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시판 이용 규칙】

1. 조금이라도 야한 콘텐츠는 게재 할수 없습니다.

위와 같은 콘텐츠를 보신 경우 신고해 주시기 바랍니다.

2. 회원간에 불란이나 심경을 불편하게 만드는 글은 게재 할수 없습니다.

3. 위 규칙중 위반이 되는 콘텐츠는 바로 통보 없이 삭제 될수 있습니다.

URL 링크  
대한민국 대표 뉴스 큐레이션 2017.
1월 13일 신문을 통해 알게 된 이야기들

1. 특검의 최종 목표는 박근혜의 뇌물죄 입증과 '법꾸라지' 김기춘·우병우의 단죄 그리고 삼성 합병 특혜 규명 등 세 가지로 압축되고 있습니다. 이에 따라 삼성 이재용의 소환 이후에 김기춘과 우병우에게 화력이 집중될 것으로 보입니다.
역대 어느 특검보다 화끈하고 멋있다는... 검찰은 왜 이렇게 못 하는 걸까?

2. 탄핵심판 4차 변론에 출석한 이영선 행정관이 일명 ‘기치료 아주머니’ 등의 청와대 출입을 도왔다는 사실을 일부 인정했습니다. 그러나 최순실의 청와대 출입을 도왔는지에 대해서는 경호상 비밀의무를 내세워 즉답을 피했습니다.
전 국민이 다 아는 사실을... 순실이 휴대폰 액정 딱 듯이 깨끗하게 좀 못하나?

3. 탄핵심판에 불출석하고 증언을 거부하는 것이 박 대통령에게 오히려 불리할 수 있다고 합니다. 재판부가 사실관계를 확인하는 지난한 작업을 포기하는 대신, 검찰 수사기록을 증거로 삼아 사실관계를 확정할 수 있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나와서 버벅대는 것보다 낫다고 생각하는 모양이지 뭐... 사실 그렇고~

4. 박근혜 대통령이 설 연휴 전 무제한 질문을 받고 답변하는 '끝장토론'을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문화일보에 따르면 청와대는 설 연휴 전 박 대통령 특검 수사 및 헌법재판소 심판과 관련해 기자회견을 개최하기로 하고 준비 작업을 진행 중이라고 합니다.
그냥 헌재에 출석하면 될 것을... 짜고 치는 고스톱 한판 하시려고?

5. 정유라가 덴마크 도피 생활 중 버리고 간 수천만 원 상당의 침구류가 발견됐습니다. 정유라는 ‘땡전 한 푼 없다’ ‘사치스러운 생활을 한 적이 없다’고 주장해왔지만, 덴마크 은신처를 급히 떠나면서 개당 1천만 원에 달하는 침대 3개를 밖에 버려둔 채 떠난 사실이 확인됐습니다.
청와대에도 수백만 원짜리 침대가 들어갔다더만, 잠이 보약이라 그래?

6. 반기문 전 총장의 귀국과 관련해 여야의 입장 차이가 극명하게 갈렸습니다. 한마디로 민주당 우 원내대표는 ‘쉬길 바란다’의 경고, 국민의당 주 원내대표는 의례적 인사말로 침묵, 새누리당은 ‘국민의 자랑’이라면 칭송을 아끼지 않았습니다.
경고, 침묵, 칭송 그중에 제일은 칭송이라... 그런데 하필 새누리야 크~

7. 반기문 전 총장 측 캠프에 친 이명박계 인사들이 다수 거론되고 있습니다. 특히, MB정권 당시 언론 대응을 담당했던 이동관 전 홍보수석이 반 전 총장의 캠프에 이름을 올리며, 언론계 내부에서는 우려의 목소리가 나오고 있습니다.
반기문 당선시키고 MB가 재선한다더니... 웃기는 짬뽕이야~

8. 소녀상 문제에 대해 미국이 사실상 중재에 나섬으로 한일 간 갈등이 새로운 국면을 맞을지 주목됩니다. 미국은 중국의 부상에 대응한 한미일 공조를 염두에 두고 한일 간의 위안부 합의 타결을 적극 독려했던 것으로 알려진 바 있습니다.
이런 걸 외교적 관례라고 하기보다는 내정 간섭이라고 하지 아마?

9. 국방부가 병영 내에서 선임병이 후임을 괴롭히는 것을 병영문화의 최대 악폐로 꼽고 척결에 나섰습니다. 선임병들의 이런 악습을 방치할 경우 악성 사고로 연결되어 전투력이 저하되고 국민의 신뢰를 저버리게 된다고 강력히 경고했습니다.
선임병들의 악습을 방치 방조 방관한 간부들의 행태가 최대 악폐는 아니고?

10. 국과수가 5.18민주화운동 당시 헬기 총격을 처음으로 인정하는 보고서를 냈습니다. 전일빌딩 10층에 위치한 기둥, 천장 텍스, 바닥 등지에서 150개 탄흔을 식별한 결과 일정한 고도를 유지한 호버링 상태의 헬기에서 발사한 것으로 추정했습니다.
뭐 이것도 북한의 특수군을 겨냥한 거겠네? 지만원 씨, 그래 안 그래?

11. 2014학년도부터 2016학년도까지 3년간 대입에서 자기소개서를 표절했다고 의심되는 학생이 약 4,000명에 이르는 것으로 밝혀졌습니다. 그중 90%가 넘는 3,580명은 결국 불합격해 자소서 표절에 경종을 울리고 있습니다.
나머지 10%는 합격했군... 편법, 꼼수는 옳지 않아~~

12. 휴일에 근무한 척 출근 도장을 찍고 허위로 수당을 챙긴 공무원이 검찰에 넘겨졌습니다. 서울 송파경찰서는 송파세무서 직원 5명과 잠실세무서 직원 9명을 이러한 혐의(사기 등)로 검찰에 기소 의견으로 송치했다고 밝혔습니다.
세무서 직원이라 더 잘 알겠구만... ‘끝까지 추적해서 반드시 징벌하자’~

13. 지난해 이세돌 9단이 AI로부터 거둔 1승은 ‘구글 딥마인드’가 일부러 져준 것이라는 주장이 나왔습니다. AI의 놀라운 성장에 대한 인류의 공포감을 상쇄하고 더 큰 시장인 중국과의 재대결 협상을 위한 여지를 뒀을 것이라는 추측입니다.
거기까지 생각한 거라면 기분 살짝 더럽네... AI는 이런 기분 모르겠지?

14. 러시아가 트럼프의 약점을 쥐고 있다는 루머가 급속하게 확산되고 있습니다. 미국 언론은 러시아 측이 트럼프 당선인에 대해 불리하고 음란한 개인 정보를 수집했다는 미확인 의혹이 보고서에 담겨 있다고 보도했습니다.
아무래도 트럼프가 임기를 다 못 마칠 것 같다는 생각이... 불현듯...

15. 일본에선 퇴근 후 다시 출근할 때까지 일정 시간의 휴식을 보장하는 제도를 도입하는 기업들이 늘고 있다고 합니다. 대형슈퍼 체인인 '이나게야'는 퇴근 후 다시 출근할 때까지 10~12시간의 간격을 의무적으로 두도록 하는 '근무 간 인터벌 제도'를 시행할 계획이라고 합니다.
회식도 근무의 연장인데, 그때도 봐줄라나? 암튼 부럽다 부러워~

16. 올해부터 중국이 자국 비자를 신청할 때 제출하는 사진 요건을 강화하면서 비자 발급을 거부당하는 사례가 속출하고 있습니다. 여행업계는 사진에 ‘안경을 쓰거나 스카프 등을 착용하고 찍은 사진으로는 비자를 신청할 수 없다’고 합니다.
내가 더럽고 치사해서 안 가고 말지. 절대 돈 이 없어서 그런 거 임... ㅠㅜ

17. 지난해 국민의 60%가 혼자 논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혼밥족, 혼술족 등의 신조어가 유행하는 등은 나 홀로 문화를 즐기는 세태가 반영된 것으로 국민의 여가 시간은 10년 전보다 줄어 소득이 적은 가구가 더 못 쉰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그거이 안타까워 매주 토요일이면 촛불 들게 하셨구나, 그렇구나... 고맙지 뭐야~

18. 포근한 날씨 탓에 축제 개막을 줄줄이 연기하며 울상을 짓던 강원 겨울축제가 이번 주부터 찾아온 한파에 모처럼 활기를 찾고 있습니다. 국내 대표 겨울축제인 화천 산천어축제는 14일 개막과 동시에 얼음 낚시터를 운영할 예정입니다.
겨울은 추워야 제맛이라는 데, 별로 느끼고 싶지 않아... 암튼 토요일은 촛불~

@미국산 달걀, 다음 주 유통 ‘한판 8,900원’. 음...
@반기문, ‘한일 위안부 합의 환영은 오해’. 고뤠?
@최순실 '삼성 태블릿PC'는 출시 전 양산품. 역쉬~
@식약처, 미제 수입 캔디에 도마뱀 사체 확인. 으악~

생우우환 사우안락(生于憂患 死于安樂)
- 맹자 -

‘어려움은 사람을 분발시키지만, 안락함은 사람을 나태하게 만들어 쉽게 죽음으로 이끈다’는 말씀입니다.

이번 주말 겨울다운 추위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그렇다고 “박근혜 퇴진”의 목소리가 광장에서 멈출 수는 없습니다.
광장에서 뵙겠습니다.
고맙습니다.

☞ 고발뉴스 조간브리핑 보기 goo.gl/ul3oWc
☞ 고발뉴스 바로가기 goo.gl/DOD20h


[류효상의 고발뉴스 조간브리핑]


번호
▶ 오에스매니아 모든 자료는 외부 유출을 금지합니다. 만약 퍼가신다면 "출처" 꼭 밝혀주세요 감사 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신규 회원분들 참고해주세요 [20] 별마 2017.10.12 4775
공지 채팅방 나가기및 사진첨부방법 [29] 박기사 2016.09.24 3082
8954 드디어 램풀뱅했습니다. [4] 탑건 2017.01.14 96
8953 윈도우 10 익스플로러가 이상하게 말썽이네요.. [5] Aiden 2017.01.13 174
8952 오랜만에 다시 방문 했습니다. [9] 선인장 2017.01.13 50
8951 하이틴 - 마리오네트 [3] file 강글레리 2017.01.13 76
8950 오매사이트가 무거운거같아요~ [15] 윈포맨 2017.01.13 121
8949 가입인사입니다. [4] 솨아 2017.01.13 30
8948 오늘가입했습니다. 제가 타사이트에서 작성한 글이 출처 없이... [9] file 과일이좋아요 2017.01.13 142
8947 오늘은 13일 금요일 [3] file Op 2017.01.13 66
8946 새로 가입했습니다 [6] 하율 2017.01.13 31
» 1. 13 금요일 [고발뉴스 조간브리핑] [4] 아이콘 2017.01.13 42
8944 [오늘의 운세] 1월 13일 금요일 (음 12월 16일) [4] 아이콘 2017.01.13 86
8943 누군가의 희생으로 인한 감사 [4] file 응딱 2017.01.13 75
8942 적확하다 [3] 강글레리 2017.01.12 110
8941 볼빨간 사춘기 노래몇곡... [2] 차칸 2017.01.12 125
8940 장수하는 게임들... [3] 차칸 2017.01.12 87
8939 합리적 성공 해마천사 2017.01.12 41
8938 파도 해마천사 2017.01.12 27
8937 고구마 꽃 [1] file 해마천사 2017.01.12 49
8936 자연의 빛 해마천사 2017.01.12 31
8935 M2 SSD로 바꾸는편이 좋은선택일지... [6] FFFF0000 2017.01.12 186
8934 1. 12 목요일 [고발뉴스 조간브리핑] [3] 아이콘 2017.01.12 50
8933 [부산일보 오늘의 운세] 1월 12일 목요일 (음 12월 15일) [2] 아이콘 2017.01.12 189
8932 검은 점 하나 [2] file 응딱 2017.01.12 121
8931 이규혁 동생 이규현을 기억하자 [6] file 회탈리카 2017.01.11 271
8930 1. 11 수요일 [고발뉴스 조간브리핑] [11] 아이콘 2017.01.11 55
8929 [부산일보 오늘의 운세] 1월 11일 수요일 (음 12월 14일) [6] 아이콘 2017.01.11 136
8928 소방관과 도베르만 [4] file 응딱 2017.01.11 100
8927 ssd 지를까 고민됩니다. [14] 칼말론 2017.01.10 11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