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test Posts Recent Comments 문의사항 신고하기 이용안내 이벤트 포인트 리스트 공지사항 관리자문의

공지사항

고정공지

(자유게시판에서 질문 금지) 질문하신 유저는 통보 없이 "계정정리" 될수 있습니다.

Warning!  자유 게시판에서 질문을 하시면 바로 강퇴 됩니다.
분류 :
일반
조회 수 : 20
추천 수 : 0
등록일 : 2019.11.05 00:23:01
글 수 21,445
URL 링크 :

행복 화요일 좋은 아침입니다.

점점 떠나가는 가을 정취를

마음껏 누리시기 바라면서

오늘 하루 행복하시기 바랍니다^^

 

당당한 아버지의 사랑

아버지사랑.jpg

 



벌써 30여 년도 지난 이야기입니다.
저는 그때 강원도에서 군 복무 중이었습니다.
어느 날 훈련을 마치고 부대로 돌아왔을 때
갑자기 중대장으로부터 호출이 왔습니다.
아버지가 면회를 오셨다고 합니다.

아버지는 베트남 전쟁 참전 때 부상으로
한쪽 다리가 불편하시지만
언제나 호탕하신 성품을 지니신
분이었습니다.

서둘러 새 전투복을 다림질하고
급한 마음에 한겨울인데 찬물로 몸을 닦고,
위병소로 급하게 달려갔습니다.

그날은 눈까지 많이 내렸는데
아버지는 하늘을 가릴 곳 없는 그곳 벌판에서
집에서 준비한 음식이 담겨있는 보자기를 품에 안고
하얗게 퍼붓는 눈을 맞으며 서 계셨습니다.
저를 본 아버지의 얼굴에 미소가 떠올랐습니다.
순간 눈물이 앞을 가렸습니다.

소대장님이 신경 써주신 덕분에
그날 달콤한 외박이 허락되었습니다.
허름한 여관방에 아버지와 하룻밤을 보내며
처음으로 아버지와 술잔을 마주할 수 있었습니다.
그 밤 아버지는 저를 처음으로 성인으로
인정해 주시는 것 같았습니다.

"지금, 이 고생이 앞으로의 네 인생에 있어
꼭 필요한 과정임을 알고 힘들더라도
열심히 군 복무를 해야 한다."

언제나처럼 당당하게 말씀하시며
내 가슴에 따뜻한 이불을 덮어 주시던
아버지의 모습이 이제는 소중한
추억이 되었습니다.

지금은 내 곁에 안 계시지만
아직도 아버지의 모습을 기억하며
그리고 두 명의 자녀가 있는 아버지로서
오늘도 열심히 살아가겠습니다.

===============================================

아버지의 사랑은 마치
시골집 아궁이의 불씨 같습니다.
숯불과 잿불 속에 가려져 있어 잘 보이지 않지만
쉽게 꺼지지 않고 오랫동안 뜨겁게
아궁이를 달궈줍니다.

그런데 그 불씨는 작게 보일지라도
언제라도 커다란 장작을 활활 태울 수 있는
뜨거운 마음을 가지고 있습니다.

이제 결혼을 하고 부모가 되고 나서야
그 사랑의 뜨거움을 뒤늦게 깨닫곤 합니다.
좀 더 일찍 그 마음을 헤아리지 못한 게
죄송할 따름입니다.



# 오늘의 명언
아버지가 되기는 쉽다.
그러나 아버지답기는 어려운 일이다.
- 세링 그레스 -

 

출처:따뜻한 하루

이전글 다음글

달림이

2019.11.05
05:41:30

좋은 글 잘 보고 인용합니다.

감사마음 전합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불편 ※ 박제 (댓글도배) 리스트 ※ (Updated 2019-08-21) [14] file 은소라 2019-08-13 521
공지 정보 오에스 매니아 [ OSManias ] 게시판 및 댓글 이용 안내 [ V : 3.0 ] UzinSG 2019-04-30 1253
공지 정보 오에스 매니아 [ OSManias ] 게시판 이용 안내 [ V : 3.0 ] UzinSG 2019-04-30 666
공지 불편 오매에서 주관적인 댓글 작성하지 마세요 [54] file Op 2019-04-10 1078
20977 일반 다시 오픈함 축하합니다 나바람 2019-11-05 5
20976 일반 복구 고생하셨습니다! 빽이 2019-11-05 6
20975 일반 재가동 하느라 수고많으셨습니다. 제트건담 2019-11-05 8
20974 고마움 다시 열렸군요. 울트라매니아 2019-11-05 5
20973 일반 방가방가 GTO12kr 2019-11-05 6
20972 일반 재오픈 너무 반깁니다 가시리 2019-11-05 5
20971 고마움 재오픈 축하합니다~ 차칸 2019-11-05 7
20970 고마움 다시 만나서 반갑습니다. polon001 2019-11-05 6
20969 고마움 무척 안탑갑게..천만 다행 gold47 2019-11-05 17
20968 일반 드디어!!! 축하드립니다. [2] 디어칼테 2019-11-05 14
20967 일반 다시 오픈 하셨군요 놀고먹는백수 2019-11-05 6
20966 일반 눈 빠지게 기다렸습니다. [1] 비가오면 2019-11-05 11
20965 일반 재 오픈~ 수고 많으셨습니다 [1] 오경박사 2019-11-05 9
20964 일반 오오 다시 오픈되었군요 [1] 퉁실퉁실 2019-11-05 8
20963 일반 드디어 열렸군요 [3] 이쉬팍 2019-11-05 10
20962 일반 서버가 복구됐나 보네요 ㅠ [1] sdfwer 2019-11-05 11
20961 일반 사이트 없어진줄 알고 걱정 많이 했습니다. ㅠ.ㅠ [1] 레이드맥스 2019-11-05 22
20960 고마움 재오픈 기념 1~2일간 [8] 데스윙 2019-11-05 73
20959 일반 재오픈 반갑습니다 오늘도조은날 2019-11-05 4
20958 일반 다시 열렸군요. [2] 강글레리 2019-11-05 11
20957 고마움 재오픈 하시느라고생하셨습니다. 판치 2019-11-05 8
20956 일반 와.. 다시 열려서 다행입니다. 너굴맨 2019-11-05 6
20955 일반 그대, 살다가 힘들거든 [2] file 해마천사 2019-11-05 24
20954 일반 익모초 file 해마천사 2019-11-05 11
20953 일반 고생하셨습니다. 동마니 2019-11-05 9
20952 일반 드디어 열렸군요 교회털은스님 2019-11-05 4
20951 일반 반갑습니다. 국화thffntus 2019-11-05 6
20950 고마움 드디어 재오픈 했네요~^^ mooel777 2019-11-05 8
20949 고마움 재오픈 감사합니다. 고감맨 2019-11-05 13
20948 일반 사이트 다시 열렸네요. beckto505 2019-11-05 7
20947 고마움 다시 시작하는군요 반갑습니다 블루라이트 2019-11-05 10
20946 일반 재오픈 수고하셨습니다~~ 고마워요 2019-11-05 13
20945 일반 다시 열게 됨에 감사드립니다. [1] pCsOrI 2019-11-05 19
20944 일반 오매 진~~짜 반갑습니다~~^^ [1] 앙타나 2019-11-05 16
20943 일반 다시 오픈(?) 만나서 반갑습니다 [1] PureHeart 2019-11-05 13
20942 이벤트 수고많으셨습니다. [1] 데스윙 2019-11-05 21
20941 일반 우와 엄청 고생하셨습니다.. 다시 만나서 반갑네요 기쁨의노래 2019-11-05 9
20940 고마움 고맙습니다. ys 2019-11-05 9
20939 일반 다시 열려서 반갑습니다. 눈탱가리 2019-11-05 8
20938 일반 반갑습니다. [1] ktree 2019-11-05 11
20937 일반 다시 열려서 기쁘네요 [1] 파이로번스 2019-11-05 11
20936 일반 으..추버라...ㅠㅠ [1] 쏘맥한잔 2019-11-05 35
20935 일반 [따뜻한 하루] 당신의 눈이 되어줄게요 [2] 슈퍼웅 2019-11-05 13
20934 고마움 다시 산 느낌이 이럴까요!! 오웬 2019-11-05 17
20933 일반 바이러스가 서버를 공격하다니 ㄷㄷ [6] 산나들이 2019-11-05 213
20932 일반 메리 크리스마스~ file 필농군 2019-11-05 17
20931 고마움 죽다 살아난 느낌 SOSMania 2019-11-05 13
20930 고마움 좋은아침입니다. 희망천사 2019-11-05 8
20929 일반 재 오픈 하였네요~!! 기다렸습니다. MinAngel 2019-11-05 37
» 일반 당당한 아버지의 사랑 [1] file 응딱 2019-11-05 20
20927 일반 재오픈 너무 좋네요 호연파파 2019-11-04 7
20926 일반 드디어 열렸네요.. 그런 사정이 있었군요... 달의아해 2019-11-04 3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