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test Posts Recent Comments 문의사항 신고하기 이용안내 이벤트 포인트 리스트 공지사항 관리자문의

공지사항

고정공지

(자유게시판에서 질문 금지) 질문하신 유저는 통보 없이 "계정정리" 될수 있습니다.

Warning!  자유 게시판에서 질문을 하시면 바로 강퇴 됩니다.
분류 :
일반
조회 수 : 72
추천 수 : 0
등록일 : 2022.06.10 02:16:31
글 수 21,847
URL 링크 :

 

내 인생은 딩동댕

내인생.jpg

 

 

"전국~ 노래자랑!"
전국 방방곡곡을 누비며 한없이 외친 주인공,
송해 할아버지가 향년 95세의 나이로
별세했습니다.

1927
4월 황해도에서 태어나
일제강점기, 6.25 전쟁 등 굵직한 역사를
직접 삶으로 살아내 '살아있는 근현대사'라고도 불린
송해 할아버지는 유난히 가슴 아픈 이별을
끊임없이 겪었습니다.

6.25
전쟁으로 하루아침에 어머니와 생이별하고
1 2녀 자녀 중 하나뿐인 외아들을
교통사고로 한순간에 잃었습니다.

당시 21살이었던 아들은 6시간이 넘는
큰 수술을 받아야 했는데 아버지 송해는
그저 바라볼 수밖에 없었다고 합니다.

그렇게 갑작스러운 사고로 자식을 잃게 되면서
방송 활동을 중단하며 힘든 시간을 보내다가
1988, 아픔을 딛고 재개한 프로그램이
바로 KBS '전국노래자랑'입니다.

매주 일요일 시민들과 만나 웃고 울며 보낸
32년이란 시간은 송해 할아버지를 많은 이들에게
웃음과 감동을 주는 국민 MC로 만들었습니다.

그리고 95세가 되던 2022 1,
송해 할아버지는 한 방송 프로그램에서
이런 말을 남겼습니다.

"
사람들이 '' '딩동댕' 중에서
뭐가 더 소중하냐고 하는데, ''을 받아보지 못하면
'딩동댕'의 정의를 몰라요."

말이 끝난 뒤 할아버진 자신의 인생을 담은 노래
'내 인생 딩동댕'을 불렀습니다.

"
눈도 맞고 비도 맞고 앞만 보고 달려왔었네
괜찮아 이만하면 괜찮아 내 인생 딩동댕이야"

==========================================


인생은 내 마음대로 흐르지도 않고
나도 모르게 흘러가는 것입니다.
그렇기에 혹시 ''을 받더라도 실망하지 말고
다음에 '딩동댕'을 받으면 됩니다.



# 오늘의 명언
자기의 직분을 천직으로 소중히 여기며,
열심히 일하는 사람이 행복한 사람이다.
-
송해 –

 

출처:따뜻한 하루

 

이전글 다음글

랩퍼투혼

2022.06.12
17:47:04

송해 엉아

 

어디갔어?  엉엉~~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불편 ※ 박제 (댓글도배) 리스트 ※ (Updated 2019-08-21) [14] file 은소라 2019-08-13 1554
공지 정보 오에스 매니아 [ OSManias ] 게시판 및 댓글 이용 안내 [ V : 3.0 ] UzinSG 2019-04-30 2339
공지 정보 오에스 매니아 [ OSManias ] 게시판 이용 안내 [ V : 3.0 ] UzinSG 2019-04-30 1589
공지 불편 오매에서 주관적인 댓글 작성하지 마세요 [56] file Op 2019-04-10 2280
21431 동영상 뒷마당에 비밀 지하 벙커를 짓는 남자 랩퍼투혼 2022-06-12 54
» 일반 내 인생은 딩동댕 [1] file 응딱 2022-06-10 72
21429 일반 세상은 고난의 극복으로도 가득하다 file 응딱 2022-06-09 48
21428 일반 대화의 중요성 file 응딱 2022-06-08 72
21427 일반 나중으로 미루지 말자 file 응딱 2022-06-07 56
21426 일반 화단에 제왕 [2] file 필농군 2022-06-04 139
21425 일반 항상 이렇게만 이라도 file 응딱 2022-06-03 47
21424 고충 뭔가 문제가 있는것 같은데 [3] Op 2022-06-02 115
21423 일반 죽은 잎사귀의 반전 file 응딱 2022-05-30 67
21422 불편 날이 갈수록 더워지네요 [2] Op 2022-05-26 63
21421 일반 밤의 꾀꼬리 file 응딱 2022-05-25 43
21420 일반 성실함으로 자신을 평가하라 file 응딱 2022-05-24 48
21419 일반 위대한 다이어트 file 응딱 2022-05-23 40
21418 일반 그 친구, 그 친구 file 응딱 2022-05-20 42
21417 일반 누구를 가장 사랑하나요? [1] file 응딱 2022-05-19 52
21416 일반 어리석은 차별 file 응딱 2022-05-18 65
21415 일반 또 다른 이름의 친구 file 응딱 2022-05-17 58
21414 일반 차라리 감옥에서 죽겠다 [2] file 응딱 2022-05-16 192
21413 일반 비밀 레시피 [2] file 응딱 2022-05-13 54
21412 일반 아기 선물 ㅋ [2] file 트라노 2022-05-12 50
21411 일반 숲 속의 주인공 [2] file 응딱 2022-05-12 51
21410 일반 땅만 보며 걷는 삶 [2] file 응딱 2022-05-11 66
21409 동영상 지금 카톡에서 이거 바로 확인하세요 (상대방은 절대 모릅니다 ㄷㄷ) Op 2022-05-10 60
21408 일반 나는 신발이 없음을 한탄했는데... [1] file 응딱 2022-05-10 137
21407 일반 마음먹기에 따라 다른 삶 [1] file 응딱 2022-05-09 44
21406 일반 희망까지 빼앗지 못한다 [1] file 응딱 2022-05-06 65
21405 일반 시간병(Time-Sickness) [1] file 응딱 2022-05-04 64
21404 일반 인생의 가지치기 [1] file 응딱 2022-05-03 76
21403 일반 나이가 아닌 생각이 문제 [1] file 응딱 2022-05-02 92
21402 일반 항해자와 별 [1] file 응딱 2022-04-29 54
21401 불편 의료 민영화의 무서움 [2] file Op 2022-04-28 53
21400 일반 지나친 것은 미치지 못한 것과 같다 file 응딱 2022-04-28 68
21399 일반 할아버지의 붓글씨 file 응딱 2022-04-27 66
21398 일반 목총을 든 소년 file 응딱 2022-04-26 57
21397 불편 이집트 아이들 file 트라노 2022-04-25 44
21396 일반 당신만은 못해요 file 응딱 2022-04-25 38
21395 일반 코뿔소의 발자국 file 응딱 2022-04-22 50
21394 일반 '나'만의 장외홈런을 날려보세요 [1] file 응딱 2022-04-21 71
21393 일반 매일 공부하는 학자 [1] file 응딱 2022-04-20 37
21392 불편 코로나 걸려서 격리중 입니다. [3] Op 2022-04-19 233
21391 일반 선장과 갈매기의 우정 [1] file 응딱 2022-04-19 49
21390 일반 내 편이 있다는 것 [2] file 응딱 2022-04-18 65
21389 일반 망고 씨발아 [7] file 필농군 2022-04-17 163
21388 일반 Holy Friday [2] file 필농군 2022-04-15 55
21387 일반 적절한 거리를 유지하자 [1] file 응딱 2022-04-15 75
21386 일반 SSL 인증서 Op 2022-04-14 40
21385 일반 인증서 ,,, [5] 필농군 2022-04-14 97
21384 일반 아이에게 부모란 [1] file 응딱 2022-04-13 66
21383 일반 방 안에서 우산을 쓰다 [1] file 응딱 2022-04-12 75
21382 일반 장단과 동조 [2] file 응딱 2022-04-11 83
21381 일반 약속을 소홀히 한 결과 [1] file 응딱 2022-04-08 75
21380 일반 할머니의 위로 [1] file 응딱 2022-04-07 6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