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오매 게임 이밴트 이여서 합니다. 이벤트 공지 보기.

오에스매니아

오승환도 오면 ML서 류현진 제외 KBO리거 사실상 전멸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jay12@sportshankook.co.kr
[스포츠한국 이재호 기자] 오승환만 남았다. 현재 메이저리그 잔류를 바라고 있지만 현실은 쉽지 않은 오승환까지 KBO리그 복귀를 결정하게 된다면 한때 KBO리거 출신만 동시에 6명도 뛰었던 메이저리그에 KBO출신은 사실상 류현진밖에 남지 않게 된다.

메이저리그에 진출은 해볼 수 있지만 생존하는 것은 완전히 다른 문제임을 뼈저리게 느낀다.

  • jay1220171127150819_P_02_C_1.jpg
  • ⓒAFPBBNews = News1
넥센은 27일 미네소타 트윈스와 박병호의 잔여 계약 해지가 최종 합의됨에 따라 KBO리그로 복귀하게 된 박병호와 연봉 15억원에 계약했다고 밝혔다. 

이로써 2015시즌 후 포스팅 시스템을 통해 메이저리그에 진출했던 박병호는 2년 동안의 미국 생활을 마치고 국내로 돌아오게 됐다.

박병호는 메이저리그 통산 62경기에 출전해 타율 1할9푼1리(215타수 41안타) 12홈런 28득점 24타점을 기록했고, 마이너리그에서는 통산 142경기에 출전해 타율 2할4푼7리(535타수 132안타) 24홈런 66득점 79타점의 성적을 남긴채 돌아오게 됐다. 

올 시즌을 끝으로 황재균, 김현수, 오승환은 모두 FA로 풀렸다. 하지만 박병호의 경우 아직 미네소타와 2년의 잔여계약이 남았었기에 복귀가 쉽지 않다고 여겨졌다.

하지만 미네소타가 결국 박병호를 포기하면서 가장 힘들줄 알았던 박병호의 복귀가 결정됐다.

이미 황재균은 kt와 4년 88억원에 계약했고 박병호도 돌아왔다. 김현수는 이미 국내 복귀를 기정사실화했고 오승환은 메이저리그 잔류를 바라지만 미국의 한 매체로부터 FA 101명 중 95위의 평가를 받을 정도로 잔류가 쉽지 않다. 

한때 메이저리그에는 한국 선수들의 공습이 있었다. 2016시즌에는 이대호, 박병호, 김현수, 오승환에 기존의 강정호, 류현진까지 6명의 KBO리그 출신 선수들이 있었다. 2017년에도 이대호가 빠졌지만 황재균이 추가됐다. 

그러나 2018시즌에는 사실상 류현진을 제외하곤 한국 KBO리거 출신은 보기 힘들 것으로 보인다. 강정호가 과연 내년시즌에는 복귀할 수 있을지 미지수인데다 오승환 역시 메이저리그 잔류가 결코 쉽지 않을 것이기 때문. 

결국 조만간 김현수의 계약이 확정되고 오승환마저 복귀를 결정한다면 KBO리거를 보기란 하늘에 별 따기 혹은 예전 수준으로 회귀하게 된다. 

  • jay1220171127150823_P_02_C_1.jpg
  • ⓒAFPBBNews = News1
메이저리그에 진출하고, 그곳에서 성적이 어떻든 뛰었다는 것만으로도 분명 2016, 2017년은 한국 야구의 황금세대들이 족적을 남겼다. 물론 실력 외에도 류현진의 성공에 이어 강정호의 성공까지 이어지며 KBO리거를 보는 메이저리그의 눈이 달라졌다는 환경도 작용했다.

하지만 단순히 뛰는 것을 넘어 메이저리그에서 꾸준히 뛰고, 살아남는 것은 별개의 문제였다. 메이저리그가 아니라도 돌아갈 곳이 있는 선수들에게 메이저리그는 세계의 벽을 느끼게 한 무대에 불과했던 것은 아닐까. 
profile

글로르핀델

2017.11.29 19:32

갔다가 오기만 하면 황재균처럼 능력치대비 돈방석에 앉는데 동기부여가 얼마나 될지 모르겠네요


류현진은 아웃라이너고 난놈이니까요

profile

논끼

2017.12.02 15:29

미국 프로야구 만만치 않아요.


profile

굿문

2017.12.02 17:56

확실히 우리나라는 트리플A급 정도 되지 않을까 싶네요.

profile

세인트

2018.03.22 14:23
박찬호 많한 인물이 없구나..추신수..따봉.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413 英 가디언, 손흥민 맨시티전 선발 출격 전망 file + 1 오즈매냐 2018-10-28 11
412 "장현수, 봉사활동 확인서 허위조작 시인" file + 1 오즈매냐 2018-10-28 14
411 '중국행' 최강희 "전북 차기 감독, 내가 추천하는 건 맞지 않아 file + 1 오즈매냐 2018-10-28 14
410 손흥민·장현수 빠지는 '벤투호 3기'…대체자에 관심 file 오즈매냐 2018-10-28 16
409 레스터 구단주 헬기 추락 사망 오즈매냐 2018-10-28 15
408 18회말 먼시 끝내기홈런 file 회탈리카 2018-10-28 12
407 3점 슛의 달인 커리 달림이 2018-10-27 21
406 특이점이 온 수비 file 회탈리카 2018-10-26 31
405 날카로운 지적 file 회탈리카 2018-10-26 16
404 버스 드리프트 file + 1 회탈리카 2018-10-25 39
403 참 쉽죠 file 회탈리카 2018-10-25 26
402 마이클조던의 페이더웨이 간지 file 회탈리카 2018-10-24 40
401 서핑대회 결승 도중 일어난 끔찍한 사고 file 회탈리카 2018-10-24 31
400 전직F1드라이버 알려주는 스티어링휠 가이드 file 회탈리카 2018-10-24 18
399 인터시절 호나우도 깝오징어 2018-10-24 22
398 [움짤] 아빠! 휴일엔 놀아준다며! 깝오징어 2018-10-24 27
397 성명문 발표한 맥그리거 file 회탈리카 2018-10-24 31
396 착각할게 따로있지 누가 좀 말려봐 file 회탈리카 2018-10-24 35
395 UFC 확정된 경기들 file 회탈리카 2018-10-24 24
394 맨유로 돌아온 호날두 file 회탈리카 2018-10-23 21
393 러시아 신종 격투기 대회 file + 2 회탈리카 2018-10-22 37
392 최홍만 file 회탈리카 2018-10-22 24
391 물오른 황의조 file + 1 회탈리카 2018-10-21 71
390 디온테이 와일더 wbc 헤비급 챔피언에게 얻어맞은 마스코트맨 file + 1 회탈리카 2018-10-21 35
389 메시의 수비 어그로 수준 file 회탈리카 2018-10-21 40
388 K-1 역대 최강 사기 선수 file + 1 회탈리카 2018-10-20 59
387 오늘자 무리뉴 file 회탈리카 2018-10-20 40
386 진정한 남자의 스포츠 - 마상창시합 file + 1 회탈리카 2018-10-20 42
385 1인칭 시점 file 회탈리카 2018-10-20 40
384 실신 KO file + 1 회탈리카 2018-10-20 41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