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test Posts Recent Comments 문의사항 신고하기 이용안내 이벤트 포인트 리스트 공지사항 관리자문의

공지사항

고정공지

(자유게시판에서 질문 금지) 질문하신 유저는 통보 없이 "계정정리" 될수 있습니다.

Warning!  자유 게시판에서 질문을 하시면 바로 강퇴 됩니다.
분류 :
일반
조회 수 : 15
추천 수 : 0
등록일 : 2019.06.13 09:21:38
글 수 13,157
URL 링크 :

0613_1.jpg


1970년대 서울의 판자촌.
일자리를 찾아 서울로 상경한 타지역 사람들이
가난에 힘겹게 살아가는 곳이었습니다.

지금은 찾아보기도 힘든 정부미를
하루하루 봉투로 조금씩 사다가 
보리쌀에 섞어 먹는 처지였으니 다들
영양 상태도 좋지 않았습니다.

특히 아기 엄마들은 더운 곤욕이었습니다.
먹지 못해 젖이 안 나오는데 분유를 넉넉히 
살 수 있었겠습니까?

어느 판잣집 부엌에서 뭔가를 찾는 듯
덜그럭거리는 소리가 들렸습니다.
그 집에 사는 아이 엄마는 설마 도둑인가 싶어
벌벌 떨면서 부엌을 살폈습니다.

그런데 옆집 쌍둥이 엄마가 찬장을 뒤지더니 
분유통을 슬그머니 꺼내는 것이 아닙니까?
순간 화를 내려던 아기 엄마는 한숨을 쉬고 
모른 척했습니다.

자기도 애를 키우는 마당에, 쌍둥이를
키우는 것이 얼마나 힘들지 뻔히 
짐작이 갔기 때문입니다.

그런데 쌍둥이 엄마는 품속에서
새 분유통을 꺼내더니 애 엄마의 분유통에
분유를 덜어주었습니다.

나중에 알고 보니 쌍둥이 엄마의 친정집에서 
분유를 사다 줬는데 항상 분유 때문에 힘들어하던 
옆집 아기 엄마가 생각나 그냥 있을 수가 
없었다고 합니다.

그렇다고 분유 한 통을 다 주자니 
자기도 어렵고 해서, 아기 엄마 모르게 
덜어주고 간 것입니다.


0613_3.jpg


작은 마음도 서로를 위하고 돕는다면
얼마든지 큰 힘을 만들 수 있습니다.

옆집 아이가 굶으면 밥상에 숟가락 하나 더 얹었고, 
가난한 집 아이를 배려해 친구 몫의 도시락을 
하나 더 가방에 넣어줄 만큼 정이 넘쳤던
그때 그 시절이 그립습니다.


# 오늘의 명언
세상에서 가장 아름답고 소중한 것은 
보이거나 만져지지 않는다.
단지 가슴으로만 느낄 수 있다.
– 헬렌 켈러 –

profile

윤종길

이전글 다음글

dukhyun

2019.06.13
09:47:05
profile

그래요 배려하며 살아가는 아름다운 마음이 우리들에게 있었습니다

조금 가난하여 힘들었지만 사람 사는 내음이 배겨나는 삶이엇습니다

지금은 보이는 것에 심취하여 살아가지만

그때 그 시절은 배고프고 힘들었지만 

남을 배려하고 정이 넘치는 삶이었습니다

보이지 않는 가치도 소중함을

돈으로 환산할 수 없는 것이 더욱 소중함을 아느데는 그리 많은 시간이 걸리지 않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불편 ※ 박제 (댓글도배) 리스트 ※ (Updated 2019-08-21) [11] file 은소라 2019-08-13 236
공지 정보 오에스 매니아 [ OSManias ] 게시판 및 댓글 이용 안내 [ V : 3.0 ] UzinSG 2019-04-30 833
공지 정보 오에스 매니아 [ OSManias ] 게시판 이용 안내 [ V : 3.0 ] UzinSG 2019-04-30 471
공지 불편 오매에서 주관적인 댓글 작성하지 마세요 [42] file Op 2019-04-10 748
12277 일반 7월 마지막 주~ [9] file 필농군 2019-07-29 16
12276 일반 와 정말 덥네요 [4] 이삼조 2019-07-28 14
12275 일반 흐려서 햇빛도 별로 없는데, 덥네요. [7] OS초보99 2019-07-28 13
12274 일반 벌레와의 전쟁이네요. [7] 쿠마83 2019-07-28 26
12273 일반 FX sound 와 블루투스 csr 4.0 과의 만남 [10] 미친자 2019-07-28 36
12272 일반 육아전쟁이네요 [8] 호연파파 2019-07-28 23
12271 일반 내일과 주간날씨 [8] file 오늘도조은날 2019-07-28 19
12270 일반 이 사진을 보고 국민들은 무엇을 생각 할까요? [11] file 해마천사 2019-07-28 106
12269 일반 작년에 비하면 시원(?)하네요 [25] 베베파우 2019-07-28 40
12268 일반 아주 죽갔습니다. [15] 베이글라임 2019-07-28 37
12267 일반 가족과의 식사 [6] 프펌 2019-07-28 27
12266 일반 채소 이야기 ^..^ [8] 풍웡 2019-07-28 19
12265 일반 비 안온다 안온다 하니까 엄청오네요 [6] stop 2019-07-28 20
12264 일반 돌잔치 갑니다 [8] 시체 2019-07-28 25
12263 일반 휴일 아침 ~ [8] 필농군 2019-07-28 23
12262 일반 밤새 더위와의 전쟁을~ [11] 행복한한해 2019-07-28 26
12261 일반 처음으로 연속 출석을 해봤네요 [10] 카알 2019-07-28 33
12260 일반 이제 8월이네요... [7] 행기군 2019-07-28 19
12259 일반 정말 덥네요 ㅠㅠ [6] 행복한한해 2019-07-27 15
12258 일반 아....출석이... [9] file 베이글라임 2019-07-27 3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