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오에스매니아

R 파일
­

얼마전 고향에 내려갔다가 

어머니와 마트에 갔습니다.

카트를 끌고 이리저리 두리번 거리며 가는데 

어느 순간 어머니 모습이 보이지 않더라구요.

카트를 끌고 왔던 길을 되돌아 가다보니 

저 쪽 어딘가에서 어머니 모습이 보이더군요.

손에 무슨 나무 판때기 같은 것을 들고 

한참을 바라보다가, 쓰다듬어도 보고, 냄새도 맡아보고 하시기에 

조용히 뒤로 가서 보니

무슨 도마를 그렇게 보고 계시더라구요.

뭐 옛날에 보던 각진 나무도마 그런것과 다르게 윤기도 나도 통통한게 좋아보이긴 하더군요.

그런데 가격을 보니 무슨 나무 판때기가 7만원 가까이나...

차암 이해 안되는 물건이라고 이런옆에서 궁시렁 대니

멋쩍은 표정으로 다시 제자리에 두시기더라구요.

뭐 그러고 장을 다 보고 집에 와서 

식사를 하고 부엌에 앉아 있다가 무심결에 싱크대 쪽을 봤는데 

군데군데 검은 곰팡이 같은 얼룩에 김치로 벌겋게 물든 도마가 눈에 들어왔습니다. 

 

순간 좀 많은 생각이 올라오더군요. 

어머니는 무슨 재미로 사셨을까. 아니 무슨 재미로 사실까. 

많이 아픈 동생이 있어서 평생을 그 뒷바라지를 하며 사셨던 

아픈 사정으로 아버지와 이혼하시고 지금도 동생과 둘이 계시는 

없는 형편에도 나에게는 부족함 없이 다 해주셨던 어머니 

좀 전에 장봐온 물건들을 봐도 결국 다 저 해먹일 것들 뿐이더군요. 

'나는 참 이기적인 새끼구나' 그런 생각이 들었습니다. 

저렇게 때 꼬질꼬질해진 플라스틱 도마로 음식을 해드시는 것도 모르고 살았던 

요즘 같이 어려운 때는 나 한 몸 잘 건사할 수 만 있어도 효도라는 

이기적인 자기 합리화로 살아가는 내가 부끄럽게 느껴졌습니다. 


한편으로 기억이 떠올랐습니다. 

예쁜 그릇, 예쁜 꽃 그런 것 참 좋아하셨던 

젊은 시절의 어머니 모습들. 

시간이 흘러 그런 모습들이 온데 간데 없이 사라진 지금이 좀 서글프다는 생각도 들었습니다. 


다시 일터가 있는 작은 도시로 돌아왔을 때, 

아무래도 그냥 넘어갈 수 없다는 생각에 

난생 처음으로 기념일이 아닌 날에 어머니께 선물을 해드렸습니다. 

인터넷으로 원목도마를 검색해서 호주에서 장인이 만들었다는  

그 때 그 마트에 있던 녀석보다도 비싼 녀석을 

어머니께 선물로 보내드렸습니다. 


42ce6c21b79d0.jpg 

42d768581565a.jpg 


일부러 일하시는 직장으로 보내드렸는데 이렇게 사진을 보내오시더라구요.

같이 일하시는 어머님들이 한번 보자고 해서 열어봤다시는데 덕분에 자랑도 좀 되고 해서 그런지

좀 많이 신이 나신것 같아서 저도 기분이 좋았습니다. 

지금 보니 카톡 사진도 이렇게 바꿔 놓으셨네요 ㅎㅎ 

맨날 판매하시는 건강식품이나 화장품 사진 아니면 무슨 꽃 사진 같은거였는데 


42d781dbbe40f.jpg 


어머니는 내가 어릴 적에 

내가 좋아하던 장난감 로보트며 총이며 없는 살림에 생활비 아껴서 사주시고 했는데

참 무심했네요.

평생을 다해도 부족하겠지만

이 세상에서 나를 아무 조건 없이 사랑해주는 단 한 사람에게

그 분이 주신 반의 반이라도 보답할 수 있도록 열심히 살아봐야겠습니다.

그래도 우리 어머니 아직까지는 좋아하는 것도 있으시고, 

젊은 시절의 로망이라고 해야하나 그런 것을 조금은 간직하고 계신 것 같아서 참 좋습니다.


위에 처럼 어머니 카톡 받고 이런 저런 많은 생각을 해 본 하루였네요.


잠 안오는 새벽에

일기처럼 끄적거려봤습니다.

자료만 받아갈줄 아는 회원님들께, 개발자님들에게 최소한의 경우는 우리가 피드백으로 보답하는 겁니다

문제가 있던 없던 그동안 고생하신 것을 생각하여 피드백 작성을 부탁 드립니다
­

의견쓰기::  상업광고, 인신공격,비방, 욕설, 아주강한음담패설등의 코멘트는 예고없이 삭제될수 있습니다. 회원정리 게시판

profile

Op

2018.10.11 21:01
가입일: 0:00.00
총 게시물수: 1650
총 댓글수: 8949
추천
1
비추천
0

어머니요 저는 그렇게 좋은 감정의 사람이 아닙니다 저는 차남이다 보니 항상 집에서는 왕따 였습니다 

그렇다 보니 어머니하고도 사이가 안좋습니다 하지만 말입니다 어느날 이 시를 보고는 많이 울었습니다 

왜냐면 저도 엄청나게 고생을 많이 하고 살았거든요 

우리 고모가 14살에 결혼하여 거진 그집에서 식모살이 같은 인생을 사신 이야기를 하니 제가 참 아직 많이 어리구나 생각 했습니다 생각 했습니다 그때 본 시가 있는데 찾아 올려볼께요 찾았네요 

아마 봤을것도 같네요 한번쯤 봐주는게 큰 도움이 됩니다 

지금 여자들은 꿈도 꿀수 없는 그런 시 입니다 


제목: 엄마는 그래도 되는 줄 알았습니다


엄마는

그래도 되는 줄 알았습니다

하루 종일 밭에서 죽어라 힘들게 일해도


엄마는

그래도 되는 줄 알았습니다

찬밥 한 덩이로 대충 부뚜막에 앉아 점심을 때워도


엄마는

그래도 되는 줄 알았습니다

한겨울 냇물에 맨손으로 빨래를 방망이질해도


엄마는

그래도 되는 줄 알았습니다

배부르다 생각없다 식구들 다 먹이고 굶어도


엄마는

그래도 되는 줄 알았습니다

발뒤꿈치 다 해져 이불이 소리를 내도


엄마는

그래도 되는 줄 알았습니다

손톱이 깎을 수조차 없이 닳고 문드러져도


엄마는

그래도 되는 줄 알았습니다

아버지가 화내고 자식들이 속썩여도 전혀 끄떡없는


엄마는

그래도 되는 줄 알았습니다

외할머니 보고싶다

외할머니 보고싶다, 그것이 그냥 넋두리인 줄만.... 


한밤중 자다 깨어 방구석에서 한없이 소리 죽여

울던 엄마를 본 후론

아!

엄마는 그러면 안 되는 것이었습니다


우리 모고가 위 시저첨 살았더군요

그래서 참 많이 운적이 있습니다 

여자는 그런게 아닌가 싶네요 

어디서 자기 할말 못하고 사는 ~~~

그래서 그나마 어머니를 어느정도는 생각해줍니다 

하지만 나이가 들고나서도 감정은 그대로 입니다 

아마 개누장 어머니의 시대가 위 시와 비슷할것 같네요 


profile

허접

2018.10.11 21:17
가입일: 2016:10.01
총 게시물수: 50
총 댓글수: 336

에고 눈물이..

왜 절 울리고 그러세요

profile

후련하게

2018.10.11 22:00
가입일: 2016:01.26
총 게시물수: 35
총 댓글수: 191

나무 관세음보살...좋은일은 없어도 ...나쁜일은 생기지 않을 겁니다...


그냥 이렇게 사는게 얼마나 행복한지 알면...지금이 바로 천당입니다...

profile

또람푸

2018.10.11 22:22
가입일: 2018:10.11
총 게시물수: 0
총 댓글수: 12

평범한 일상이 참 행복한거란걸 요즘 절실히 느끼고 있습니다.

profile

바다늑대

2018.10.11 22:44
가입일:
총 게시물수: 2
총 댓글수: 129
추천
1
비추천
0

음 뭐 말이 필요없죠.

내일은 어머님께 다녀와야겠네요..

profile

무정

2018.10.12 02:40
가입일: 2015:12.02
총 게시물수: 81
총 댓글수: 1204

살아계실떼 잘해 드리세요.

다음엔 꼭 ...하다가 보면....가고 안계십니다.

profile

강글레리

2018.10.12 08:19
가입일: 2016:06.22
총 게시물수: 1082
총 댓글수: 2632

할말이 없습니다 ㅠㅠ

유구무언이라서 추천만 보내드립니다 ㅠㅠ

profile

파이어가이

2018.10.12 10:53
가입일:
총 게시물수: 6
총 댓글수: 47

크흠....정말 군대에서도 그렇고 어머니 생각하면 짠하단 생각밖에 안들어염 흑흑

profile

무지개소년

2018.10.12 11:15
가입일: 2018:05.21
총 게시물수: 0
총 댓글수: 11

아... 짠하고 눈물이...

저희 어머님도 그릇장에 아끼시느라 잘 안쓰시던 좋은 그릇들 있었는데, 결국 그 이쁜 그릇들 제대로 써보지도 못하시고 돌아가셨습니다.

그래서 와이프한테도 늘 말합니다.  그런거 아끼지 말고 그냥 쓰라고...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sort 조회 수
공지 '도배'와 관련하여 의견을 정확히 하고자 합니다. update + 7 은소라 2019-06-09 153
공지 오에스 매니아 [ OSManias ] 게시판 및 댓글 이용 안내 [ V : 2.0 ] UzinSG 2019-04-30 418
공지 오에스 매니아 [ OSManias ] 게시판 이용 안내 [ V : 2.0 ] UzinSG 2019-04-30 216
공지 오매에서 주관적인 댓글 작성하지 마세요 file + 13 Op 2019-04-10 387
공지 필독] 모든 회원님들은 참여 바랍니다 file + 240 Op 2019-03-19 3040
12252 일반 BBC 선정 21세기 위대한 영화 100선 file + 3 초원의빛 10-13 52
12251 일반 아메리카가 좋다고 하지만 ..... file + 2 초원의빛 10-13 43
12250 일반 다들 조심하셔야 할덧...주의! GandCrab v5.0.3 등장 + 3 rksdldur 10-12 122
12249 코올**오님 구글 드라이브 문제 + 5 Op 10-12 82
12248 일반 OP님 일거리 추가요~~~ file + 4 메이데이컴퓨터 10-12 130
12247 동영상 우주의 물체 8선 + 2 리오 10-12 99
12246 일반 브라우저 주력으로 어떤거사용하세요? + 19 stop 10-12 126
12245 일반 취미 활동 ㅎ file + 4 나노대장 10-12 40
12244 일반 일회용 이메일 사용하지 말라고 했는데 + 5 Op 10-12 144
12243 정보 비리 유치원 명단이 공개 되었습니다. + 7 serinari 10-12 136
12242 정보 그림판으로 간단하게 모자이크 하기 file + 2 serinari 10-12 66
12241 일반 안드로이드 9.0 통화녹음 막혔나보네요. + 7 serinari 10-12 137
12240 정보 당분간 피드백 게시판 포인트 없습니다 Op 10-12 65
12239 일반 SKT T1은 어디에? + 1 강글레리 10-12 43
12238 인간은 알수 없어요 이게 가능한가요 ...? file + 9 Op 10-12 91
12237 일반 리리카의 음식 가방 file + 1 응딱 10-12 46
12236 고충 ㅠㅠ 나도 렙업이 빨리하고싶다 + 3 환이* 10-12 61
12235 정보 [국감2018]가짜지문에 맥없이 해제…첫날 '보안' 화두 + 1 rksdldur 10-11 70
12234 동영상 악토버 - Blaze A Trail 리오 10-11 20
12233 슬픔 아버지와 나 허접 10-11 33
12232 고마움 부산 모임 합니다 + 5 Op 10-11 88
» 고마움 나는 참 이기적인 새끼였구나... + 9 개누장 10-11 105
12230 일반 BJN, 한글은 띵작!ㅇㅈ? ㅇㅈ!...급식체 vs 급여체 + 1 구피 10-11 72
12229 일반 헐~ 21탄 file 회탈리카 10-11 65
12228 일반 헐~ 20탄 file + 1 회탈리카 10-11 57
12227 일반 아마존 AI 여성차별 + 2 강글레리 10-11 86
12226 일반 군만두 안뜨겁게 먹는 방법 file + 6 serinari 10-11 97
12225 일반 다이아몬드는 영원히.... file + 1 serinari 10-11 52
12224 불편 오매 모바일 버전에서 공지사항이 보이지 않습니다. + 3 코렐짱짱 10-11 31
12223 일반 레드스톤5 업데이트때문에 말이 많네요... + 2 코렐짱짱 10-11 104
12222 일반 4등급 리스트 Op 10-11 120
12221 이벤트 오늘부터 일요일가지 이벤트 합니다 + 29 Op 10-11 1262
12220 일반 트럼프 "한국, 우리 승인없이 하지 않을 것"…'5·24해제' 제동 + 1 haum 10-11 60
12219 정보 10. 11 목요일 [고발뉴스 조간브리핑] + 2 아이콘 10-11 19
12218 정보 [오늘의 운세] 10월 11일 목요일 (음 9월 3일) + 2 아이콘 10-11 26
12217 사랑 오매 윈도우 향연 이였습니다 + 7 Op 10-11 140
12216 일반 올 가을 들어 가장 추운 날씨~ file + 2 파이어가이 10-11 23
12215 일반 형조판서가 된 노비 file + 2 응딱 10-11 47
12214 불편 게시판 오류가 있습니다. file + 2 바다늑대 10-11 38
12213 일반 저만 그런지... 체팅방에 들어가지질 않내요 + 5 피터팬 10-11 36
12212 고충 질문아님] 남편과 이혼밖에 답이 없는 건가요? file + 8 Op 10-10 129
12211 불편 오매 일부 게시판 모바일에서 안보입니다. file + 1 데스윙 10-10 45
12210 일반 감기 조심 하세요. + 2 리오 10-10 38
12209 일반 남극에서 촬영한 사진 file + 7 회탈리카 10-10 121
12208 일반 파워교체햇습니다 + 1 메가턴 10-10 54
12207 일반 케이스랑 파워 새로 샀습니다~ file + 1 maxG 10-10 83
12206 동영상 BTS 영국 O2아레나 소름돋는 떼창 + 1 Op 10-10 94
12205 일반 오랜만에 왔는데 계정이 정리가 되어있어서 재가입해봅니다. + 1 천살풍 10-10 88
12204 일반 태블릿 싼거사니까 한계네요..... + 1 stop 10-10 90
12203 일반 계정이 삭제 되었네요. 다시 가입 했습니다. + 6 babymind 10-10 135
12202 정보 한분도 빠짐 없이 위 글 보세요 + 1 Op 10-10 172
12201 정보 10. 10 수요일 [고발뉴스 조간브리핑] + 2 아이콘 10-10 32
위로

Master of OS Mania
×

진정한 OS를 알아볼수 있는 전문가 집단.

오에스매니아 에 가입하십시요

그동안 보지 못한 신세계를 만날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