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오에스매니아

26

2018-Mar

기묘한이야기)마도카(まどか)

작성자: 성쮸리 조회 수: 196

1997년 일본 구마모토현(くまもとけん) 한 시골 마을에서 '마도카(まどか)'라는 어린 소녀가 행방불명 되었다.

오후, 어머니와 함께 공원에서 산책하던 중, 어머니가 잠깐 한 눈을 판 사이 갑자기 사라진 것이었다. 소녀와 놀고 있던 동갑내기 또래아이들은

「에? 마도카라면 방금 전까지 나랑 모래밭에서 놀고 있었는데?」
「내가 미끄럼틀을 타자고 했지만 모래밭에서 논다고 하길래 나는 혼자 미끄럼틀을 타러갔는데..」
등으로 증언했다. 소녀의 부모님은 놀이터에서 계속 마도카를 찾다 저녁이 되자 곧바로 경찰에 신고. 시골마을에서의 사건이었기 때문에조금 대응이 늦기는 했지만 저녁 무렵에는 각지에 검문이 마쳐졌다. 그러나 전혀 수사에 진전은 없었고 그러다 일주일이 지나고한달이 지나, 마침내 1년이 지났다.

소녀가 행방불명 된 지 1년 째, 경찰은
「이제 마도카는 사망했을 가능성이 높습니다. 우리도 전력을 다했고, 앞으로도 수사는 계속
  하겠습니다만 일단 위에는 여기서 사건종결로 보고를 하겠습니다」
라고 부모님에게 고하고는 집을 나섰다. 소녀의 부모는 거기서 도저히 단념할 수 없었기에
마지막 수단으로

「행방불명자나 지명수배자를 투시로 찾는 일」
을직업으로 하는 그 당시 제일 유명했던 영능력자(れいのうりょくしゃ)를 찾아 소녀의 행방을 의뢰했다. 그는 처음 소녀가 행방불명이된 공원에 가고, 자택에 가고, 그 소녀가 입었던 옷, 구두 등을 손댄 후 잠시 생각을 하더니 한숨을 내쉰 후, 영능력자는 한마디를 말했다.

「마도카는 살아있기도하고 죽어있기도 합니다」
그 말에 소녀의 부모들은 아리송한 표정을 지으며 무슨말인지 의아해했다. 그 어머니는 떨리는 목소리로
「그럼 마도카는 지금 어디에 있습니까……!」
하고 물었다. 영능력자는 조금 슬픈 얼굴을 하더니
「마도카는 유복한 생활을 하는 듯, 마도카의 눈에 고급가구가 보이고 있습니다」
「전혀 굶고 있지도 않습니다……지금도 그녀의 뱃 속에는 고급요리가 들어있습니다」

어머니는 그 말의 안도의 한숨을 내쉬며 조금 진정하고는
「그럼 마도카는 지금 어디에 있습니까! 가르쳐주세요!」
하고, 마지막에는 다시 발광하듯이 소리치며 말했다. 그러자 영능력자는 잠시 망설이다가 입을 열었다.

 

 

 

 

 

 

 


 

 

 




「그녀는 온 세상에 있습니다.」
소녀의 부모들은 잠시 그 말을 이해하지 못하고 10초쯤 굳어있다가, 그 후 바닥에 실신하듯 쓰러져 울었다

profile

캡틴하록

2018.03.26 17:02
추천
1
비추천
0

먼 뜻인지 몰라서 검색해봤더니 장기밀매였군요.

흠...

profile

심청사달

2018.03.26 22:07

헐... 캡틴하록님 댓글 아니면 무슨 뜻인지 이해를 전혀 못했을 겁니다.

profile

풀린신발끈

2018.03.27 00:02

공포스런 이야기보다는 우울하고 슬픈 이야기군요

profile

짐쿨

2018.04.02 11:00

그런 끔찍한 뜻이...

profile

biho

2018.04.05 00:32

저도 캡틴하록님의 댓글이 아니었으면 이해를 못할 뻔 했습니다.

있어서는 안되는 일이었지만 결국 누군가에게 납치되어서 장기를 내어주고 세상을 떠난 것이군요

영능력자가 실제 있는지 확실치는 않지만 있다면 대단한 능력이네요..

profile

AlwaysUnI

2018.06.14 19:31

윽... 실제라면 무섭네요..

profile

124124ㄹㄹ2

2018.07.19 13:55

괴담은 괴담이기에 무서운법...

영능력자의 실존여부를 포함해서 현실성은 없지만 괴담 자체의 창의력(?)이 소름돋네요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92 공포의 파도 file + 6 회탈리카 2018-08-27 169
91 과자를 주는 아줌마 + 3 회탈리카 2018-08-24 210
90 대륙의 등산코스 file + 8 goodman 2018-08-22 297
89 후쿠시마의 해안도로 + 2 회탈리카 2018-08-21 175
88 목욕중에 나타난 낯선 머리카락 + 2 회탈리카 2018-08-20 169
87 캘리포니아 산불 내부 모습 file + 3 회탈리카 2018-08-17 179
86 졸음운전 file + 4 회탈리카 2018-08-14 163
85 헐 안다치셨나 file + 4 회탈리카 2018-08-13 182
84 투신에 대처하는 중국의 자세 file + 7 회탈리카 2018-08-08 253
83 거대 미국 올챙이 file + 3 회탈리카 2018-08-07 175
82 후방주의 file + 1 회탈리카 2018-07-26 250
81 [혐] 트럭의 사각지대 file + 6 회탈리카 2018-07-18 259
80 공포의 개인기 file + 6 회탈리카 2018-07-13 345
79 호주에서 잡힌 초대형 악어 file + 4 회탈리카 2018-07-13 239
78 [혐] 김해공항 개자식 file + 3 회탈리카 2018-07-12 390
77 [약혐] 무단횡단 여자 file + 8 회탈리카 2018-06-28 416
76 고래 실제크기 file + 6 회탈리카 2018-06-25 392
75 킹코브라 실제 크기 file + 2 회탈리카 2018-06-24 338
74 이해하면 무서운 소름돋는 이야기 회탈리카 2018-06-22 237
73 진정한 공포!! file 회탈리카 2018-06-22 242
72 지구멸망한다는 YTN보도 file + 4 회탈리카 2018-06-20 1465
71 [혐] 인도에서 유행하던 놀이 file + 16 논끼 2018-04-26 2259
70 기묘한이야기)이웃사람 file + 5 성쮸리 2018-04-01 519
69 기묘한이야기)소원 file + 6 성쮸리 2018-04-01 483
68 기묘한이야기)혼례식 file + 2 성쮸리 2018-03-28 249
» 기묘한이야기)마도카(まどか) + 7 성쮸리 2018-03-26 196
66 무서운이야기)가재 + 2 성쮸리 2018-03-26 192
65 우리나라에만 있는 미신 + 10 힘내용 2018-02-25 1244
64 어느 친절한 콜센터 직원의 이야기 file + 6 손뉨 2018-02-17 893
63 15초 공포단편영화 + 18 lfjdkfek 2018-01-28 3469
62 번개의 위력 gif file + 30 Op 2018-01-24 774
61 호주 대형 박쥐 file + 29 까치 2018-01-04 707
60 중국산 고추 말리는 현장.-극혐!!! file + 26 논끼 2017-12-28 1168
59 러시아 버스돌진 사고 file + 16 플컴 2017-12-27 783
58 날~벼락 file + 15 논끼 2017-12-25 693
57 짱깨 부실공사 레전드. file + 17 논끼 2017-12-24 743
56 무슨 생각을 하면서 운전 했길래... file + 28 Mondaykiz 2017-12-14 583
55 무서운이야기) 독서실... + 8 성쮸리 2017-12-12 315
54 기묘한이야기) 친구들.. + 6 성쮸리 2017-12-12 185
53 LA 대형 산불 상황. file + 12 논끼 2017-12-09 622
52 볼보의 기술력 file + 32 레이모쿠 2017-11-13 692
51 경기도 구리시 돌다리 사거리 빌딩 난간에서 아찔한 영상 file + 36 심청사달 2017-10-17 820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