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 ◈ 공지 ◈ 후원내용 하나 추가 합니다   [후원 공지]참여 바랍니다

오에스매니아


0003901203_001_20181109220922126.jpg?typ

[OSEN=인천, 이선호 기자] 역시 1위의 위엄은 살아있었다. 두산이 막판 역전극을 연출하며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두산은 9일 인천 SK 행복드림구장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MYCAR KBO 포스트시즌 SK 와이번스와의 한국시리즈 4차전에서 조쉬 린드블럼의 1실점 역투와 8회 터진 정수빈의 역전 투런포를 앞세워 2-1로 승리했다. 두산은 한국시리즈 승부를 2승2패 균형을 맞추었다.. 


두산 조쉬 린드블럼과 SK 김광현은 에이스 맞대결답게 뜨거운 투수전을 펼쳤다. 린드블럼은 삼진쇼를 벌였고 김광현은 영의 행진을 이어갔다. 양팀 모두 몇차례 기회를 잡았지만 좀처럼 득점으로 연결시키지 못했다. 위기에서 전력투구를 하는 두 투수의 공에 방망이가 밀려났다. 


두산은 1회초 1사 후 정수빈의 타구를 상대 2루수가 놓치는 행운을 얻었다. 2사 후 양의지가 중전안타를 터트리고 2루 도루에 성공해 2, 3루 기회를 잡았다. 그러나 김재호가 우익수 뜬공에 그쳤다. 3회에도 2사 후 정수빈과 최주환이 연속안타를 날렸으나 양의지가 삼진으로 물러났다. 


SK도 2회가 아쉬웠다. 2사 후 이재원이 첫 안타를 날렸고 김동엽의 2루타성 타구가 나왔으나 상대 3루수 허경민의 호수비에 걸려들었다. SK는 그러나 3회 말 선두타자 김성현이 볼넷을 골랐고 박승욱이 착실하게 보내기 번트를 성공했다. 이어 김강민이 2루수 옆으로 빠지는 빗맞은 적시타를 날렸고 선제점을 얻는데 성공했다. 


0003901203_002_20181109220922141.jpg?typ


SK는 이어진 한동민의 볼넷, 최정의 몸에 맞는 볼로 얻은 1사 만루에서 추가점을 보태지 못했다. 

로맥과 박정권이 모두 헛스윙 삼진으로 고개를 숙였다. 4회에도 선두타자 이재원이 좌전안타로 출루했지만 

후속타자들이 린드블럼의 구위에 막혀 추가점을 뽑지 못했다. 


두산도 계속 문을 두드렸지만 응답이 없었다. 4회 초 1사 후 박건우가 시리즈 14타석 만에 첫 안타를 날렸지만 

도루실패로 물러났다. 6회에는 최주환이 중전안타를 터트려 처음으로 선두타자가 출루했다. 

그러나 양의지의 유격수 병살타가 나왔다. 좀처럼 타선의 응집력이 살아나지 않았다. 


두산은 8회 한 방으로 반전의 기회를 잡았다. 김재환 대신 좌익수로 나선 무명의 백민기가 중전안타로 물꼬를 텄다. 

허경민의 유격수 땅볼로 기회가 무산되는 듯 했으나 정수빈이 SK 산체스를 상대로 우월 투런포를 가동해 단숨에 경기를 뒤집었다. 역시 1위팀다운 저력이었다. 방망이를 짧게 잡고 돌린 스윙에 제대로 걸려들었다. 



0003901203_003_20181109220922150.jpg?typ

린드블럼은 7회까지 무려 10개의 탈삼진을 곁들여 3피안타 2볼넷 1실점의 호투를 했다.  
1차전 패배를 설욕하는 완벽투였다. 
두산은 8회 소방수 함덕주를 투입해 승리 지키기에 나섰다. 
함덕주는 9회까지 2이닝 동안 무피안타의 깔끔한 투구로 승리를 지켰다. 

김광현은 6회까지 90개의 볼을 던지며 6피안타 4탈삼진 무사사구 무실점의 역투를 펼쳤다. 
몇번의 위기에서 흔들리지 않은 노련함이 돋보였다. 
뒤를 이어 필승맨 산체스가 등판했으나 볼이 가운데로 몰리며 역전홈런을 맞았다. 돌이킬 수 없는 실투였다. /sunny@osen.co.kr

출처:[사진]인천=최규한 기자 dreamer@osen.co.kr, 이대선 기자 sunday@osen.co.kr

자료만 받아갈줄 아는 회원님들께, 개발자님들에게 최소한의 경우는 우리가 피드백으로 보답하는 겁니다

문제가 있던 없던 그동안 고생하신 것을 생각하여 피드백 작성을 부탁 드립니다
profile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48 짱개의 애국심 file 회탈리카 11-21 5
447 팀 킴 외국인 코치의 확인사살 file 손뉨 11-20 31
446 야구 선수 인가 + 3 달림이 11-17 27
445 외국인코치는 인터뷰 안해요 file + 2 회탈리카 11-16 23
444 바르샤 소속이었던 공격수 3명 updatefile + 1 회탈리카 11-15 18
443 빈소에 흔한 조화조차 없이 떠난 '비인기' 종목 금메달리스트 file + 1 회탈리카 11-15 22
442 검소한 캉테 file 회탈리카 11-15 22
441 잉글랜드의 최고의 테크니션 file 회탈리카 11-15 12
440 추억의 4대 스트라이커 file 회탈리카 11-14 24
439 한국으로 유학 온 일본여자애 file 회탈리카 11-14 24
438 손흥민 인생을 바꾼 골 file 회탈리카 11-14 15
437 맨체스터 시티의 수능 응원 file 회탈리카 11-14 11
436 박용만 두산 회장이 “졌네… 최 회장 기분 좋겠네” file + 4 민초 11-13 53
435 대환장파티 file + 2 회탈리카 11-13 19
434 엽기적인 컬링 협회 구성 file + 5 회탈리카 11-13 46
433 최홍만, 176cm 소림사 파이터에게 TKO패 file + 1 회탈리카 11-11 32
432 정찬성 vs 야이르 file + 2 회탈리카 11-11 18
431 정찬성 로드리게스에게 KO패..1초 남기고 하테핫테 11-11 9
430 SK, 8년 만의 우승앞으로 -1 민초 11-10 9
429 문체부·체육회 컬링 '팀킴' 합동 감사 file + 1 회탈리카 11-10 35
428 절묘한 타이밍 자막 file 회탈리카 11-10 20
» 정수빈 8회 역전투런포…두산, SK 2-1 [다시원점] 민초 11-10 8
426 SK, 두산에 7-2 승 민초 11-07 7
425 푸스카스 상 골 모음 file 회탈리카 11-07 27
424 엄마 나 강릉 갔다 올게 file + 1 회탈리카 11-06 30
423 현 마라톤 세계 신기록 보유자의 속도 체감 file + 4 회탈리카 11-06 25
422 승부는 원점으로' 켈리 VS 이용찬, KS 3차전 빅뱅 민초 11-05 6
421 SK, 두산에 7-3 역전승 기선제압 file 민초 11-04 5
420 '국대 영구제명' 장현수, 결승골로 FC도쿄 3위 이끌어 file + 2 오즈매냐 11-03 58
419 인판티노 회장, PSG·맨시티와 '검은 거래' 의혹 file 오즈매냐 11-03 27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