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오에스매니아

조회 수 80 추천 수 0 댓글 3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아니나 다를까. 북한이 문재인 정부에 거액의 돈을 요구하는 정황이 포착됐다. 남쪽에서 정권만 바뀌면 되풀이해온 행태다. 김대중 정부의 대북송금이 문제된 이후에도 북한 정권은 노무현 정부에 돈을 요구했다. 보수정권인 이명박 박근혜 정부 때도 마찬가지였다.
남측에서 새로 정권을 잡은 세력은 북측과 비선접촉 라인을 열고 싶어 하는 게 상례다. 대통령들은 저마다 ‘회담을 위한 회담은 하지 않겠다’고 하지만, 남북정상회담 개최를 강하게 희망한다. 5년이라는 임기의 한계 때문에, 정상회담을 통해 다른 대통령이 못하는 큰 거 한방을 날리겠다는 정치적 야망을 불태운다.
이 야망에 부응할 비선접촉 라인으로는 2009년 당시 임태희 노동부 장관처럼 대통령 특사가 나서는 때도 있고, 국가정보원이나 통일부가 북한 국가안전보위부나 통일전선부와 통하는 경우도 있다. 사전 정지(整地) 작업은 북한을 자유롭게 드나드는 재미(在美)교포나 사업가, 조선족 사업가가 나설 때도 있다.
최근 모종의 경로를 통해 북측의 메시지가 온 것으로 알려졌다. 남북대화와 핵 동결을 할 용의가 있다는 것. 그 대가는 수십조 원에 달하는 현금이나 현물 지원이다. 이런 내용은 관계당국에 보고됐다.  

남북 사이에 얘기가 잘된다면 9일 평창 올림픽 개막을 전후해 북한 실세이자 김정은 복심(腹心)인 최룡해 노동당 부위원장이 방남(訪南)할 가능성이 높다. 최룡해가 온다면 평창 올림픽의 관심은 온통 그에게 쏠릴 것이다. 북한에서 누가 오든 북측이 한국과 미국에 원하는 것은 언제나 똑같다. 미국에는 안전, 한국에는 돈이다.
더구나 김정은은 아버지로부터 물려받은 채권증서까지 들고 있다. 2007년 남북정상회담의 결과인 10·4 합의문서다. 거기에는 노무현 대통령이 김정일에게 약속한 △남북경협 투자 △기반시설 확충과 자원개발 △경제특구 건설과 해주항 활용 △한강하구 공동 이용 △문산∼봉동 간 철도화물 수송 △개성∼신의주 철도, 개성∼평양 고속도로 개·보수 △안변 남포 조선협력단지 건설 △농업 보건의료 환경보호 협력사업 등 수백조 원의 ‘채무’가 들어 있다. 김정은 자신이 아버지의 채권을 물려받았듯, 노무현을 계승한 문 대통령이 채무도 승계하라는 것이다.
수십조 원, 아니 수백조 원이 든다고 해도 북한이 핵을 폐기하고 영영 포기한다면 못해 줄 이유가 없다. 그러나 김정은은 억만금을 준다고 해도 핵을 포기할 생각이 전혀 없다. 핵을 포기하는 순간, 남쪽의 부자 나라에 빌붙어 살아야 하는 빈국(貧國)으로 전락한다는 사실을 잘 알기 때문이다.  
그러니 핵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을 더 이상 생산하지 않고 동결하는 선까지만 갈 수밖에 없다. 남쪽이 수십조 원을 댄다면 남북대화와 정상회담 선물까지는 줄 수 있다는 것이다. 
2014년 박근혜 대통령은 드레스덴 선언을 통해 ‘통일대박론’을 구체화할 방안을 제시했다. 남북관계를 재설정하자는 취지였지만, 그해부터 북측도 우리와는 전혀 다른 남북관계 재설정론을 내세우기 시작했다. 핵을 가진 북한과 핵이 없는 한국이 평등할 수 없으므로 남북관계를 재설정해야 한다는 취지다.
특히 올해부터 북측이 말하는 남북관계 재설정 구도에 빠르게 빨려 들어가는 느낌이다. 지난해 핵과 ICBM 실험을 통해 가공할 능력을 보여준 김정은 정권을 두려워하고, 심지어 어려워하는 분위기가 조성되고 있다. 이 와중에 북한에 마냥 끌려다니는 문재인 정부가 그런 불평등 관계로의 진입을 가속화하고 있다.
우리 주변 4강을 돌아보라. 미국 중국 러시아 일본 지도자들은 모두 ‘힘을 통한 평화’를 외친다. 하물며 북쪽의 지도자도 ‘힘을 통한 평화’다. 문 대통령만 ‘대화를 통한 평화’다. 전쟁하자는 게 아니다. 평화를 지킬 힘이 없이 벌이는 대화는 불평등만 심화시킬 뿐이란 게 동서고금의 진리다.
더구나 북측은 남북대화보다는 대화 테이블 밑에서 오갈 현찰에만 관심 있다. 막상 대화를 열어 남북이 합의한다고 해도 한반도에 평화가 찾아오기 어려운 것이 작금의 국제정치 현실이다. 진정 평화를 원한다면 남북관계에서 머리를 들어 주변 4강의 이해(利害)관계와 역학구도까지 더 넓게 봐야 한다. ‘대화를 통한 평화’에만 집착하다간 북한의 현금인출기 노릇을 면치 못할 것이다. 

박제균 논설실장 phark@donga.com 



  • os
    mania
    심청사달 2018.02.10 12:16

    동아일보 판 가짜뉴스 입니다. 진짜라면 1면에 대문짝만하게 강하게 의혹을 제기하고,

    난리부르스를 떨텐데, 사설에 조용히 혼자서 소설을 쓸 리가 있나요.
    청와대에서도 김의겸 대변인이 정정요청을 했는데 동아일보가 모른 척하고 있습니다.
    조중동 요즘 거의 찌라시 수준 입니다.

    http://egloos.zum.com/iandyou/v/3080010

    http://m.edaily.co.kr/news/news_detail.asp?newsId=03644086619107896&mediaCodeNo=257

  • os
    mania
    도연이삭 2018.03.24 13:13
    믿을께 못되는 나라이네요
  • profile
    나는나대로 2018.05.12 00:49
    사실일 수도.....

밀리터리 게시물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105 민주당 애들이 여기도 있네 8 file Op 2018.01.27 129
104 김빙삼 옹 트위터 5 file Op 2018.01.27 104
103 이재명 성남시장 페이스 북 11 file Op 2018.01.31 147
» ‘南=현금’ 北, 또 거액 내라는데 3 왕형 2018.02.05 80
101 갓도리는 진작부터 알고 있었다 5 file Op 2018.02.05 208
100 ‘이재용에 징역 2년6개월-집유 4년’ 선고 정형식 부장판사 15 왕형 2018.02.06 172
99 文대통령, 국민 11명과 릴레이 전화통화…희망·응원 메시지 전해 3 구소롤 2018.02.16 38
98 박근혜 전 대통령 구형 징역 30년에 어마어마한 벌금이 구형되었습니다.. 17 biho 2018.02.28 131
97 정진석"“경찰가족으로서 경고한다. 경찰들, 오버하지 마라!” 13 file 판교돌직구 2018.03.25 130
96 오늘은 박근혜 전대통령 1심 재판이 있는 날입니다. 2 biho 2018.04.06 20
95 北방송, 레드벨벳 무대 통편집 4 짐쿨 2018.04.07 113
94 사법살인인가? 3 biho 2018.04.08 64
93 남양유업 회장 74억원 탈세 6 히라사와_유이 2018.04.12 80
92 "김기식 감싸기는 박근혜의 우병우 감싸기와 같아" 10 짐쿨 2018.04.13 111
91 트럼프 "북한에 아무 것도 양보 안 했다" 1 왕형 2018.04.23 53
90 자유한국당, '정상회담 만찬 민주당만 초대' 뿔났다 6 file 히라사와_유이 2018.04.28 65
89 고생 많으 셨어요 9 file Op 2018.04.30 165
88 미국 하원의원들이 트럼프를 노벨평화상 후보로 공식 추천했다 3 file 히라사와_유이 2018.05.03 41
87 통일은 비싸? 분단은 싸요? (feat. 최진기) 3 히라사와_유이 2018.05.03 58
86 레딧에 엄청 화제가 된 한국인 커플 사진 5 file 히라사와_유이 2018.05.03 84
85 [속보]갤럽 문정부 지지율 83%로 폭등 8 file 히라사와_유이 2018.05.04 84
84 남북, 최전방 확성기 철거 완료···'판문점선언’ 첫 이행 5 file 히라사와_유이 2018.05.05 27
83 [국회 개그] 단식 성태 놀리는 원내대표들 (feat, 냉면) 7 file 히라사와_유이 2018.05.05 85
82 '연양갱 테러' 당해 '목 깁스'한 김성태를 본 현직 정형외과의사 반응 8 file 히라사와_유이 2018.05.06 76
81 강효상 “김성태 폭행범, 전형적인 문재인 지지자의 모습” 9 file 히라사와_유이 2018.05.06 95
80 자유당 슬로건 "경제를 통째로 포기하시겠습니까?' 발표 7 file 히라사와_유이 2018.05.08 64
79 국회의원 때린 죄, 국회의원이 범한 죄, 국회의원이 일하지 않은 죄 3 히라사와_유이 2018.05.09 63
78 선관위, 홍준표에게 과태료 2천만원 부과 확정(과태료 미납시 관할 세무서가 강제 징수 나서) 2 히라사와_유이 2018.05.10 56
77 제발 정신 좀 차리세요 아주머니 9 Op 2018.05.12 123
76 문재인 관련 명작짤 하나 8 file 히라사와_유이 2018.05.13 140
75 오늘(05.13 일요일) KBS 9시뉴스 지방선거 6곳 여론조사 5 file 히라사와_유이 2018.05.13 50
74 현재 정치 상황을 그림 하나로 정리 6 file 히라사와_유이 2018.05.13 107
Board Pagination Prev 1 2 3 4 5 6 7 8 9 Next
/ 9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