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 게시판 이용 규칙】

1. 조금이라도 야한 콘텐츠는 게재 할수 없습니다.

위와 같은 콘텐츠를 보신 경우 신고해 주시기 바랍니다.

2. 회원간에 불란이나 심경을 불편하게 만드는 글은 게재 할수 없습니다.

3. 위 규칙중 위반이 되는 콘텐츠는 바로 통보 없이 삭제 될수 있습니다.

URL 링크  

행복 수요일 좋은 아침입니다.

간밤에 눈이내려 길이 미끄럽네요~

오가는 길 조심해서 다니시고

여유로운 하루 보내시기 바랍니다^^

 

50년을 참아온 눈물

50년.jpg



영국 BBC방송 프로그램에 한 노신사가 초대되었습니다.
왜 자신이 이 프로그램에 초대되었는지도 모르는 노신사에게
아나운서는 놀라운 자료를 보여 주었습니다.

바로 그 노신사에게 보여준 것은 2차 세계대전 동안
체코 프라하의 유대인 수용소에서 669명의 유대인 아이들을
영국으로 입양시킨 증거서류와 사진들이었습니다.

노신사의 이름은 영국의 쉰들러라 불리는 니콜라스 윈턴입니다.
방청객들은 윈턴 씨에게 찬사를 보냈지만 윈턴 씨는
오히려 부끄러워했습니다.

전쟁 당시 29살 은행원이었던 윈턴 씨는
아이들까지 갇힌 나치의 난민 캠프의 실상을 보고서는
사비를 털어 669명의 아이를 영국으로 데리고 오는 데 성공했지만,
나치의 폴란드 침공으로 마지막 250명의 아이를 태운
기차는 출발조차 못 했으며, 그 아이들은 지금까지
생사를 확인할 수 없습니다.

구한 아이들 보다 구하지 못한 아이들에 대한 심한 죄책감을
느낀 윈턴 씨는 이 일을 아무에게도 말하지 않았습니다.

50
년 후, 그의 아내가 관련 서류를 우연히 발견하여
방송에 알리지 않았다면 아직도 아무도 모르고
있었을 것입니다.

자신의 방송에 불편해하는 윈턴을 보며 아나운서가 말했습니다.
"
혹시 방청객 중에 여기 있는 니콜라스 윈턴 씨가
생명을 구해주신 분이 있다면 일어나 주세요."

그러자 윈턴 씨 주변에 앉아있던 사람들이 모두 일어났습니다.
그 아이들이 윈턴 씨를 위해 그 자리에 모인 것이었습니다.
윈턴 씨는 그들과 함께 50년 동안 참아왔던
눈물을 흘렸습니다.

윈턴 씨가 구한 669명의 아이들과 그들이 낳은 자녀와 손자들까지,
6,000명의 가족들을 '니키의 아이들'이라고 부릅니다.

2002
년에는 '니키의 아이들' 5,000명과 만남의 자리를 가졌으며,
2003
년에는 영국 왕실로부터 기사 작위를 받았고,
2008
년에 체코 정부는 그를 노벨 평화상 후보로 추천했습니다.
2014
년에는 최고 권위의 백사자 훈장을 수여했습니다.

'
영국의 쉰들러'인 니콜라스 윈턴은 가족들이 바라보는 앞에서
2015
7 1 106세의 나이로 세상을 떠났습니다.
아직도 체코 프라하 중앙역에 있는 윈턴의 동상에는
그를 기억하는 사람들이 추모하고 있습니다.

================================================

아무도 알아주지 않았지만, 타인을 위해 노력하는 삶을 살아온 영웅입니다.
남에게 해준 일보다는 해주지 못한 일을 괴로워하는 성자입니다.
그 아름다운 인생에 존경과 찬사를 보냅니다.


# 오늘의 명언
삶의 참된 의미는 나무를 심으며 훗날 그 나무 그늘에 앉아
쉴 것을 기대하지 않는 것이다.
-
넬슨 헨더슨 -

 

출처:따뜻한 하루

▶ 오에스매니아 모든 자료는 외부 유출을 금지합니다. 만약 퍼가신다면 "출처" 꼭 밝혀주세요 감사 합니다.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오매 포인트를 가장 빨리 올리는 방법은...? [5] Op 2017.12.01 237
공지 신규 회원분들 참고해주세요 [60] 별마 2017.10.12 8093
공지 채팅방 나가기및 사진첨부방법 [30] 박기사 2016.09.24 3101
11318 큰일이네요. [4] file 로임 2017.12.08 540
11317 dudtk 님 당뇨측정기 감사히 잘 받았습니다. file 아이콘 2017.12.08 44
11316 무료! HOMEFRONT [2] file 곰바다 2017.12.08 487
11315 어느 크리스마스 에디션 배경만 [1] file 달림이 2017.12.08 55
11314 미국인이 해설해주는 임진왜란 [4] 구피 2017.12.08 88
11313 12. 8 금요일 [고발뉴스 조간브리핑] [2] 아이콘 2017.12.08 27
11312 [오늘의 운세] 12월 7일 목요일 (음 10월 20일) [1] 아이콘 2017.12.08 482
11311 하늘은 스스로 돕는 자를 돕는다 [3] file 응딱 2017.12.08 42
11310 12. 7 목요일 [고발뉴스 조간브리핑] [5] 아이콘 2017.12.07 64
11309 [오늘의 운세] 12월 7일 목요일 (음 10월 20일) [1] 아이콘 2017.12.07 32
11308 삶의 끝자락에서 [1] file 응딱 2017.12.07 519
11307 윈도우10 골치 아픈 점 [7] 로임 2017.12.06 687
11306 2018년도 달력입니다~~ [9] file 발자욱 2017.12.06 673
11305 오매 회원님들 건강챙기시라고 이벤트 진행합니다. [16] dudtk 2017.12.06 129
11304 혈색소 수치 과다와 낮음 알아보기 [1] 달림이 2017.12.06 56
11303 간밤에 눈도 오고 미끄럽네요. [4] 묵향 2017.12.06 36
11302 한동안 바쁨으로 오지 못했습니다..... [2] 구피 2017.12.06 34
11301 평창 동계올림픽 [3] 강글레리 2017.12.06 526
11300 12. 6 수요일 [고발뉴스 조간브리핑] [2] 아이콘 2017.12.06 26
11299 [오늘의 운세] 12월 6일 수요일 (음 10월 19일) [1] 아이콘 2017.12.06 20
» 50년을 참아온 눈물 [6] file 응딱 2017.12.06 404
11297 가입했어요~^^ [5] 우쏜 2017.12.05 455
11296 가입 인사 드립니다 [6] 리량 2017.12.05 634
11295 머리 쥐 나네요. [4] 로임 2017.12.05 490
11294 많이 추워요~ [2] 유비즈 2017.12.05 434
11293 시비 거는 말투 금지 합니다 [8] Op 2017.12.05 517
11292 [오늘의 운세] 12월 5일 화요일 (음 10월 18일) 아이콘 2017.12.05 15
11291 가입인사드리옵니다 [7] 지니차 2017.12.04 484