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 친구가 겪은 일이 이 이야기와 비슷합니다.

그 때 고3이었는데... 제친구는 공부를 곧 잘했고, 좋아했습니다


그래서 둘이 같은 독서실 다녔는데 집에 가는 길에 이 이야기를 해주더군요....




얼마 전에 동네에 있는 작은 독서실을 갔는데.... 독서실에 공부하는 사람이

자기 밖에 없었다고 하더군요. 독서실은 4층이고 주인아저씨가 3층 카운터를

지키고 있는 구조인데....주인아저씨가 12시 쯤에 제 친구에게 라면 끓여

놨으니 먹고 공부해라고 3층 휴게실로 내려오라고 했다더군요



그래서 친구는 배도 고팠고 공짜 라면을 마다할리 없기에 내려가서 아저씨랑

같이 라면을 먹었답니다. 라면을 다 먹어 갈쯤에 아저씨가 친구에게 몇 시까지

공부할꺼냐고 물어봤답니다. 그래서 제 친구는 밤새도록 할꺼라고 하니까

아저씨가 좀 떫은 표정을 지으셨다더군요.



"학생 왠만하면 일찍 들어가지.... 독서실에 혼자있으면 무서울텐데....

독서실 비는 환불해 줄께"



그래도 공부에 미치신  제 친구는 안된다고 시험이 얼마 안남아서 공부를

해야된다고 했답니다..



"그럼 학생.... 내가 오늘 몸이 좀 않좋아서 3층 현관문만 잠구고 갈께 그럼

안되겠나 현관 열쇠도 주고 갈께 만약에 집에 가고 싶으면 2층 계단 화분에

열쇠 놔두고....."



친구는 별 생각없이 좋다고 했다더군요. 어차피 아침까지 공부하려고 했으니

까요. 사람도 없고 조용해서 마음에 들었다고 하더군요.

그렇게 합의를 보고 아저씨는 현관문을 잠구고 갔더랍니다.

그래서 한 두어 시간쯤 지났을까 3층 카운터에서 전화소리가 났다는

것이었습니다. 차소리도 하나 나지 않는 시간에 울리는 전화벨 소리가

4층에서 들어도 엄청 크게 들렸다는 것입니다.

주기적으로 계속 울리길래 짜증이 나서 결국 3층 카운터로가 전화를

받았다고 하더군요


"여보세요...."


"학생.... 나 주인인데.... 누가 문열어 달라고 하면 절대 열어주면

안돼.... 절대 열어주면 안돼.... 혹시 문 한번이라도 열진 않았지??"


"예 한번도 안열었는데요"


"그래.... 누가 문열어달라고 소리쳐도 절대 열어주면 안돼..."


아저씨의 진지한 말에 친구는 등골이 오싹해 졌답니다.

아저씨 전화를 받고 한 30분쯤 공부하고 도저히 공부할 생각이 안들어서

결국 짐을 싸고 독서실을 나가려고 했답니다. 그런데 그때 쯤에 계단에서

발자국 소리가 났다는 것입니다.

구두 소리를 내며 말입니다.



그때 시간이 3시쯤이었는데 친구는 무서워서 움직일 생각을 못하고 소리만

계속 들었다더군요..

2층 가겠지 2층 가겠지...생각했는데...3층까지 오는 소리가 들리더니 덜컹

하고 현관문 치는 소리가 났습니다

친구는 숨소리도 내지 않고 그대로 있었답니다...



"문열어 주세요..... 문열어 주세요..... 사람 있는거 알아요...문열어

주세요 4층에.... 문열어 주세요 공부해야돼요"




정신을 잃을 수 있다면 그러고 싶어 했을정도로 무서웠답니다....

계단에 울리는 그소리는 여자아이 목소리였는데 섬뜩할만큼 가는

목소리였다고.....



10분 정도 계속 그 목소리는 들렸고 잠시 뒤에는 조용하더니....


"x발 x아 문열어!!!! 있는거 다알아!!! 문열어!!! 개xx야!!! 문열어!!!

이야!!!!!!나 공부해야돼!!! 공부해야돼!!!!"



목청이 터져라 욕을 하면서 문 열라고 소리쳤답니다... 그 소리가 30분이나

울려퍼졌고....친구는 떨면서 그 자리에 주저 앉아 몸을 움크리고 있었습니다.

그렇게 1시간이 훌쩍가고.....

마지막에.... 그 목소리는....




"올라왔다... 창문 열어놨네..."



하고 4층 화장실에서 들렸답니다..

친구는 정신을 잃었고 아침 8시 되서 나온 아저씨 덕분에 깨어날 수 있었답니다.

아저씨가 뭔지는 몰라도 미안하다며..... 독서실비 환불해 주고 친구를 계단

밑에까지 배웅해줬다고 합니다.


 

 


그리고 얼핏봤는데.... 각 창문에 커텐 뒤로 자그마한 부적이 붙어있고 현관문

위 구석에도 부적이 붙어 있는 걸 봤답니다....

조회 수 :
220
등록일 :
2017.12.12
08:41:51 (*.223.255.240)
엮인글 :
게시글 주소 :
https://osmanias.com/fear/1385839

초보매냐

2017.12.12
13:31:14
(*.170.110.107)

무서운 이야기 일것이다라는 선입견으로 읽어 내려왔는데 그냥 성적에 미친 사람들 이야기네.

ElSueñoDelNiño

2017.12.13
21:04:05
(*.17.7.76)

조용하니 딱 좋다. 여기서 밤새공부 해야지 / 안하면 안돼겠니? / 응 / 쩝. 그럼 키 두고갈테니까 가고싶음 놓고가라. / 응 / 문 열어달라고 하면 절대 열어주지마 / 응. / 문열어주세요 문열어줘 문열라고 문열라고 개XX야 .... 4층 창문이 열려있었네. 창문으로 들어왔다 / (기절) / 집 감.

필살기

2017.12.18
23:31:18
(*.105.11.47)

그렇게 무섭지는...

홀링홀

2017.12.19
17:57:59
(*.206.57.53)
profile

여고괴담도 아니고....

BlessV

2018.02.02
16:49:47
(*.42.196.240)

아쉽다.... 뭐 더 없음?

땡글이

2018.03.09
16:23:28
(*.234.192.8)

ㅎㄷㄷ

가을처럼

2018.03.31
16:55:54
(*.46.201.174)

잘읽었습니다  조금안무서운데요 

biho

2018.04.05
01:03:17
(*.225.204.99)
profile

창문으로 들어왔고 기절한 사이에 뭔가 더 보완이 되면 좋은 작품이 될 것 같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70 기묘한이야기)이웃사람 [2] file 성쮸리 2018-04-01 149
69 기묘한이야기)소원 [4] file 성쮸리 2018-04-01 131
68 기묘한이야기)혼례식 [2] file 성쮸리 2018-03-28 91
67 기묘한이야기)마도카(まどか) [5] 성쮸리 2018-03-26 84
66 무서운이야기)가재 [2] 성쮸리 2018-03-26 58
65 우리나라에만 있는 미신 [8] 힘내용 2018-02-25 211
64 어느 친절한 콜센터 직원의 이야기 [4] file 손뉨 2018-02-17 213
63 15초 공포단편영화 [14] lfjdkfek 2018-01-28 255
62 번개의 위력 gif [24] file Op 2018-01-24 375
61 호주 대형 박쥐 [22] file 까치 2018-01-04 427
60 중국산 고추 말리는 현장.-극혐!!! [24] file 논끼 2017-12-28 655
59 러시아 버스돌진 사고 [14] file 플컴 2017-12-27 388
58 날~벼락 [13] file 논끼 2017-12-25 373
57 짱깨 부실공사 레전드. [15] file 논끼 2017-12-24 405
56 무슨 생각을 하면서 운전 했길래... [26] file Mondaykiz 2017-12-14 392
» 무서운이야기) 독서실... [8] 성쮸리 2017-12-12 220
54 기묘한이야기) 친구들.. [6] 성쮸리 2017-12-12 141
53 LA 대형 산불 상황. [11] file 논끼 2017-12-09 267
52 볼보의 기술력 [29] file 레이모쿠 2017-11-13 473
51 경기도 구리시 돌다리 사거리 빌딩 난간에서 아찔한 영상 [34] file 심청사달 2017-10-17 60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