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 ◈ 공지 ◈ 후원내용 하나 추가 합니다   [후원 공지]참여 바랍니다

오에스매니아

profile 일반 부부간의 존댓말

작성자: 응딱 조회 수: 113 PC모드

행복 수요일 좋은 아침입니다.

가을비가 내리는 날씨입니다.

오가는 길 조심하게 다니시면서

오늘도 해맑은 하루 보내시기 바랍니다.

저는 출장으로 다음주에 뵙겠습니다^^

 

부부간의 존댓말

부부존댁말.jpg




아내와 연애를 할 때는 편하게 말을 하다가
결혼을 계기로 서로 존댓말을 하게 되었습니다.
부부가 되어 평생을 함께할 사이가 되었으니
서로를 좀 더 아끼고 공경하자는 의미로
시작하게 되었습니다.

처음에는 어색해서 낯 간지럽고,
주변에서 팔불출이라는 소리도 들었지만
두 사람 사이의 의견 다툼도, 존댓말로는
차분하게 조정할 수 있고, 서로 존중해 주는 느낌에
다른 집보다는 상당히 화목한 부부생활을
할 수 있었습니다.

시간이 지나자 주변에서 놀리던 사람들도
이제는 '보기 좋다'라고 칭찬하는
분위기가 되었습니다.

그런데 얼마 전 5살인 우리 딸 예솔이와
거실에서 TV를 보고 있을 때였습니다.
딸이 주방의 아내에게 큰 소리로 말했습니다.

"
예솔 엄마. 나 물 좀 갖다 줘."

깜짝 놀랐습니다.
아니, 아직 어린 내 딸이 엄마에게 어떻게
이런 고압적인 말투를 사용하는 걸까?

고민은 길지 않았습니다.
예솔이는 제 말투를 흉내 내고 있는 것이었습니다.
결혼 생활이 길어지고, 아이가 태어나고,
육아와 생활에 지치고, 이런저런 핑계로
저는 어느새 아내에게 반말하고 있었고,
존중을 잃고 있었습니다.

아무리 생각해도 언제부터 말이 바뀌게 되었는지
잘 기억나지 않았습니다.

이후 아내에게 다시 존댓말을 쓰고 있습니다.
딸에게 부끄럽기도 하고, 제 아내는
이 세상에서 가장 소중하고 귀하고 예쁘고
존대받을 만한 충분한 자격이
있기 때문입니다.

============================================

익숙함은 안락함과 편안함을 주기도 하지만
그 익숙함에 지나치게 빠지면 자칫 소홀함에 빠지는
실수도 하게 됩니다.

우리는 모두 다 소중하기에 존중받을 권리가 있습니다.
내가 상대방을 진심으로 존중할 줄 알아야
자기 자신도 존중받을 수 있습니다.
가까이 있는 사람일수록 더 존중하고
아끼고 사랑해 주세요.


# 오늘의 명언
모든 말을 존중하라.
– 톨스토이 –

 

출처:따뜻한 하루

자료만 받아갈줄 아는 회원님들께, 개발자님들에게 최소한의 경우는 우리가 피드백으로 보답하는 겁니다

문제가 있던 없던 그동안 고생하신 것을 생각하여 피드백 작성을 부탁 드립니다
profile

성공한 사람보다는 가치있는 사람이 되자

첨부
profile

페더러

2018.11.07 08:08

좋은글 감사합니다^^

profile

아버지

2018.11.07 09:39

많은 생각을 하게 하는 좋은 글 감사합니다...!!!

profile

돌까루

2018.11.07 12:51

말부터 시작이 되는것 같습니다. ^^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말같지 않은 댓글 작성하지 마세요 바로 강퇴 됩니다 file Op 2018-10-14 433
공지 PE mania 를 소개 합니다 + 21 Op 2018-10-07 726
공지 오매 커뮤니티 '시시비비' 이벤트 합니다 file Op 2018-09-29 336
공지 질문 게시판 정말 개판입니다 .... 그리고 경우 없는 댓글들... Op 2018-09-23 333
공지 '오매' 게시판 및 댓글 이용 안내 [ V : 1.0 ] + 137 Op 2018-08-15 1614
12558 일반 에이구..노트북 포멧하다 자료 홀라당... + 4 박기사 11-07 101
12557 일반 오늘 '로스트 아크' 란 게임이 오픈베타를 시작하였어요. + 3 강갛디 11-07 65
12556 불편 저는 곧 군대에 갑니다. + 8 ReconNyko 11-07 91
12555 추천 송강호 신작영화 티저포스터 file + 2 푸른바다처럼 11-07 113
12554 정보 rss 가공 사이트 주니파파 11-07 65
12553 추천 최신글 최신댓글 기능 + 9 데스윙 11-07 79
12552 정보 11. 7 수요일 [고발뉴스 조간브리핑] + 3 아이콘 11-07 11
12551 정보 [오늘의 운세] 11월 7일 수요일 (음 9월 30일) + 1 아이콘 11-07 14
» 일반 부부간의 존댓말 file + 3 응딱 11-07 113
12549 일반 미세먼지 엄청나네요.. debi 11-07 38
12548 일반 설악초 file + 1 해마천사 11-06 39
12547 일반 가을 숲 file + 1 해마천사 11-06 26
12546 일반 프릴의 계절 file 해마천사 11-06 13
12545 일반 어른이 된다는 건 file 해마천사 11-06 29
12544 일반 비타민 file 해마천사 11-06 21
12543 일반 코스모스 file 해마천사 11-06 15
12542 고충 자료 공유는 + 4 데스윙 11-06 94
12541 정보 빌게이츠가 생각 하는 자본주의의 문제점 file + 1 트라노 11-06 54
12540 불편 해킹되었다는 협박 메일이 왔네요 + 7 Addi 11-06 118
12539 일반 기름값이 내린다하여 file + 3 기이수 11-06 82
12538 정보 대한민국 국민으로서...... + 6 순순 11-06 241
12537 일반 요즘날씨 장난없이 포근하네요 + 2 stop 11-06 29
12536 일반 아내의 손 file + 2 응딱 11-06 88
12535 일반 내일 유류세 인하한다는데, + 5 강갛디 11-05 73
12534 고충 집 근처 고양이들 + 2 트라노 11-05 123
12533 정보 11. 5 월요일 [고발뉴스 조간브리핑] + 2 아이콘 11-05 33
12532 정보 [오늘의 운세] 11월 5일 월요일 (음 9월 28일) + 2 아이콘 11-05 27
12531 정보 이번주 윈도10 RS5 리프레시으로 업데이트 예정 + 12 핸섬 11-05 188
12530 일반 세상에 공짜 점심은 없다 file + 3 응딱 11-05 125
12529 일반 한국시리즈 결과만 보면 3위팀은 1위팀과 박빙이네요 + 1 부끄곰 11-05 45
12528 정보 비디오 게임, 오리지널 사운드 트랙 다운로드 사이트 + 2 ReconNyko 11-04 45
12527 불편 지독한 감기에 걸렸네요. + 8 에니오 11-04 65
12526 일반 여자도 저기 맞으면 아프다 file + 6 트라노 11-04 217
12525 일반 이게 가능 하군요 file + 1 트라노 11-04 127
12524 일반 오늘 너무 조용하군요 + 1 트라노 11-04 64
12523 일반 영화배우 신성일이 3일 폐암으로 별세했다. 향년 81세. + 8 트라노 11-03 169
12522 일반 MB 2 샘플 file + 3 ReconNyko 11-03 103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