육 ㅋㅋㅋㅋㅋ [1] 트라노 2021-12-22 42
21269 일반 촌동네 사진 한장 입니다 [2] file 필농군 2021-12-22 40
21268 일반 자기 얼굴에 책임을 져야 한다 [1] file 응딱 2021-12-22 34
» 일반 밀린 월세 file 응딱 2021-12-21 18
21266 일반 바다가 바다인 이유 file 응딱 2021-12-20 37
21265 일반 [한국어 패치] O&O Defrag Server 25.4.7405 [3] file pCsOrI 2021-12-19 107
21264 일반 22호 태풍 지금 이시간~ file 필농군 2021-12-18 35
21263 일반 잠시 멈추고 주위를 둘러보자 file 응딱 2021-12-17 12
21262 일반 아프리카 사자의 꿈 file 응딱 2021-12-16 12
21261 일반 즐거운 성탄과 새해 福 많이 받으세요 필농군 2021-12-15 3
21260 일반 죽으면 늙어야함을 ,,, [1] 필농군 2021-12-15 16
21259 일반 날이 갑자기 추워집니다. [2] file Op 2021-12-15 45
21258 일반 만치닐 나무의 유혹 [1] file 응딱 2021-12-15 25
21257 정보 안녕하세요 오피 입니다. [2] Op 2021-12-14 38
21256 일반 관용의 리더십 file 응딱 2021-12-14 9
21255 일반 오~!! 어제까진 로그인안되더니~!! [1] 낭만덕후 2021-12-13 18
21254 일반 음식은 추억이다 file 응딱 2021-12-13 7
21253 일반 패배의 원인 [1] file 응딱 2021-12-10 65
21252 일반 새로운 변화를 위해 필요한 것 file 응딱 2021-12-09 19
21251 일반 자기중심적인 사람이 되지 말자 file 응딱 2021-12-08 11
21250 일반 기적이란 걸 팔지 않는단다 [1] file 응딱 2021-12-07 44
21249 일반 날씨가 춥습니다 ㅎㅎ [1] 코렐짱짱 2021-12-06 30
21248 일반 최대 실수는? file 응딱 2021-12-06 40
21247 일반 힘들었던 2021년도 이제 20일 남았내요 [1] 백호 2021-12-04 59
21246 일반 거짓과 진실 앞에서 [1] file 응딱 2021-12-03 111
21245 일반 어릴 적 신발 file 응딱 2021-12-02 42
21244 고마움 이제야 들어왔네요~ [4] 감자맨 2021-12-01 79
21243 일반 축하합니다. 감사합니다. [2] 희망천사 2021-12-01 55
21242 일반 Oxi day file 응딱 2021-11-30 38
21241 일반 촌동네 아침들판~ [1] file 필농군 2021-11-29 50
21240 일반 재 오픈을 축하드립니다^^ 응딱 2021-11-28 23
21239 일반 사랑하는 내 아들 파코에게 file 응딱 2021-11-28 19
21238 일반 드디어 재오픈인가요? 모두 잘계셨나요~^^ [3] 컴닥공 2021-11-27 71
21237 일반 아버지의 비밀 노트 [1] file 응딱 2021-11-26 45
21236 정보 도어락 스마트폰 등록방법 Op 2021-11-25 47
21235 일반 잠시 회원을 받습니다. [1] Op 2021-11-25 44
21234 일반 오메가 다시 열렸군요 백호 2021-11-25 24
21233 일반 세 가지의 벌 file 응딱 2021-11-25 18
21232 일반 메리 크리스 마스 입니다^^* 필농군 2021-11-24 35
21231 일반 어려울수록 초심으로 돌아가자 file 응딱 2021-11-24 26
21230 일반 어디서 와서, 어디로 가는가 [1] file 응딱 2021-11-23 47
21229 일반 촌동네 석양~ file 필농군 2021-11-22 16
21228 일반 말의 세 황금문 file 응딱 2021-11-22 38
21227 일반 오빠의 아이스크림 file 응딱 2021-11-21 28
21226 일반 오~ 복원 되었네요 [2] 데스윙 2021-11-19 57
21225 일반 다시 오픈해서 너무나 반갑습니다. [1] file 오시소 2021-11-19 27
21224 일반 내 삶이 끝나는 날까지 file 응딱 2021-11-19 54
21223 일반 반갑습니다... [1] 바람의 2021-11-18 19
21222 일반 와 다시 오니 반갑네요 [6] 봉봉이 2021-11-18 3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