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오에스매니아

0001030714_001_20180418181310968.jpg?typ

[TV리포트=조혜련 기자] 일방적 입장 표명 이후 다시 잠적 상태인 배우 이종수에게 소속사도 두 손, 두 발 다 들었다. 결국 국엔터테인먼트가 이종수 지우기에 들어갔다. 

이종수와 오랜 시간 함께했던 국엔터테인먼트 측은 최근 이종수의 일에서 손을 땠다. 언론사, 제작사 등에 돌리는 회사 소속 배우 프로필에도 이종수의 사진과 이름이 빠진 상태. 포털사이트에도 이종수의 프로필에서 소속사의 이름을 지워 달라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앞선 지난달, 이종수는 지인의 돈을 편취한 혐의로 고소당했다. 이후 이종수의 소속사가 나서 돈을 변제하고 고소가 취하됐지만, 자신을 채무자라고 주장하는 A씨가 나타나며 이종수는 다시 한 번 논란의 중심에 섰다.

채무자 A씨는 이종수에게 3000만 원을 빌려주고 돌려받지 못했으며, 이종수가 소개한 다른 이에게 사기를 당해 2억 4000만 원의 빚을 졌다고 주장했다. 이에 이종수는 소속사 대표에게 메일을 보내 A씨의 주장을 정면 반박했다.

무엇보다 이메일을 통해 이종수는 “많은 분께 죄송하다는 말밖에 할 수 있는 말이 없다. 이젠 선택의 갈림길에 있는 거 같다. 그동안 감사했다”며 의미심장한 말을 남겨 많은 이들의 걱정을 샀다.

하지만 오늘(18일) 오전 스포츠월드가 공개한 사진에는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LA)에 위치한 한 체육관에서 운동에 한창인 이종수의 모습이 담겼다. 매체는 제보자의 말을 인용해 ‘이종수가 극단적인 선택을 할 만큼 신변에 이상이 있어 보이지는 않았다. 여유로워 보였다’고 보도했다. 

조혜련 기자 kuming@tvreport.co.kr/ 사진=TV리포트 DB(이종수)

자료만 받아갈줄 아는 회원님들께, 개발자님들에게 최소한의 경우는 우리가 피드백으로 보답하는 겁니다

문제가 있던 없던 그동안 고생하신 것을 생각하여 피드백 작성을 부탁 드립니다
profile

반갑습니다. 오늘도 열심히~

profile

호박꽃

2018.04.18 19:11
이 상황에 체육관에서 운동? 뭐지?
profile

히라사와_유이

2018.04.18 21:30
역시 연예인 걱정은... 할 가치가 없다더니
profile

fivedock

2018.04.19 15:24
ㅋㅋㅋㅋ뭐하는사람이죠
profile

가을처럼

2018.04.20 09:08
이분은 누구 ~~~
profile

준상

2018.04.22 03:39
뭐지?? 그렇게 안봤는데 양아친가??
profile

천지도우

2018.04.23 11:45
profile

청나무

2018.04.24 18:35
심했나 보네요.
profile

불청객

2018.05.17 07:52
연예인은 어차피 잘묵고 잘산다.
profile

밤에만

2018.05.22 12:27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589 섹시한 나연 file + 12 논끼 04-19 388
» 결국 소속사도 손 뗐다…국엔터, 이종수 지우기 착수 [종합] + 9 짐쿨 04-18 275
587 뚝배기 깨기 게임.. file + 13 논끼 04-16 230
586 에이핑크 김남주 실검에 계속... file + 14 호박꽃 04-13 373
585 조현아 채진."바지 벗고 허리 휘감아…" file + 10 짐쿨 04-08 567
584 찌르는 미주... file + 11 논끼 04-07 329
583 졌지만 이겼다^^ file + 9 논끼 04-07 303
582 서장훈 급정색 file + 11 논끼 04-07 241
581 요가하는 모델 임솔아 file + 12 논끼 04-04 608
580 사나의 하의 실종... file + 13 논끼 04-04 367
579 엉덩이에 무언가를 던지는... file + 9 논끼 03-31 334
578 춤추는 골반왕 강민경. file + 12 논끼 03-31 393
577 생각보다 약한 노사연의 주량 file + 8 논끼 03-31 222
576 멕시코 기상캐스터 Yanet Garcia file + 9 논끼 03-30 433
575 조세호에게 빵터진 김유미. file + 12 논끼 03-26 300
574 홍석천, 보이스피싱에 당했다..“돈 몇 백 보냈는데 사기” + 13 짐쿨 03-26 176
573 슬기를 탐하는 조이 file + 16 논끼 03-17 369
572 습관 甲. file + 15 논끼 03-16 304
571 다혜 허벅지 file + 17 논끼 03-14 587
570 오마이걸 아린. file + 13 논끼 03-12 271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