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오에스매니아

원조 해커는 전기기차 속도를 높이려는 모범생이었다
 입력날짜 : 2017-02-03 15:26
  
 
트위터 보내기  페이스북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구글 보내기   
해킹의 역사로 풀어보는 현대 사이버 보안의 파급력 

[보안뉴스 성기노 객원기자] 러시아의 미국 대선 해킹 개입 의혹으로 일반 국민들의 사이버 보안에 대한 관심이 더욱 높아지고 있다. 디지털 시대의 어두운 그림자로 보이지만, 사실 해킹의 역사는 짧지 않다. 1960년대부터 태동됐다는 게 유력한 가설이니, 해킹의 유래도 꽤 깊은 편이다.

20170203hacker.jpg

▲ 과거 역사를 보면 현재가 보인다


해킹은 세계 2차대전 이후, 산업화 시절부터 비롯된 것으로 보는 견해가 많다. 하지만 지금처럼 해킹이 부정적인 의도로 시작된 건 아니었다. 1960년대 초반 당시 美 메사추세츠공대(MIT) 학생들의 순수한 호기심에서 출발했기 때문이다. 철도와 전기기차 등이 막 보급됐던 그 시절, MIT 학생들은 전기기차의 보다 빠른 조작(hack)에 많은 관심을 보였다. 이 가운데 몇몇은 컴퓨터 시스템에 주목했고 1970년대 들어선 전화와 모뎀 조작으로 그들의 시선을 넓혔다. 

특히 MIT의 ‘신호기와 동력분과’로 불린 철도 동아리 모임은 야밤을 틈타 학교 건물에 몰래 침입, 컴퓨터 시스템까지 사용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바로 이때가 원조 ‘해커(Hacker)’의 시작을 알린 시점으로 인식되고 있다. 전기기차의 보다 빠른 운행과 최적의 속도를 찾기 위해 컴퓨터 시스템을 보다 효율적으로 사용한 게 해킹의 시작이었던 것이다 .

하지만 해킹은 그 뒤 부정적으로 변했다. 1980년대에 들어서면서 개인용 컴퓨터의 보급이 확대됐다. 개인이 집에서 컴퓨터를 활용할 시간과 여유가 생기면서 해킹이 무분별하게 발생할 환경이 조성된 것이다. 해커 조직들은 이 시점부터 지하 세계로 숨어들었고 그들만의 정보 교환과 함께 하드웨어를 넘어 소프트웨어까지 손대기 시작했다.

피해는 현실로 드러났다. 특히, 1988년 美 국가안보위원회 핵심 과학자의 아들이었던 로버트 모리스 코넬대 대학원생은 6000여대의 정부와 대학 컴퓨터 시스템을 마비시키면서 사회적인 논란을 크게 일으켰다. 한 개인의 우발적인 장난이 큰 경제적 손실까지 부른 것이다.

이후 1999년 후반, 인터넷 대중화는 해킹에 날개를 달아줬다. 국내에서 해킹에 대한 인식이 불거진 건, 1996년 4월이다. 이때도 역시 한 학생의 철없는 장난 때문이었다. 당시 포항공대 전자공학과 시스템의 연구자료와 과제물이 모두 삭제돼 학사 행정과 연구작업이 마비되는 사태가 벌어졌다. 경찰 조사 결과, 앞서 한국과학기술원(카이스트) 시스템이 뚫린 사고 배후를 포항공대로 지목한 카이스트 해킹 동아리가 보복 차원에서 저지른 소행으로 밝혀졌다. 검찰은 단순 장난으로 여기기엔 죄질이 나쁘다고 판단, 해킹 가담자의 일부를 구속시키면서 일단락됐지만 해킹에 대한 부정적인 인식도 심어지는 계기가 됐다. 

사실 초창기의 해킹은 단순 기기 조작에서 파생된 비밀번호 변경이나 남의 자료를 훔쳐보는 수준에 머물렀다. 해킹은 이후 능력 과시용으로 정체를 드러내며 불특정 다수 공격 단계를 넘어 정보가 중요한 재산으로 부가된 디지털 시대에 접어들면서 범죄수단에 악용되고 있다. 특히 국가간 사이버전으로 발전하면서 군사목적의 컴퓨터를 해킹하는 전쟁의 수단으로까지 발전하고 있다. 이번 미국 대선에서 문제가 된 러시아의 해킹 의혹도 그 역사가 꽤 깊다. 러시아의 美 대선 개입 시도는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과거 소련 시절 악명 높았던 KGB 산하에 ‘서비스 A’라는 조직이 대미(對美) 정치공작을 이끌었다. 냉전이 한창이던 1960년대 ‘서비스 A’는 정보요원이 1만5000명에 이를 정도로 조직이 비대해졌다. 

지난 1968년 대선에서 ‘강성’ 리처드 닉슨 후보의 낙선을 바라며 민주당 후보였던 허버트 험프리를 지원했고, 1984년 대선 땐 로널드 레이건 대통령이 재선되는 것을 막기 위해 레이건 대통령의 호전성에 대한 각종 ‘스토리’들을 지어내고, 인종차별·부패·나토와의 관계에 대한 거짓 정보를 흘렸다. 그뿐만 아니라 미국 사회 분열을 위해 “존 F. 케네디 대통령이 미 중앙정보국(CIA)의 음모로 암살됐다” “미 국방부가 에이즈를 개발했다”는 소문을 퍼뜨리고, 아프리카 국가들에 美 백인우월주의 결사대인 KKK 명의로 조작된 편지를 보내기도 했다. 소련과 러시아의 이 같은 노력은 번번이 실패로 돌아갔다. 그만큼 미국 사회가 ‘거짓 정보’에 흔들리지 않는 시민의식으로 무장돼 있었고, 정치권 또한 견고한 민주주의를 자랑하고 있었기 때문이었다. 

하지만 이번 미국 대선만큼은 해킹으로 인해 그 결과에도 큰 영향을 미쳤다는 점에서 미국사회는 충격으로 받아들이고 있다. 미국은 정보보안 측면에서 세계 최고 수준의 선진국이다. 이러한 상황에서 민주당 서버가 어이없이 뚫렸고, 그 덕을 트럼프가 톡톡히 본 것이다. 민주당 소속 대통령인 오바마가 선거 뒤 러시아 외교관들을 추방하는 등 대응에 나섰지만 이미 대선 결과는 엎어진 물이었다. 트럼프가 대통령이 된 이상 앞으로 미국 우선주의 원칙에 따라 전 세계에 수많은 파장을 일으킬 것으로 보인다. 해킹은 이처럼 작은 파문에서 시작돼 엄청난 영향을 미치는 핵무기와 같다. 보안의 영역도 마찬가지다. 평소 아무것도 아닌 것처럼 생각하지만 한번 문제가 되면 커다란 대가를 치러야만 한다. 보안은 우리가 평소 의식하지 않지만 가장 필요한 공기와도 같다. 
[성기노 객원기자(gino@boannews.com)]

<저작권자: 보안뉴스(www.boannews.com)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트위터 보내기  페이스북 보내기  네이버 밴드 보내기  싸이월드 공감 보내기  카카오 스토리 보내기  구글 보내기     

자료만 받아갈줄 아는 회원님들께, 개발자님들에게 최소한의 경우는 우리가 피드백으로 보답하는 겁니다

문제가 있던 없던 그동안 고생하신 것을 생각하여 피드백 작성을 부탁 드립니다
profile

프리네

2017.02.04 06:14

이제는 누구나 피해자가 될수있으니....조심하는게 상책일듯....

profile

열심히배우자

2017.02.04 09:20

감사합니다

profile

shaula

2017.02.04 09:42

시작은 미미한거였지만 지금은 어마어마한 괴물이....ㅎㅎ

profile

Bobono

2017.02.06 08:50

좋은 정보 고맙습니다.

profile

계담술

2017.02.06 11:30

유용한 정보 업 하시느라 수고 하셨습니다.


profile

아름다운소망

2017.02.06 15:36

정보 감사합니다.

profile

신동배

2017.02.08 08:57

정보감사합니다^^

profile

쪼쪼

2017.02.15 15:07

기술이 발전함에 따라 안좋은 부분도 발전하는게 씁쓸하네요

profile

glencheck

2017.02.23 18:31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profile

sonagisky

2017.03.07 17:02

유익한 정보 감사합니다. ^^*

profile

hallasan

2017.04.09 20:51
감사합니다.
profile

대공

2017.09.02 15:27

읽었습니다

profile

세계일주

2017.09.29 14:12

좋은 정보 고맙습니다.

List of Articles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보안 게시판 신설 file + 8 Op 2016-10-16 117
319 보안 소식 유명 단체 사칭에 한국어 상담까지’… 한국 맞춤형 랜섬웨어 피해 확산 중 + 9 크로커스 02-24 99
318 보안 소식 윈도우 정품 인증 툴로 유명한 KMSpico, 가상화폐 채굴 악성코드 포함되어 있어 + 11 티오피 12-23 532
317 보안 소식 윈도우 작업 스케쥴러 제로데이를 악용하는 악성코드 발견 티오피 09-08 72
316 보안 소식 윈도우 10 업그레이드 시 Shift+F10 누르면 공격 가능 file + 16 따봉 12-06 236
315 보안 소식 윈도우 10 KB4100347 인텔 CPU 업데이트, 부팅 이슈 발생 및 AMD 사용자들에게도 배포 돼 티오피 08-31 167
314 보안 소식 웹을 통한 ‘크립토럭’ 랜섬웨어 국내 유포 주의 + 24 크로커스 11-16 404
» 보안 소식 원조 해커는 전기기차 속도를 높이려는 모범생이었다 + 13 구름 02-03 391
312 보안 소식 왓츠앱 통한 멀웨어 공격, 인도가 첫 스타트 끊어 file + 6 따봉 01-04 35
311 보안 소식 와이파이 장악하는 악성 트로이목마, 스위처 등장 file + 8 따봉 01-04 64
310 보안 소식 옵스왓, HWP한글 문서 파일로 위장한 랜섬웨어, APT공격 등에 대응할 수 있는 ‘데이터 살균(CDR) 기술’ 추가 + 8 j1159 03-15 20
309 보안 소식 올 하반기 보안업계 M&A와 MOU 보니...2017년 트렌드 보인다 file + 7 따봉 12-27 15
308 보안 소식 올 하반기 보안업계 M&A와 MOU 보니...2017년 트렌드 보인다 file + 7 따봉 01-03 21
307 백신 자료 영국 소포스 홈 안티바이러스 무료 + 6 j1159 02-25 94
306 보안 소식 연말정산 문서 함부로 열었다간 랜섬웨어 감염 + 7 크로커스 12-28 93
305 보안 소식 연말연시 보안취약점 ‘줄줄’...MS·애플·어도비, 긴급 ‘패치’ file + 10 따봉 12-19 29
304 보안 소식 연말에도 이어지는 랜섬웨어 공포! 이번엔 ‘다르마’가 왔다 file + 11 따봉 12-19 31
303 보안 소식 연말 쇼핑시즌, 쇼핑몰 사칭 랜섬웨어 주의하세요 file + 11 따봉 12-12 31
302 보안 소식 역대 최악 수준의 ‘컨피커 웜’ 공포, 랜섬웨어로 부활하나 + 11 ordo 04-22 114
301 보안 소식 에퀴팩스 피해자 수, 1억 4,450만 명으로 늘어 file + 5 따봉 10-19 147
300 보안 소식 얼굴 도장`으로 출퇴근 관리부터 은행 출입까지… 얼굴인식 솔루션 도입 본격화 file + 11 따봉 12-05 64
299 보안 소식 어수선한 연말연시! 국내 웹사이트 휘젓는 청소년·외국 해커들 file + 8 따봉 12-23 15
298 백신 자료 어베스트 랜섬웨어 제거 및 복호화 프로그램 + 5 Shalom 07-21 125
297 보안 소식 어도비 업데이트 파일로 위장한 '직소 랜섬웨어' 주의 + 16 크로커스 06-14 174
296 보안 소식 어나니머스의 #OpSouthKorea, 사이버공격 시도? 촛불시위 지지? + 18 Op 11-29 230
295 보안 소식 야후 최대 해킹 피해…계정이전한 한국인들도 위험 + 10 크로커스 12-15 126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