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test Posts Recent Comments 문의사항 신고하기 이용안내 이벤트 포인트 리스트 공지사항 관리자문의

공지사항

고정공지

(자유게시판에서 질문 금지) 질문하신 유저는 통보 없이 "계정정리" 될수 있습니다.

Warning!  자유 게시판에서 질문을 하시면 바로 강퇴 됩니다.
분류 :
일반
조회 수 : 160
추천 수 : 1
등록일 : 2019.07.06 02:06:57
글 수 20,098
URL 링크 :

★★★★ 가방을 찾습니다 ★★★★

 

검정색 백팩(빨간색이 조금씩 들어가 있어요~)

 

7월5일 금요일 오전10시경 역삼역(외선순환, 삼성역 방향)
9-2번칸(뒤에서 두번째 열차) 선반에 검정색 백팩을 놓고 내렸습니다.

 

일과 관련된 중요한 자료가 많이 들어 있습니다.

 

혹시라도 보신 분이 계시면 연락 부탁드립니다.
010-2623-6773

 

저렴한 가방이에요~ 

 

가방사진

가방사진2

****************************************************************************
아래 글은 읽지 않으셔도 됩니다.
그냥... 답답해서 하소연 하는 겁니다~ ^^;
****************************************************************************

저의 출근 코스는 버스로 구로디지털단지역이나 신림역으로 가서 2호선을 타고 역삼역까지 가는 길입니다.
보험일이라 출퇴근 시간은 자유로워서 10시쯤 역삼역에 도착합니다.

 

오늘..아..벌써 어제네요. 7월5일 오전 10시쯤. 


여느 때 처럼 역삼역에 도착한다는 안내방송을 듣고 내리려는 순간에 중요한 고객 한테 카톡이 왔습니다.
출근 시간이 지나 많이 밀리진 않지만 그래도 사람이 많아 백팩을 선반에 올리고 다닙니다.

 

그게 화근이었네요. 

 

중요한 질문이라 답변을 하고 있는데 출입문이 열리더라구요. 
순간 내려야 한다는 생각에 자연스럽게 내려서 계단을 올라가 개찰구까지 통과했습니다.

그때까지도 고객과 카톡을 주고 받고 있었지만,
매일 다니는 코스라서 습관 처럼 행동은 이어졌습니다.

고객의 질문에 잠시 고민을 하려는 순간...
그제서야 뭔가 허전함을 느꼈습니다.

 

앗차.........

가슴이 두근두근.... 정신이 아득해졌습니다.

가방에는 노트북과 최근 3년간의 메모가 담긴 수첩, 외장하드에
하필 오늘따라 자동차 키까지.... ㅡㅡ;;;

 

가방을 놓고 내렸다는 걸 알고 정신 없이 역무실로 뛰어갔습니다.
계단 오르고 역무실에 도착하는 데 2분이 채 안걸린 것 같네요.

역삼역 역무실 여직원 분께 방금 지나간 열차에 가방을 놓고 내렸다는 사정을 얘기하고
가방 좀 찾아달라고 부탁을 드렸습니다.

 

차량번호를 확인하시더니
몇번에서 내렸냐고 물으시더라구요.
뒤에서 탔는데 잘 모르겠다고 했더니 가서 확인하고 오라고 하더라구요.

 

100미터 정도를 정신 없이 뛰어서 내렸던 자리로 가서는
신림역에서 탈 때 계단을 내려가서 바로 탔던 기억으로 비슷한 위치에 보이는 번호를 보고 다시 돌아갔습니다.

 

8-2번 같은데요...

 

다행히 종합운동장역에서 봐주신다고 해서 조마조마 기다렸습니다.

 

이런... 없다는 겁니다.

 

그럼 다른 칸도 한번 봐달라고 요청을 하니
이번에는 건대입구역에서 봐주신다고 하더라구요.
아침이라 직원들이 다른 업무를 보느라 사람이 없어 바로바로 확인이 어렵다고...

 

그런데.... 이번에도 없다고.....

 

시간이 흐를 수록 찾을 확률이 적어지겠다는 생각에
갑자기 불안감이 밀려오는데 정말 미치겠더라구요.

 

나중에 알았는데 신림역과 역삼역은 계단 위치가 달라서 8-2가 아니라 9-2가 제가 탔던 출입구더라구요.
맨날 다녀도 이번에 알았네요.^^;

 

제가 애가 타고 있을 때 다른 여자분도 저와 같은 케이스로 물건을 놓고 내렸다고 하면서
정신 없이 들어오더라구요.
(그 분은 바로 찾으심~^^;)

 

혹시나 하는 마음에 지금 확인하는 열차가 제가 탔던 열차가 맞느냐 물었더니
확실하다고... 그런데 없다고....

제가 찍고 나온 카드로 시간 체크해서 다시 확인하셔야 하지 않느냐 물었더니
정확하니깐 걱정마시라고~ㅎㅎㅎ;;

 

그때 더 졸랐어야 했습니다.

 

2호선은 어떤 역을 지나면서 운행번호가 바뀌더라구요.
처음에 확인하던 열차가 현재는 다른 번호로 바뀌어 운행 중이라고 하면서
급하면 거꾸로 달려가서 미리 찾아보라고 메모까지 해주더라구요.

 

ㅎㅎㅎㅎ 아놔.....
지금 생각해도 웃긴데요.
희망에 부풀어 거꾸로 달려서 만난 그 열차에는 선반이 없는 신형 모델이더라구요.ㅋㅋㅋㅋ
어찌나 황당하던지....

 

결국 나중에 밝혀진 사실은 처음에 접수받은 여직원 분이 제가 탔던 차량 번호를 잘못 알고 시작하여 
다른 차량을 계속 뒤지고 있었던 것이었습니다. ^^;;;

 

이번에 안 사실이지만, 지하철 업무가 전산으로 처리되고 상황판에 다양한 정보가 표시되어 있어서
엄청 정밀하게 돌아가는 줄 알았는데, 결국은 사람들이 전화해서 말로 주고 받더라구요.ㅎㅎㅎㅎ
지하철 안에 있는 CCTV도 대부분 깡통이라는 사실도 오늘 알았습니다~ㅋㅋㅋㅋ

 

제가 탔던 차량번호를 제대로 확인하는 데만 2호선이 한 바퀴를 돌고도 남는 3시간이 넘게 걸렸습니다.
사실 그것도 맞는 건지도 모르겠어요....쩝.

 

가방 안에는 제 연락처를 알 수 있는 내용물이 수두룩 한데 아직까지 연락이 없는 걸 보니
누군가 작정하고 가져간 것 같네요.... ㅜ.ㅜ;;
노트북은 가져가도 괜찮으니 수첩만 돌려주면 좋겠네요.
디지털 데이터는 백업이 가능한데 손글씨로 쓴 수첩은 미처 백업을 못했거든요.....
아... 제발.....

 

와이프는 노트북 바꾸고 싶어서 버리고 온 거 아니냐고 놀리고...
애들도 아빠 가방 버리고 다닌다고 놀리고...
아놔....

 

하필 안가지고 다니던 자동차 키도 가방에 넣은 날 잃어버려서 
보조키로 시동을 걸다가 "삐요삐요~~~" 경적이 요란하게 울려서 도둑으로 몰릴 뻔 했습니다.

지하철 역무원들의 어설픈 업무 처리에 뺑뺑이 돈 걸 생각하다 답답하고 화도 나고 해서 
적기 시작했는데.... 이젠 뭐라고 하는 지도 모르겠고... 그냥 포기하고 기다려 보렵니다.^^;

 

그래도 이렇게 적다보니 속은 많이 누그러지네요.

1차적으로 놓고 내린 내 잘못이지 그 사람들이 무슨 죄가 있겠습니까~ 에효~

 

다들 즐건 주말 보내세요~!!!

profile
이전글 다음글

legend

2019.07.06
07:54:38
profile

어떤 개그성 글인 줄 알았는데 읽고나니 님의 절절함이 느껴집니다;;

저도 요즘엔 나이가 나인지라(아직 그럴 때는 아닌다) 무언가 하나씩 빠뜨리는 건망증(?)이 생겨 출퇴근 전에 일부러 머리 속으로 가방에 들어갈 것을 읊조리며 준비한답니다!
예전엔 누가 잃어버리고 간 물건을 챙겨주고 '어디 두고 있던 걸 봤는데...'라고 남의 물건을 챙챵겨주던 편인데, 이젠 내가... 이런 지경에 이르고 보니 너무너무 슬픕니다ㅜㅜ

 

모쪼록 조속히 님이 원하는 수첩과 키(가능하면 노트북까지) 찾을 수 있기를 바랍니다!

꽝슈

2019.07.07
23:03:51
profile

^^ 걱정해주시고.... 감사합니다~ 잃어버리려고 그랬는지 그날엔 타이밍 맞게 전화도 오고, 문도 열리고~

역무원은 헛다리 짚고...삼박자가 딱딱 맞았네요. 하... 내일은 경찰서 가보려구요~^^

감사합니다~

이상무

2019.07.06
08:24:55
profile

경찰에 신고하면 cctv 로 전역사 검색하여 가져간 사람 가려낼수 있습니다.

요즘은 cctv때문에 주어서 신고해도 의심 받는 경우가 생겨 손대는게 아니랍니다.

분실한 자리에서 이동시키면 찾기 어렵고 그자리에 가면 찾을수있는 기회를 놓쳐 시간이 더 듭니다.

꽝슈

2019.07.07
23:06:44
profile

주말에 아버지도 올라오시고 해서 포기하고 있었네요. 내일은 본격적으로 찾아보려구요~

가져가려고 맘 먹고 가져간 것 같은데... 좀 치밀하지 못한 사람이 가져갔으면 하는 바람입니다~ㅎㅎ

감사합니다~!^^  

 

OSXs

2019.07.06
13:25:27
profile

저는 결국 찾았다는 희망의 글을 볼 것 같았는데... 꼭 찾으셨으면 합니다. 가방에 뭐가 들었던, 중요한 것을 기록한 수첩과 자료는 꼭 찾으셨으면, 합니다. 꼭이요. 그리고 덕분에 많은 좋은 정보도 알았네요. 아무리 전산화 되어 있더라도, 사람이 일을 한다는 것을... 꼭 찾으세요. 

꽝슈

2019.07.07
23:12:01
profile

감사합니다~!! 내일 역삼역 역무실 가서 CCTV 협조 요청해 달라고 하고 2호선 라인 한바퀴 돌아볼 생각입니다.

CCTV는 경찰 대동해야 보여준다고 하던데 우선 제가 먼저 찾아보고 경찰을 불러야 일의 진행이 빠를 것 같거든요. 경찰이 이런 일에 적극적인 걸 경험해보지 못해서...^^; 다음주는 2호선 CCTV 관람으로 시작할 것 같습니다~ㅎㅎㅎ

순대랠라

2019.07.06
18:08:52
profile

경찰에 신고하면 찾을 확률이 정말로 상당히 높아집니다. 

꼭 찾으시길 바라겠습니다.

꽝슈

2019.07.07
23:13:49
profile

감사합니다~ 내일 경찰에 신고도 해야겠어요. 좀 한가한 경찰 만나면 좋겠네요~ㅎㅎㅎ

가방에 폭탄이 들었다고 하면 바로 찾을까... 별별 생각을 다 해봅니다~^^

돌까루

2019.07.06
22:31:40
profile

꼭 찾으시길... ㅠㅠ

꽝슈

2019.07.07
23:15:17
profile

바쁜 사람이 시간이 없어 가방 열어볼 겨를도 없었기를 기대해보고 있습니다.

지퍼만 열면 연락처가 사방에 붙어있는데...^^;

찾으면 다시 글 올리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오매기양

2019.07.07
00:02:55
profile

유실물 센터 같은곳에 보관되어지는걸로 아는데...

꼭 찾으시길 바랍니다

꽝슈

2019.07.07
23:18:14
profile

연락처가 덕지덕지 붙어있어서 찾아줄 사람은 벌써 연락이 왔을 것 같은데...

아직 연락이 없는 걸 보면 작정하고 가져간 것 같습니다.

노트북은 가져도 좋은데 나머지 물건은 꼭 돌려받으면 좋겠네요.

그런 사람들은 필요한 것 빼고는 눈에 띄지 않는 곳에 버리는 것이 걱정입니다.....쩝..

쓰레기 더미에 있더라도 전화번호 보고 누군가 연락을 해주면 참말~ 좋겠네요~ㅎㅎㅎ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불편 ※ 박제 (댓글도배) 리스트 ※ (Updated 2019-08-21) [6] updatefile 은소라 2019-08-13 80
공지 정보 오에스 매니아 [ OSManias ] 게시판 및 댓글 이용 안내 [ V : 3.0 ] UzinSG 2019-04-30 730
공지 정보 오에스 매니아 [ OSManias ] 게시판 이용 안내 [ V : 3.0 ] UzinSG 2019-04-30 408
공지 불편 오매에서 주관적인 댓글 작성하지 마세요 [33] updatefile Op 2019-04-10 631
공지 고충 필독] 모든 회원님들은 참여 바랍니다 [264] updatefile Op 2019-03-19 3567
19630 일반 숨어있는 메뉴 포인트 랭킹 20190703 오늘 랭킹 [11] file 메이데이컴퓨터 2019-07-30 31
19629 추천 일본이 다시는 ‘돌아갈’ 수 없는 이유 [7] file Op 2019-07-30 62
19628 일반 컴터 업그레이드 했습니다 [16] 천천 2019-07-30 43
19627 정보 가스레인지 정상적(점화)으로 작동이 안된다면,,, 이렇게 해보세요 [15] OSXs 2019-07-30 46
19626 일반 윈도우 업데이트는 편히 될때가 없네요. [4] 쿠마83 2019-07-30 26
19625 일반 무더운 여름입니다. [5] 행복한한해 2019-07-30 19
19624 일반 누적 업데이트만 뜨면 컴이 버벅이네요 [6] 전투기 2019-07-30 31
19623 일반 분꽃이 피는 저녁 [2] file 해마천사 2019-07-30 13
19622 일반 하나의 기억 [2] file 해마천사 2019-07-30 9
19621 정보 갤럭시 탭 s6 이미지 [5] file 루릿페 2019-07-30 46
19620 불편 별풍선 진실 [9] file Op 2019-07-30 47
19619 일반 사무실 에어컨 직빵으로 맞아서 감기 걸렸어요.. [10] 정군이 2019-07-30 27
19618 일반 개근 2달째 달성 직전입니다 ^^ [24] file 돌까루 2019-07-30 51
19617 불편 진짜 왜 저럴까...? [12] file Op 2019-07-30 54
19616 일반 로그인 실패가 빈번하니 계정 관리에 유의 하시기 바랍니다. [8] 호명 2019-07-30 31
19615 일반 에어컨 [13] 프펌 2019-07-30 32
19614 일반 가랑비가 추적추적 내립니다 [6] 필농군 2019-07-30 13
19613 일반 요즘 태블릿들은 가격이 좀 내린것같군요? [6] 가을의시 2019-07-30 23
19612 일반 [따뜻한 하루] 어머니의 바느질 [2] 슈퍼웅 2019-07-30 4
19611 고충 에어컨없이 사는분 있나요 [18] 호두멍멍 2019-07-30 49
19610 일반 휴가철이라 휴가들 많이 가시네요. [9] OS초보99 2019-07-29 16
19609 고충 중소기업제품이라그런지 아님 잘못 걸린건지..글 쓴지 한달 10일... [6] 마시리 2019-07-29 36
19608 일반 러시아에 있는 얼음호수 [8] file 회탈리카 2019-07-29 33
19607 일반 엘쥐에서 샘송오지로 갈아 탔습니다. [10] 데스윙 2019-07-29 40
19606 일반 현 실내온도 24도 [11] 오웬 2019-07-29 24
19605 일반 정말 덥네요.. [11] 행복한한해 2019-07-29 18
19604 일반 본격적으로 날이 더워지네요. [12] 악리 2019-07-29 26
19603 일반 아반떼 [19] file Op 2019-07-29 64
19602 일반 미쳤다는 말을 듣지 못하면 아직도 꿈이 작은 것이다. [10] 우재아빠 2019-07-29 41
19601 일반 옷차림 [5] 프펌 2019-07-29 34
19600 일반 7월도 지나가네요 [17] 시체 2019-07-29 23
19599 일반 인생 한방에 훅 가는군요 [12] 가을의시 2019-07-29 77
19598 일반 [따뜻한 하루] 아이들의 눈으로 바라본 세상 [3] 슈퍼웅 2019-07-29 11
19597 일반 7월 마지막 주~ [9] file 필농군 2019-07-29 16
19596 일반 와 정말 덥네요 [4] 이삼조 2019-07-28 14
19595 일반 흐려서 햇빛도 별로 없는데, 덥네요. [7] OS초보99 2019-07-28 13
19594 일반 벌레와의 전쟁이네요. [7] 쿠마83 2019-07-28 26
19593 일반 FX sound 와 블루투스 csr 4.0 과의 만남 [10] 미친자 2019-07-28 36
19592 일반 육아전쟁이네요 [8] 호연파파 2019-07-28 23
19591 일반 내일과 주간날씨 [8] file 오늘도조은날 2019-07-28 19
19590 일반 이 사진을 보고 국민들은 무엇을 생각 할까요? [11] file 해마천사 2019-07-28 96
19589 일반 작년에 비하면 시원(?)하네요 [25] 베베파우 2019-07-28 40
19588 일반 아주 죽갔습니다. [15] 베이글라임 2019-07-28 37
19587 일반 가족과의 식사 [6] 프펌 2019-07-28 27
19586 일반 채소 이야기 ^..^ [8] 풍웡 2019-07-28 19
19585 일반 비 안온다 안온다 하니까 엄청오네요 [6] stop 2019-07-28 20
19584 일반 돌잔치 갑니다 [8] 시체 2019-07-28 21
19583 일반 휴일 아침 ~ [8] 필농군 2019-07-28 23
19582 일반 밤새 더위와의 전쟁을~ [11] 행복한한해 2019-07-28 26
19581 일반 처음으로 연속 출석을 해봤네요 [10] 카알 2019-07-28 33
19580 일반 이제 8월이네요... [7] 행기군 2019-07-28 19
19579 정보 넉달후 오늘을 생각하며.. [8] 이쉬팍 2019-07-27 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